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요독증

단내, 썩은 내… 입 냄새로 보는 질병의 징후 6

    입 냄새는 칫솔질을 안 했을 때만 날까? 그보다는 구강질환이 있거나 다른 내장기관에 질병이 있을 때 보다 심각한 냄새가 난다. 사람이 원래 가지고 있는 생리적인 냄새 외에 질병의 징후를 나타내는 냄새가 따로 있다는 것이다.   이를 잘 닦고 관리해도 입을 통해 안 좋은 냄새가 올라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의 고미 츠우네키 의학박사는 그의 저서 ‘입·몸 냄새 모두 싹!’을 […]

깨끗이 닦아도… 입 냄새는 다른 ‘질병’의 신호

  용모가 빼어난 사람이라도 말할 때마다 입 냄새(구취)가 나면 이미지를 그르치기 쉽다. 구취는 호흡을 할 때도 난다. 입 냄새는 공기가 폐에서 입 밖으로 나오기까지의 통로 즉 폐, 기관지, 목구멍, 코나 입 안 등 어느 곳에서나 발생이 가능하다.   평소 세심한 칫솔질 등을 통해 치아 관리를 잘하고 있는데도 입 냄새가 심하다면 다른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입에서 과일향이나 아세톤 냄새가 난다면 당뇨병을 앓고 있을 수 있다. 당뇨가 있는 […]

과음부터 질병까지… ’구토’의 다양한 원인

  먹은 음식을 토해내는 ‘구토’는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다. 구토를 하는 데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   뇌의 한 부분인 연수가 자극을 받거나 다른 장기에 이상이 있으면 구토를 한다. 위나 장을 포함한 소화기관에서 음식 또는 액체 등이 강하게 입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현상이다. 토한 내용물은 대체로 음식물과 위액이며 혈액과 담즙이 섞일 때도 있다.   구토 전에는 보통 구역질이라는 불쾌감이 생기고 호흡과 맥박이 빨라지며 침 분비가 증가하고 식은땀이 나는 […]

콩팥이 소변 거르는 일만 한다고?

  우리 몸의 등 쪽, 척추 양쪽에는 강낭콩 모양의 자기 주먹 정도만한 장기 한 쌍이 서로 마주 보고 있다. 색깔은 적갈색으로 팥 색깔과 비슷하다. 바로 콩팥이다. 콩팥이라는 명칭은 순 우리말로서 콩의 모양과 팥의 색깔을 따른 이름이라는 말이 있지만 명확한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   원래 우리나라 의료계에서 콩팥이라는 이름보다는 ‘신장’이라는 한자 이름으로 불렸다. 이와 관련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