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여성

비타민C를 먹으면 진짜 기미, 주근깨가 사라질까?

비타민C. 피부 건강을 위해 많이 섭취하는 비타민이다. 콜라겐 합성에 필요하고 피부 노화 및 주름 발생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산화적 스트레스를 감소시킴으로써 피부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싶은 효과도 있다. 바로 기미·주근깨 개선이다. 기미 때문에 마음고생, 돈고생, 몸고생 해 본 사람이라면 공감하겠지만 기미는 쉽게 개선되지 않는다. 그런데 비타민C만 먹어도 기미가 나아진다니, […]

“불임·유산 겪은 여성, 뇌졸중 위험 ↑” (연구)

불임과 유산은 만년에 비치명적 혹은 치명적 뇌졸중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관찰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건강한 생활습관 변화를 모색하면서, 유산 사산 등을 경험한 여성을 조기 모니터링하는 것이 뇌졸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내용이다. 세계적으로 뇌졸중은 여성의 사망과 장애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2019년에는 약 300만 명의 여성이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 기존에 […]

무릎 부상, 왜 여자가 남자보다 훨씬 많을까

  운동을 즐기는 여성들이 늘면서 부상 위험에 노출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특히 전방십자인대파열 등 무릎관절 부위의 부상이 증가하고 있다. 여성은  신체 구조상 남성보다 전방십자인대파열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왜 여성들은 남성에 비해 무릎 부상이 많은 것일까?   스포츠과학 연구가들은 그 원인을 여성과 남성의 신체적 차이에서 찾고 있다. 여성은 해부학적으로 넓은 골반을 가지고 있고, 다리가 휘는 각도가 남성보다 5도 정도 더 크다. […]

폐경 이후 ‘이렇게’ 먹으면 유방암 위험 뚝 ↓

폐경 이후 식단을 식물성으로 유지하는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영양학회(ASN) 연례회의에서 온라인상으로 발표된 프랑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프랑스 파리-사클레대의 연구진은 20년 동안 6만5000명 이상의 여성들을 추적한 결과 건강한 식물성 식단을 섭취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평균 14%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기서 강조점은 ‘건강한’에 […]

조리도구 속 ‘이것’ 중년 여성 고혈압 부른다 (연구)

자연상태에서 분해되지 않고 잔류한다고 하여 ‘영원한 화학물질’로 불리는 과불화화합물(PFAS‧per- and polyfluoroalkyl substances)이 체내 축적된 중년여성이 고혈압에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혈액 속에 7가지 종류의 PFAS 잔류량이 많은 45~56세 여성은 그 수치가 가장 낮은 여성보다 고혈압에 걸릴 확률이 71% 높게 조사됐다. 13일(현지시간) 미국심장협회(AHA) 학술지《고혈압》에 발표된 미국 미시건대 박성균 교수(역학 및 환경보건과학)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

비타민B군을 먹어도 계속 피곤하다면

비타민B군. 비타민B1, 비타민B2, 비타민B3 등 8종류의 비타민B를 통칭하는 말이다. 개별적인 생리적 기능은 다르지만, 비타민B군은 대개 우리가 음식으로 얻은 3대 영양소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필요하다. 그래서 비타민B군은 대표적인 피로 관리 성분으로서 자양 강장 음료 및 각종 영양제에 활용된다. 집중적인 피로 관리를 원할 땐 비타민B군만 고함량 함유된 영양제를 선택하기도 한다. 몇 년 전부터 약국의 […]

임신 중 섭취 가능한 영양제와 아닌 것

10집 중 8집. 2021년 건강기능식품을 1번 이상 구매한 경험이 있는 가구의 숫자다. 국내 시장도 계속 성장하지만, 2040, 특히 2030 MZ 세대의 해외 직구 건강기능식품 구매가 증가하며 영양제 시장은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구매 채널도 다양하고 시장의 크기가 커지다 보니,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는 타제품들과 다른 특이한 상황이 자주 연출된다. 바로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질문’하는 게 아니라 제품을 구매한 […]

콜레스테롤 약, 여성의 성질 나쁘게 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이 먹는 스타틴 계열의 콜레스테롤 저하제가 여성의 공격성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마르고 공격적인 기질을 촉발시킨다는 것이다.   ‘미국공공과학도서관저널(Journal PLOS ONE)’ 온라인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스타틴을 복용하는 남성은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성향이 줄어든다. 반면 여성에게는 정반대의 현상이 일어난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캠퍼스 의과대학원 베아트리체 골롬 교수는 “임상의들은 이러한 사실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며 “각 개인의 행동변화 […]

여성이 특히 신경 써야 할 질병 5가지

    골다공증, 우울증 등… 여성이 남성보다 수명이 더 길지만, 그렇다고 남성보다 병에 덜 걸린다는 뜻은 아니다. 여성이란 이유만으로 남성보다 더 잘 걸리는 그래서 더욱 걱정해야만 하는 질병들이 분명 있다. 미국 건강, 의학 포털 ‘웹 엠디’가 여성들이 우선 걱정해야 할 5대 질병과 그 발병 원인, 예방법 등을 소개했다.   ◆심장병 심장병은 성의 구별 없이 다가오는 ‘잔혹한 살인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여성의 29%가 심장병 때문에 사망한다고 알려져 […]

다가오는 여름, 질염이 걱정이라면

질염. 여성의 감기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여성들이 자주 앓는 질병이다. 질병코드로는 급성 질염, 아급성 및 만성 질염, 폐경 후 위축성 질염 등으로 구분되는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에 따르면 모든 질염의 전반적인 환자 수는 3월에 가장 낮았다가 4, 5월을 지나며 증가한다. 겨울철에도 환자의 수가 줄어들지 않고 여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며 12월~1월에 최고를 기록한다. 질염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