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어둠

밤이 되면 왜 작은 움직임에도 민감해지는 걸까

    낮에는 대수롭지 않게 보이던 주변 현상이 밤이 되면 신비로운 초자연 현상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처럼 사소한 움직임만 봐도 유령이 스치고 지나간 듯 섬뜩하다. 왜 이처럼 밤만 되면 주변 사물에 민감해지는 걸까. 단지 어두워졌다는 사실에 대한 공포감 때문일까. 아니면 우리 몸과 뇌가 야행성 동물처럼 경계 태세를 취하는 생물학적 이유가 있는 걸까.   중국 서남대학교 심리학대학원 연구팀이 ‘어둠’과 ‘밤’을 구분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밤마다 예민해지는 […]

머리 나빠지는 뜻밖의 습관 5

무심코 지나치지만, 뇌 건강을 해치는 습관이 있다. 장기화하면 치매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뇌에 해로운 생활습관을 정리했다. ◆이어폰 = 볼륨을 최대로 키우면 30분 안에 청력에 영구적 손상을 입을 수 있다. 청력 손상은 치매의 원인이 된다. 뇌가 듣는 데 열중하느라, 들은 정보를 저장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어폰과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 최대 볼륨의 […]

너무 피곤해도… 잠이 안 오는 이유 5

  전날 밤 물을 많이 마셔 배뇨감이 있다거나, 밖에서 시끄럽게 사이렌이 울린다면 대부분 잠을 깰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처럼 특별한 수면 방해 요인 없이 잠이 안 온다면 또 다른 원인이 수면을 방해하는 것일 수 있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가 소개한 쉽게 잠들지 못하는 이유 5가지를 알아본다. 이 중 일부는 우리 스스로 제어가 불가능하지만, 몇 가지는 […]

잠 안 올 땐 일어나라… 숙면 전략 5

  피곤이 풀릴 만큼 깊고 달게, 그리고 실컷 자는 것. 모두가 꿈꾸는 일이다. 어떻게 해야 할까?   영국 ‘가디언’이 미국 버클리의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신경과학과 심리학을 가르치는 매튜 워커 교수의 조언을 다섯 가지 소개했다.       ◆ 어둠 건강한 수면 사이클을 정하는 건 멜라토닌이라 불리는 호르몬이다. 그리고 멜라토닌이 충분하게 나오려면 어둠이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는 24시간 […]

하품 자주하는 것도? 지나치기 쉬운 편두통 신호들

편두통은 머리 혈관 기능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두통의 일종이다. 주로 머리 한 쪽에서만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편두통’으로 불린다. 일부 경우 편두통이 생기기 전에 전구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편두통 증상이 완전히 나타나기 전 몇 시간 혹은 며칠 전부터 시작될 수도 있다. 사람마다 증상이 다르고, 자칫 편두통인지 모르고 지나치기도 쉽다는 게 문제. 건강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미국 […]

빛 공해, 조산 위험 높인다 (연구)

인공 조명에 의한 빛 공해가 조산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명 빛이 산란하여 밤하늘이 밝아지는 ‘스카이글로(skyglow)’는 과도한 인공조명이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빛공해의 일종이다. 이 현상이 일어날 때는 맑은 밤하늘에서 볼 수 있는 별의 1/4~1/3 정도 밖에 볼 수 없다. 미국 리하이대학교, 라파예트대학, 콜로라도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빛공해가 출산 시 태아의 체중 감소, 임신 기간 단축, 조산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