Browsing tag

요로감염

美 요양원, 심한 욕창·낙상 40% 보고하지 않아

    요양원에 머무는 노인 환자 등이 겪는 욕창은 심각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으나, 욕창 사례 가운데 30~40%가 숨겨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 보건과학대 연구팀은 요양원 단기 거주자가 겪는 욕창의 30%, 장기 거주자가 겪는 욕창의 40%가 보고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도  “뇌출혈로 쓰러진 부모님이 엉덩이 욕창 3기 등으로 온몸이 썩어가고 있는데도 요양병원이 […]

공포의 통증 ‘신장결석’을 부르는 식품 7

  신장(콩팥)에 생기는 질환 중에 신장결석이 있다. 신장결석은 소변 안에 들어있는 물질들이 결정을 이루고 침착이 되어 마치 돌과 같은 형태를 이루어 콩팥 안에 생김으로써 여러 가지 증상과 합병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신장결석은 주위 조직에 자극을 주고 상처를 내어 매우 심한 혈뇨를 유발한다. 결석이 큰 경우는 한 쪽 콩팥에서 소변이 배출되지 않도록 해 콩팥이 부어오르면서 옆구리에 심한 통증을 발생시키며 콩팥의 기능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또한 이 결석이 지나가는 […]

여성에게 유난히 좋은 식품 6가지

    대체로 몸에 좋은 음식은 남자건 여자건 성별을 가리지 않고 건강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남녀의 신체 특성이 다른 만큼 여자에게 유난히 몸에 좋은 음식들이 따로 있기도 하다.   미국 폭스뉴스가 유방암이나 골다공증, 심장병 등을 예방하는 여성의 건강에 특별히 도움이 되는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토마토 잘 익어 수분이 충분한 토마토에는 라이코펜이라는 항암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라이코펜은 토마토가 빨갛게 […]

중년여성을 괴롭히는 외음부 질환은?

    폐경 후에 흔히 발생하는 외음부 질환이 골반장기탈출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나 의학적 도움을 받지 못하는 여성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학술지 ‘폐경기 저널’의 논문을 인용해 미국의 건강전문 매체 벨마라헬스가 보도했다.   골반장기탈출증은 골반 밑에 있는 자궁·방광·직장 등 장기가 밑으로 처지거나 질 밖으로 빠져나오는 질환으로, 여성의 생활습관과 감정, 성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북미폐경기학회(NAMS) 연구팀은 55세 이상 여성 358명을 대상으로 폐경 후 […]

하루에 보는 ‘소변 횟수’는 건강의 잣대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곳에서 발표를 앞두고 갑자기 화장실에 가고 싶은 충동이 일 수 있다. 남들이 곤히 자는 한 밤중에도 몇 차례나 화장실을 들락거려야 하는 사람도 많다. 하루에 보는 소변 횟수는 건강의 잣대가 될 수 있다. 과다하게 소변을 자주 본다면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증거다.   건강한 사람은 하루 평균 5-6회 소변을 본다. 하지만 하루에 8회 이상 화장실을 오가는 사람이 있다. 긴장하면 소변을 […]

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

나도 당뇨병? 당뇨병의 신호 4가지

  혈당을 조절하고 유지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의 기능 이상으로 고혈당이 되는 당뇨병은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이다. 고혈당은 조직 괴사, 뇌졸중, 심혈관질환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치료를 받으며 생활습관을 교정하면 비교적 건강하게 살 수 있다. 그렇다면 내가 당뇨병이 있는데도 모르거나, 알더라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릴 수 있는 증상이 있을까?       감염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것은 당뇨병의 신호일 수 있다. 당뇨병은 대개 면역계를 약화시켜 […]

소변을 자주 보는 4가지 원인

  물을 충분히 마시고 시원하게 소변을 보는 것은 건강에 좋다. 그러나 너무 잦다면 문제다. 얼마나 잦아야 너무 잦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올랜도의 비뇨기과 전문의 재민 브람바트 박사는 “한 시간이 멀다 하고 화장실에 들러야 한다면 방광에 문제가 있는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여덟 번 이상 소변을 보거나, 자다가 한 차례 이상 […]

옮을까 걱정? 의외로 전염 안되는 감염병 8가지

많은 감염병이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해 발생한다. 세균은 단일 세포로 구성된 미생물로 매우 다양한 환경에서 찾아볼 수 있다. 대부분의 세균은 무해하며 질병을 일으키지 않지만, 사람에게 질병을 일으키는 세균도 있다. 하지만 세균에 감염됐다고 해서 무조건 사람 사이에 전파되는 것은 아니다. 옮을까 걱정했지만, 알고보면 전염되지 않는 감염병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를 통해 알아본다. 중이염 =일반적으로 […]

소변으로 보는 나의 건강 상태 3

  많은 사람들이 피로나 찌뿌둥함 등을 대수롭지 않게 지나친다. 대개 하루 이틀 휴식을 취하면 좋아지지만 오래 지속되는 경우는 질병의 징조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때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보면 몸의 이상상태를 감지할 수 있다. 그 방법 중 하나가 소변을 관찰하는 것이다.   성인은 보통 하루 5~6회, 총 1.5 리터 가량의 소변을 본다. 소변은 건강 상태, 수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