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영화

폭력 영화, 정말 공격성 부추길까?

  잔인하고 폭력적인 영화나 게임이 공격성을 부추기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한 논문에 따르면 폭력영화가 특정 뇌 부위를 자극하기는 하지만 적대적이고 파괴적인 성향이 표출되는지 여부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   미국 마운트싸이나이 의대 넬리 알리아-클라인 교수 연구팀은 공격적인 기질을 가진 사람들과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폭력 영화를 볼 때 뇌에서 처리되는 방식에 차이가 있다는 가설을 세우고 연구했다.     연구팀은 실험참가자 54명을 두 그룹으로 […]

혹시 권태기? 연애 감정 되살리는 기묘한 방법 4

  영화 함께 본 뒤 감상을… 여러 가지 노력을 해봤지만 연인과의 관계에서 예전과 같은 불꽃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면…. 그렇다면 뭔가 방법이 잘못된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연인 사이에 열정을 다시 점화시키고, 소통과 유대감을 강화시키려면 특이한 방법을 동원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연인 관계를 향상시키는 기묘한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더블데이트를 해보라 미국 웨인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두 […]

혼자 밥 먹거나 영화 보기가 어려운 이유

    혈연, 지연, 학연, 나이 등을 매개로 다른 사람과 함께 놀기를 선호하는 문화 속에서 혼자 놀기란 쉽지 않다. 온라인상에서 ‘혼자 놀기 레벨’이라는 목록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어디까지 혼자 즐길 수 있는가를 등급으로 표시한 것이다. 재미를 위해 만든 등급표지만 실제로 남을 의식하는 문화 탓에 혼자 놀기를 쑥스러워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싱글족이 늘면서 혼자 놀기의 달인, […]

남성 액션, 여성 로맨틱 영화 장면 잘 기억한다

  성별을 기준으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단정 짓는 일은 위험하다. 남성과 여성이란 성별 차이 외에도 각 개인을 구성하는 요인들은 무수히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과학자들이 성별 차이를 지속적으로 연구하는 이유는 호르몬 작용 등 서로 다른 생물학적 특성을 통해 상대방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각 성별에 맞는 보다 효과적인 질병 치료법 등을 찾는 데 있다. 더불어 생물학적 차이가 아닌 사회적 혹은 문화적 규정에 의해 구분되는 지점이 있단 […]

게임 하는 것보다 책 읽으면 더 행복할까?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컴퓨터 게임을 하는 것보다 더 행복하게 해줄까? 영국 옥스포드대 연구원 니클라스 요하네스가 주도한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이에 대한 답은 ‘그렇지 않다’이다. 많은 사람이 책을 읽거나 음악을 듣는 등 전통적인 미디어가 우리에게 유익하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렇지 않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미디어는 해롭고 전통적인 미디어는 유익하다는 믿음은 오히려 ‘엘리트주의’ 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

공포 영화가 정신 건강에 이롭다?

침대 밑에서 괴물이 나오거나, 무덤에서 좀비가 일어서며, 전기톱을 든 살인마가 등장하는 영화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다. 오랫동안 이런 영화는 정신 건강에 해롭다고 여겼다. 특히 어린이들의 정서를 해치는 유해 콘텐츠 취급을 받았다. 그러나 이제 공포 영화는 카타르시스를 통해 스트레스와 불안을 해소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미국 건강 매체 ‘헬스라인’이 전문가 의견을 소개했다. 영화 ‘나이트메어’와 ‘스크림’의 감독, 웨스 크레이븐은 “공포 […]

컴퓨터, TV화면에 빠지면 뇌졸중 위험 7배(연구)

    60세 이하 젊은층으로 컴퓨터, TV 화면에 푹 빠진 채 앉아서 여가 시간을 보내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최대 7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캘거리대 리 전디 박사팀이 성인 14만 3000명을 조사한 연구 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 8시간 이상 앉아서 여가 ​​시간을 보내는 60세 이하의 비활동적인 성인은 비활동적인 여가 ​​시간이 […]

좋은 추억 오래 간직하는 방법

친구들과 처음으로 일박 여행을 떠나던 순간, 바닷물에 처음 발을 적시던 순간, 아이가 처음으로 엄마라고 부르던 순간. 절대로 잊지 못할 것 같던 아름다운 기억들이 자꾸만 흐릿해진다. 사람의 기억력은 20~30대를 정점으로 50대에 접어든 후부터는 계속 후퇴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인생의 소중한 장면들이 아득하게 느껴지는 건 속상한 일이다. 어떻게 하면 추억을 오래도록 생생하게 간직할 수 있을까? 미국 ‘하버드 헬스 […]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뜻밖의 방법 7

스트레스는 쌓이는데 풀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 여행도 못 가고, 친구들과 진탕 놀 수도 없는 시절. 무슨 좋은 수가 없을까? 건강 정보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파도 소리 = 멀리 수평선을 보며 바다 내음을 양껏 들이마시면 답답하던 가슴이 뻥 뚫린다. 이유가 있다. 하이디 한나 박사에 따르면, 바닷가 공기는 항산화 물질처럼 작용하는 음이온을 함유하고 있다. […]

멍한 뇌를 깨우는 방법 5

어제 본 영화의 제목이 기억나지 않는다. 휴대폰을 찾다보니 손에 들려있다. 나이 탓일까? 건강을 위해서는 몸과 마찬가지, 머리도 관리해야 한다. 미국 ‘하버드 헬스’가 간단하면서 비용도 별로 들지 않는 두뇌 훈련 방법을 소개했다. ◆ 외국어 = 인지 기능을 단련하고 싶다면 외국어를 배울 것. 두 가지 언어를 구사하는 사람은 하나의 언어만 알고 지내는 사람에 비해 정신적으로 유연하고 민첩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