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에스트로겐

턱관절 장애 원인,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

    턱관절 장애의 주된 원인으로 종전의 외상∙스트레스와 턱에 무리를 가하는 각종 나쁜 습관 등 외에 ‘폐경 중 에스트로겐 감소’를 새로 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상파울루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폐경 중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의 감소가 여성의 턱관절장애((측두하악 장애, TMD)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턱관절 장애를 갖고 있는 여성 […]

음식·운동보다 중요한 잠.. 중년에 맞는 수면시간?

  건강을 위해 음식에 신경 쓰고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런데 수면시간이 일정하지 않고 자는 동안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수면 건강’을 유지하지 못하면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어떤 면에서는 음식·운동보다 더 중요할 수 있다. 인지기능과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갱년기로 인해 몸이 요동치는 시기인 중년에 맞는 수면시간에 대해 알아보자. ◆ […]

유방암 위험 높이는 요인 4가지

    미국의 경우 유방암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 중 하나다. 매년 미국에서 유방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약 4만1000명에 이른다. 우리나라에서도 유방암 발생률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나타내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유방암은 전체 여성암의 15.4%를 차지한다. 우리나라 여성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 중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유방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요인 4가지를 소개했다.     […]

콜레스테롤 관련 잘 몰랐던 4가지

    콜레스테롤은 몸에 해로운 물질로만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콜레스테롤 중에서도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LDL(저밀도 지방단백질)의 수치가 높아지면 심장질환 위험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콜레스테롤에 대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사실들도 있다.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콜레스테롤에 대한 잘 알려지지 않은 상식 4가지를 소개했다.         ◆콜레스테롤은 건강을 위해 필요한 성분이다 콜레스테롤은 몸속 세포들이 제 기능을 하는데 반드시 […]

김치에 밥만 먹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매일 식사를 준비하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 요리할 시간이 없을 때는 김치에 밥만 먹는 경우도 많다. 문제는 이런 식습관이 오래 지속되면 영양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육류나 달걀, 콩에 많은 단백질, 멸치·유제품에 풍부한 칼슘 부족에 노출될 위험이 높다. ◆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 단백질, 지방, 칼슘은? 우리 몸을 지탱하는 3대 영양소의 섭취 비율은 탄수화물 […]

행복주의보! 행복 넘치면 심장 쥐어짜는 ‘상심증후군’ 위험

    상심증후군(Broken Heart Syndrom)은 심장이 부서지거나 심장을 쥐어짜는 듯 심한 통증과 호흡 곤란 등 심근경색(심장마비)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질병이다. 타코츠보 증후군(TTS) 또는 타코츠보 심근증(심근병증)이라고도 부른다. 상심증후군은 연인, 부모, 배우자, 자녀 등 가족의 죽음, 심한 갈등과 불안∙ 공포감 등 정신적 스트레스와 수술과 항암제 투여 등 신체적 스트레스 때문에 생긴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러나 상심증후군이 이처럼 꼭 […]

40·50대의 심한 ‘감정 변화’, 더 위험한 것은?

  중년은 몸이 급격하게 요동치는 시기이다. 갱년기를 겪기 때문이다. 남성도 마찬가지다. 신체 뿐 아니라 감정의 변화도 심하다. 이를 이해 못하면 자칫 불화가 싹틀 수 있다. 남녀 모두 호르몬의 변화가 기본 원인인데, “사람이 변했다”고 오해할 수 있는 것이다. 갱년기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자. ◆ 여성 호르몬의 감소, 감정 변화를 일으키다 40·50대 여성은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시기이다. 폐경을 앞두고 […]

나이 들수록 살찌는 이유…이때 좋은 체중 줄이는 습관

나이가 들수록 체중이 증가한다. 예전과 먹는 양도, 활동량도 별로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 왜 자꾸 살이 찌는 것일까. 사실 나이가 드는 과정에서도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는 있다. 단, 젊었을 때보다 훨씬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나이와 체중은 무슨 관계가 있기에 이런 현상이 일어날까.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나이 들면서 살이 찌는 이유와 이때 체중 증가를 […]

뱃살 늘어나는 갱년기 여성이 지켜야 할 건강수칙

    여성들은 생리를 시작하고 임신, 출산을 겪은 후에 폐경에 이르기까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다. 이 여성호르몬은 단순히 여성성의 문제뿐 아니라 노화, 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병적 증상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여성들이 가장 급격한 변화를 겪는 폐경은 평균 51세에서 나타난다. 난소가 기능을 다하는 폐경이 되면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신체적, 정서적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된다. 폐경 여성의 80%이상이 안면홍조, 수면장애, 우울증 등 폐경과 관련된 증상을 경험한다.   여기에 비만, […]

순두부vs연두부, 둘다 푸딩 같은데 뭐가 다를까?

단백질이 풍부한데다 칼로리가 높지 않아 다이어트에도 좋은 두부는 요리에 두루두루 쓰인다. 마트 진열대를 보면 순두부와 연두부는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둘다 말랑말랑 부드러운 푸딩 같은 식감인데, 왜 이름도 가격도 다른 걸까? 우리가 흔히 먹는 모두부는 콩물에 응고제를 넣은 후 누름돌로 눌러서 수분이 많이 빠져나가 식감이 단단한 편이다. 찌개용과 부침용으로 구분되는데, 찌개용 두부가 식감이 부드럽고 부침용은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