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염증

코로나 시대…청소년 정신건강 지키는 3가지(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청소년의 정신건강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가족이나 친구의 지지, 운동, 충분한 수면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국립약물남용연구소(NIDA)의 지원을 받아 구성된 연구팀은 팬데믹 발생 이전과 초기 몇 달 동안 실시된 ‘미국 청소년 뇌 인지 발달 연구(Adolescent Brain Cognitive Development)’에 참가한 11세에서 14세 사이의 3000여명에 대한 자료를 분석했다. 연구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571명…‘역대 최다’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80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5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571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8356명, 해외유입이 215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74만997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392명으로 전날(418명)보다 26명 줄었다. 사망자는 23명 늘어 누적 6588명(치명률 0.88%)이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증가세에 따라 2∼3주 후 위중증 환자 수가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

버려야 할 우울증 악화 습관 3가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코로나 블루’까지 겹치면서, 우울증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그런데 우울증 환자들은 스스로 증상을 더욱 악화시키는 몇 가지 안 좋은 습관들을 가지고 있다. 약물치료를 진행하더라도 이 같은 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우울증으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 우울증은 나쁜 습관을 방치한 상태에서 저절로 개선되는 게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선하려는 노력 역시도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사이닷컴넷’ 등의 자료를 […]

걱정 많은 남성, 심장도 안 좋아(연구)

걱정을 하게 되면 정신건강에 타격을 줄 수 있다. 그런데 걱정이 많은 남성들은 정신건강 뿐만 아니라 당뇨병이나 심장병, 뇌졸중 발생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학교 의과대학 정신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걱정으로 인한 이런 위험의 증가는 술을 많이 마시는 것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규범적 노화 연구(Normative Aging Study)’에 참가한 1500여명의 남성(평균 나이 53세)을 대상으로 […]

C형 간염·수두 등 ‘주요 감염병’ 환자 줄었다

코로나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주요 감염성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회의 관리가 필요한 감염성 질환(감염병)들이 있다. 급성 A형 간염, 백일해, 성홍열, 수두, 유행성 이하선염, 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속균종 감염증, C형 간염, 신증후군출혈열,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쯔쯔가무시병, 큐열 등이 그 대상이다. 감염성 질환은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등의 병원체가 인체로 들어와 증식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

재발 잦은 비염, 진짜 원인은 미생물막?

계절이 바뀌는 것을 비염 증상으로 안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비염은 재발이 잦다. 현대인의 고질병, 환절기 불청객이란 이름이 있을 정도다. 비염 환자에게는 추운 겨울도 괴롭다. 찬 공기가 닿으면 콧물과 재채기가 나오고 공기가 춥고 건조해 콧속 점막이 약해졌기 때문. 비염이란 콧물, 재채기, 가려움증, 코막힘 중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동반하는 비점막의 염증성 질환이다. 서울대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

항문이 가려운 경우.. ‘이것’의 시초?

  치질 수술을 경험한 사람들은 ‘극한의 고통’이란 표현을 한다. 다소 과장도 섞였지만 수술 과정이 힘들고 수술 후에도 관리가 매우 고통스럽다. “평소 치질 예방에 바짝 신경 쓰는 건 데…”, 후회막급이라는 사람이 많다. 겨울에 많이 생기는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 “따뜻한 물로 좌욕했어야”… 치질 환자의 후회 치질을 예방하려면 배변 후 좌욕이 큰 도움이 된다. 항문을 청결히 할 […]

“코로나 정점 찍고→하락→일상 회복”, 파우치 희망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미국은 2월 중순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정점에 도달할 것이며 이는 일상 회복을 향해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보인다”고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파우치 박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 이스라엘의 오미크론 확산 패턴을 보면 정점을 찍은 뒤 급격하게 하락했다”며 “미국도 북동부와 중서부 지역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정점을 지난 감소하는 […]

노안의 지름길… 신체나이 올리는 노화 촉진 행동은?

노화는 어린이가 성장해서 성년이 되듯, 당연한 이치로 여겨졌다. 하지만 주변에 유독 ‘동안’인 사람도 존재한다. 유전자의 차이일까? 생활 습관은 신체 나이에 큰 영향을 미친다. 동안과 더욱 건강한 신체를 얻기 위해 작은 변화를 시도해 보자. ◆ 술과 커피가 물을 대신한다? 사람 얼굴을 볼 때 젊다·늙었다를 결정하는 것은 주름이다. 주름은 건조한 피부 환경에서 더욱 잘 생긴다. 피부 수분량이 […]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나쁜 영향 6

“사람들과 떨어져 지내는 것이 수명을 짧게 한다”는 말을 믿기가 힘들 것이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가족이나 친구들과 같이 보내는 시간이 충분하지 못한 노인들은 병에 걸리고 우울해지며 무감각해지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스스로를 돌보는 일에 소홀해지기 쉽고 이는 고독한 사람이 사교적인 삶을 유지하는 사람보다 조기 사망할 가능성이 큰 이유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치트시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