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오믈렛

신선도 떨어진 과일의 다양한 활용법 6

  못 먹고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가 연간 400만 톤을 육박하고 있다. 먹다 남긴 음식도 문제지만 사용조차 못하고 버리는 식재료도 상당하다. 신선도가 살짝 떨어진 식재료는 활용 가능하니 굳이 버릴 필요가 없다.   과일은 무르고 멍들고 변색되는 외형상의 변화 때문에 쉽게 버려지는 식재료 중 하나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과일에 곰팡이가 피거나 썩은 게 아니라면 신선도가 떨어진 과일은 다음처럼 현명하게 이용할 수 […]

신선도 떨어진 과일 활용법 6가지!

과일은 한 두개씩 사지 않으니까 사면 꼭 남게 되죠? 그건 혼자 사시는 분들이나 가족과 함께 사시는 분들이나 마찬가지일 것 같은데요. 이렇게 묵혀두게 되는 과일을 알차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 뭐가 있을까요? 못 먹고 버리는 음식물 쓰레기가 연간 400만 톤을 육박하고 있습니다. 먹다 남긴 음식도 문제지만 사용조차 못하고 버리는 식재료도 상당한데요. 신선도가 살짝 떨어진 식재료는 활용 […]

달걀 건강하게 먹는 법 4

달걀은 칼로리에 비해 영양가가 풍부한 식품이다. 단백질과 건강한 지방,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들어 있다. 문제는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우리 몸이 영양소를 섭취하는 정도가 달라진다는 것. 예를 들어 달걀을 익혀 먹으면 단백질의 91%를 흡수,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날로 먹으면 그 비율은 51%로 떨어진다. 영양을 살리면서 소화도 쉬워지는 조리 방법, 어떤 게 있을까? 미국의 건강 정보 […]

브런치로 좋은 메뉴 vs. 나쁜 메뉴

주말이면 느지막이 일어나 브런치를 즐기는 이들이 많다. 그런데 얼추 비슷해 보이는 브런치 메뉴 중에도 몸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이 따로 있다. 어떤 메뉴를 고르는 게 현명할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좋은 메뉴> ◆ 오믈렛 = 계란에는 단백질이 풍부하다. 소시지나 햄 같은 가공육은 빼고 시금치나 버섯, 토마토처럼 몸에 좋은 채소를 듬뿍 넣어 먹을 것. […]

아침식사 안성맞춤 고단백 메뉴10

균형잡힌 아침식사를 챙겨먹으면 하루를 든든하게 버틸 수 있다. 허기진 상태로 잠에서 깨거나 오후시간만 되면 활력이 떨어지는 사람들. 아침 식사 때 단백질 섭취가 부족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 바쁜 일상에 쫓기는 사람들은 대부분 아침식사를 거르거나 시리얼 등으로 대충 떼운 뒤, 점심 저녁 식사에서 단백질을 보충하기 마련이다. 잘못된 식습관이다. 단백질은 탄수화물이나 지방과 달리 우리 몸에 저장할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