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언어기능

치매는 초기에 잡아야… 그 방법은?

    치매는 기억력, 주의력, 계산력, 언어기능, 시공간 능력과 판단력을 포함한 전두엽 집행기능에 장애가 발생해 일상이나 사회생활을 하는데 어려움을 초래하는 상태를 말한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 치매환자는 64만 8223명으로 65세 이상 인구의 9.8%를 차지하고 있다. 2024년이 되면 국내 치매환자가 100만 명을 웃돌 것으로 전망된다.   치매는 65세 이상 노인 10명중 1명꼴로 진단받지만 85세가 되면 위험도는 50%에 육박한다. 2명중 1명은 치매라는 얘기다. […]

편두통 있으면 확인해야 할 질환 6가지

  편두통이 있으면 머리 한쪽에 지끈거리는 통증이 발생해 고통을 준다. 하지만 편두통은 이런 두통뿐만 아니라 몇 가지 건강 위험을 증가시킨다. 이와 관련해 건강정보 매체 액티브비트닷컴이 편두통이 있으면 발생하기 쉬운 질환 6가지를 소개하며 편두통이 있으면 전문의에게 꼭 상담할 것을 권유했다.   ◆시력 문제 편두통이 있는 사람 중에는 시력과 관련해 섬광 현상이 있는 경우가 있다. 또한 맹점과 같은 짧은 동안의 시력 […]

치매로 착각… ‘실어증’ 초기 3개월이 골든타임

  뇌졸중이 있으면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실어증’이 나타날 수 있다. 초기 3개월 안에 치료하면 대화 가능한 수준으로 극복할 수 있으므로 조기 치료를 잘 받아야 한다.   실어증은 뇌졸중의 흔한 합병증이다. 뇌졸중으로 언어를 담당하는 좌측 뇌의 세포가 손상을 입으면 실어증이 나타날 수 있다. 국립실어증협회에 따르면 뇌졸중에서 회복한 환자의 25~40%에서 실어증이 나타난다.       실어증으로 언어기능이 저하된 환자는 자기장을 반복적으로 자극하는 경두개자기자극(rTMS)이나 직류전기자극으로 치료한다. 경두개자기자극(rTMS)은 전자기코일로 발생시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