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야외운동

행복 전도사 운동의 이모저모

  운동은 몸뿐만 아니라 기분도 좋게 만든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우리를 더 행복하게 만드는 운동의 이모저모를 소개했다.     ◆ 과학적으로 밝혀진 사실 미국 버몬트대 연구팀에 따르면 20분만 운동해도 기분 좋은 효과가 12시간 지속된다. 연구에 따르면 기분이 나쁠 때 운동을 하면 정신 상태에 주는 효과가 강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 활동이 많은 사람들은 더 행복하게 하고 만족감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운동은 행복 호르몬으로 […]

즐거운 운동법 4가지

  운동이 생활화돼 있지 않은 사람이 꾸준히 운동을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어느 정도 운동에 흥미가 생길 때까지 억지로 하는 운동은 노동에 가깝다. 놀이처럼 즐겁게 운동 할 수 있을까. 자신이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운동법을 찾는 것이 좋다. 체중감량을 하면서 즐거운 기분까지 누릴 수 있다.     ◆지형지물 활용 피트니스 센터의 운동이 지루한 이유 중 하나는 똑같은 […]

사시사철 주의… 알레르기 반응 예방법 5

  꽃가루의 농도가 짙어지는 봄철에는 재채기와 가려움증 등을 동반한 알레르기 증상이 기승을 부린다. 꽃가루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지 않는 사람들 중에는 습하고 더운 여름철, 공기 중에 떠다니는 곰팡이 균에 반응하는 경우도 있다.   가을철에도 번식력 좋은 단풍잎 돼지풀 꽃가루가 알레르기성 비염과 각종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다. 황사와 미세먼지로 계절에 상관없이 사시사철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도 있다.   알레르기 반응으로 […]

빈속 운동은 역효과? 잘못된 운동 상식 8

  정확히 알고 해야 효과 있어 많은 사람이 운동에 대해 관심을 갖고 시도한다. 운동도 알고해야 효과적이다. 운동에 대해 여러가지 상식이 있지만 다 맞는 것은 아니다. 미국 여성생활 잡지 ‘위민스 헬스(Women’s Health)’ 온라인 판이 잘못 알려진 운동 상식 8가지를 소개했다.       ◆부위를 지정해 지방을 뺄 수 있다 운동은 신체의 전반적인 지방을 빼는데 효과적이지만 부위별 지방을 조절할 수는 없다. ‘체력과 […]

칼로리 소모량 60% 늘리는 운동법

  운동에 서툴면 효율적으로 칼로리를 소모하기 어렵다. 몇 가지 간단한 변화만으로도 운동 효과와 신진대사를 높일 수 있으므로 이런 방법을 알아두면 보다 효율적으로 운동할 수 있다. 칼로리 소모량을 60%까지 늘릴 수도 있다.   ◆ 팔 휘두르기 걷기 운동을 할 때 팔꿈치를 90도로 구부린 상태에서 앞뒤로 흔들며 성큼성큼 걸으면 칼로리 소모량을 15%향상시킬 수 있다. 팔이 앞으로 올 땐 가슴 높이까지 뒤로 갈 땐 허리에 위치할 수 […]

숙면에 도움 되는 뻔하고 쉬운 ‘작은 습관’ 5

  잠 때문에 걱정인 사람은 최소 하루 두 번 고민의 시간을 갖는다. 언제 잠들 수 있을까 고민하는 밤 시간과 피곤해 몸을 일으키기 어려운 아침 시간 등이다.   매일 고민으로 시작하고 고민으로 끝나는 하루는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이는 반대로 잠만 잘 자도 삶의 질이 개선된다는 의미다.   수면 상태가 나쁘면 면역체계가 떨어지고 아프거나 다쳤을 때 몸의 […]

칼로리 최고 60% 더 태우는 운동법 6

  평소 하던 운동에 간단한 변화만 줘도 신진대사를 높여 칼로리를 더 태워 체지방을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위민스헬스’가 소개한 운동 중 칼로리 소모량을 60%까지 늘릴 수 있는 방법 6가지를 알아본다.   1. 야외에서 운동하기 실내에서 하던 운동을 바깥에서 같은 속도로 하면 칼로리 소모량이 10% 이상 증가한다. 지면을 차고 추진하는 힘이 들기 때문이다.   울퉁불퉁한 […]

미세먼지에 바깥운동, 득이 많을까, 실이 많을까? (연구)

꾸준히 운동하면 미세먼지에 노출돼도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인 운동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낮춘다. 하지만 미세먼지는 심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주요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이로 인해 미세먼지가 많은 날 바깥운동을 해도 되는 건지 혼동이 생긴다. 이에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이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고자 지난해부터 ‘심혈관질환 고위험군 특성에 따른 미세먼지 폐해 최소화 모형 개발’ 연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