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알츠하이머

독감 예방접종, 알츠하이머병 위험 줄인다? (연구)

적어도 인플루엔자 백신을 한 번 맞은 사람들은 4년 동안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이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보다 40% 더 낮게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보건과학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한 전국적인 대규모 표본에서 독감 예방 접종을 받은 환자와 비접종 환자 사이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을 비교한 연구 결과이다. 제1저자 에이브람 버크빈더는 “우리는 노인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을 하면 […]

치매 위험 알리는 신호…그리고 예방에 도움 되는 두뇌식품 5

나이가 들수록 생각의 속도가 느려지는 이유 중 하나는 뇌가 30대부터 줄어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증상은 그저 나이 탓으로 넘겨선 안 된다. 치매를 알리는 신호일 수 있어서이다. 점점 쇠퇴해가는 뇌 건강을 지키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수면, 휴식, 스트레스 관리 등에 신경을 써야 한다. 여기에 건강한 식습관도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 […]

젊다고 방심 금물…치매 위험 줄이는 방법

치매는 나이든 사람들만 걸리는 질병이 아니다. 이른 나이에 발병하는 치매가 흔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방심해서는 안된다. 65세 이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조기 발병 치매라고 한다. 알츠하이머 병은 이른 나이에 발생하는 치매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환자 중 약 10%는 65세 이전 발병한다. 최근 네덜란드의 조기발생 치매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형 치매가 55%를 차지하고 혈관성 치매 11%, […]

“대기 오염, 뇌에 직접적 영향 미쳐” (연구)

오염된 공기를 들이마시면 독성 입자가 혈류를 통해 폐에서 뇌로 운반되면서 뇌 질환과 신경학적 손상에 잠재적 원인이 될 수 있다. 영국 버밍엄대와 중국 연구기관이 참여한 국제연구팀은 혈액 순환을 통해 흡입된 다양한 미세 입자들이 사용가능한 직접적 경로를 발견했고, 일단 들어온 입자가 다른 대사 기관보다 뇌에 더 오래 머무른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새로운 연구는 뇌 질환을 경험한 환자들에게 채취한 […]

안전하게 미세 약물전달 가능?..바이오 신트랜드 ‘엑소좀’

차세대 신약기술 중 하나인 엑소좀이 전세계적으로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대부분 임상 전 단계에 머물러 있지만, 산업 협의체가 구성될 만큼 엑소좀 기술 개발에 국내 바이오제약 업계가 적극적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엑소좀은 세포가 세포 외부로 방출하는 소낭(주머니)의 일종이다. 세포 내부의 단백질, 지질, DNA·RNA 등 핵산 등을 담고 있어 세포 역할을 대체할 수 있다. 크기도 […]

뇌 스캔만으로 알츠하이머병 신속 진단 (연구)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치료법은 없지만 조기에 신속한 진단을 받으면 큰 도움이 된다. 일반적인 MRI(자기공명영상) 기계를 사용해 MRI 뇌 스캔으로 알츠하이머 병을 진단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현재는 알츠하이머 병을 진단하기 위해 기억력과 인지력 검사, 뇌 스캔을 비롯한 많은 준비와 검사들이 필요하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연구팀에 의하면 뇌 영상만으로 알츠하이머병을 10~12시간 안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

용돈 플렉스(Flex)하는 할아버지, 알고 보니 치매 초기?

    세계적으로 노인들의 돈을 노리는 사기가 늘고 있다. 사기꾼들이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층을 손쉬운 먹잇감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어떤 노인들이 가장 위험에 처한 것일까.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낯선 사람에게 돈을 쉽게 내주는 행동도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단계와 연관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미국 남가주대 의대 연구팀은 치매나 인지장애가 없는 노인 67명을 대상으로 익명의 사람에게 돈을 줘야 할지, 아니면 […]

임상3상 앞둔 국산 ‘치매치료제’, 아두헬름 넘어 글로벌 장악 기대

알츠하이머 신약에 세계적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아직 근본적인 치료제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이 파악되지 않았고, 근본적인 치료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국내에선 아리바이오가 글로벌 치매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먹는(경구용) 알츠하이머 치료제 ‘AR1001’을 개발 중인데, 하반기 글로벌 임상 3상에 도전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3상 허가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미국 임상 2상에서 효과를 입증했다는 평가가 […]

비타민D 부족, 치매 발병 위험 (연구)

비타민D이 부족하면 치매 위험이 높아지며,  비타민 D을 섭취하면 치매 위험을 다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 호주정밀건강센터(Australian Center for Precision Health) 책임자 엘리나 히포넨 교수팀은 비타민D 수치(25nmol/L)가 치매 및 뇌졸중의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최근 ‘미국임상영양학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발표했다. 그 결과 비타민D 수치가 낮으면 뇌 부피가 작고 치매와 […]

활동량 적은 20~30대, 뇌 건강 ‘이상’ 올 수도

  과거보다 젊은 얼굴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음식 섭취의 변화, 실내 중심의 활동, 선크림 바르기 등으로 ‘동안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신체연령은 생활연령(생년월일에 따른 연령)보다 많은 사람들 역시 적지 않다. 겉보기만 좋을 뿐 내실은 보잘 것 없다는 것이다. 그 원인은 저조한 신체활동에 있다. 한참 활동적인 생활을 해야 하는 20, 30대가 주로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주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저조한 신체활동은 뇌 건강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