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여성_여자

턱관절 장애 원인,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

    턱관절 장애의 주된 원인으로 종전의 외상∙스트레스와 턱에 무리를 가하는 각종 나쁜 습관 등 외에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를 새로 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상파울루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폐경 중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의 감소가 여성의 턱관절장애((측두하악 장애, TMD)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턱관절 장애를 갖고 있는 여성 […]

앞당겨진 여아 사춘기…소녀들에게 무슨 일이?

1970년대 이후 소녀들의 사춘기가 점점 빨라져 지금은 6살이나 7살 때부터 가슴이 나오는 경우도 많아졌다. 과학자들은 비만과 내분비교란물질로 불리는 화학물질 그리고 스트레스를 그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사춘기 연령에 대한 지난 수십 년간의 연구결과를 집약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1980년대 중반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의 마르시아 허먼-기든스 아동학대 팀장은 어린 소녀들에게서 어떤 […]

얼음이 당기는 이유가 철분 부족?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배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육 세포 형성이나 해독 과정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다. 어린이, 임신했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 수혈이 잦거나 채식하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피곤이 가시질 않고, 피부가 창백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가쁘고, 현기증이 난다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진 않은지 따져보는 게 좋다. 그밖에 철분이 모자라면 나타날 수 있는 […]

음식·운동보다 중요한 잠.. 중년에 맞는 수면시간?

  건강을 위해 음식에 신경 쓰고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런데 수면시간이 일정하지 않고 자는 동안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수면 건강’을 유지하지 못하면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어떤 면에서는 음식·운동보다 더 중요할 수 있다. 인지기능과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갱년기로 인해 몸이 요동치는 시기인 중년에 맞는 수면시간에 대해 알아보자. ◆ […]

운동 과할 때 나타나는 징후…그렇다면 적정 운동량은?

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는 뜻의 과유불급(過猶不及)은 운동에도 적용된다. 운동도 너무 지나치면 건강에 독이 된다. 그렇다면 운동을 얼마나 해야 과도한 것일까. ‘에브리데이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지나치게 운동을 많이 할 때 나타나는 징후와 적정 운동량에 대해 알아본다. ◇운동 과다 시 나타나는 이상 증상 △무기력감 항상 피곤하고 무기력하다면 몸을 혹사한 게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 작업이나 운동을 시작하자마자 […]

美 변사사건 중 자살 비율 64%, 한국은? 두 나라 자살률은…

    미국의 변사 사건 중 자살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6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0일(현지 시각) 발표한 ‘이환율 및 사망률 보고서’에서다. 이는 2019년 42개 주와 컬럼비아 특별구에서 발생한 변사 사고 5만1627건과 관련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변사(횡사) 사건 중 자살(64.1%)이 가장 많고 이어 살인(25.1%), 의도가 확인되지 않은 사망(8.7%), 법적 개입에 […]

HPV백신 ‘가다실9’ 올해 맞으면 이득일까, 손해일까?

국내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에 대표적인 ‘가다실9’ 가격이 추가 인상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격이 오르는건데, 새 정부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에 대한 가격 부담을 덜어주겠다고 공약한 바 있어 백신 접종을 계획하는 이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한국MSD에 따르면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백신 가다실9의 공급가는 오는 7월 1일부터 기존 13만원대에서 14만원대로 8.5% 정도 인상된다. 가다실9 공급가는 작년에도 15% 대폭 인상된 바 있다. 물론 […]

길고 잦은 낮잠, 알츠하이머병 징후일 수도 (연구)

더 오랜 시간, 더 자주 낮잠을 자는 것은 인지력 저하와 잠재적 연관성이 있다. 미국 러시대 의료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둘의 관계는 쌍방향으로 일어나는 듯 보인다. 더 길고 잦은 낮잠은 1년 후 인지 악화와 관련이 있고, 나빠진 인지가 1년 후 더 길고 자주 낮잠을 자는 것으로 이어진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알츠하이머병에 대해 변화하는 시각에 추가적 증거를 제공한다고 […]

여성이 남성보다 살 빼기 어렵다?

부분적으로 사실이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에 따르면 남성의 근육 조직이 더 활동적인 덕분에 같은 운동을 해도 남성은 여성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운다. 바꿔 말하면 섭취 열량을 똑같이 줄였을 때 남성 쪽의 감량이 더 크다. 성호르몬의 작용도 차이를 만든다. 여성의 몸은 임신에 대비해 체지방이 남성보다 11%가량 더 많다. 여성이 남성보다 적은 열량을 섭취해도 더 높은 체지방률을 […]

“임신 중 고혈압 발병률, 12년 동안 2배 ↑”

임신과 관련한 고혈압 장애의 비율이 2007년과 2019년 사이에 미국에서 2배 증가했다는 연구결과 나왔다. 18일(현지시간)《미국심장협회지(JAHA)》에 발표된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심장협회뉴스(AHAN)가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의학대학원의 프리야 프레이니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임신부와 그 아이들이 겪는 많은 건강상의 문제를 가져오는 3가지 원인의 비율 변화를 조사했다. 저체중, 조산, 고혈압 관련 장애였다. 연구진은 2007년~ 2019년 국립보건통계센터의 모든 출생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