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안토시아닌

눈에 병이 있을 때 맞춤 영양소

  겨울철 건조하고 추운 날씨에는 안구건조증 등 안과 질환이 늘어난다. 눈은 나이가 들수록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쉬워 평소 관리가 중요하다. 경미한 안구 질환은 증상에 따른 맞춤 영양소를 섭취하면 호전될 수도 있다.     ◆눈이 뻑뻑하고 따끔거릴 때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아침에 일어났을 때 눈이 뻑뻑하고 따끔거리거나 자주 충혈 되고 이물감이 느껴진다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안구건조증은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는 게 중요하다. 또 안토시아닌과 칼륨이 풍부한 음식을 […]

무지개를 먹어라! 과채소 색깔별 효능은?

  과일과 채소를 먹을 때에는 여러 가지 색깔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  색깔별로 품고 있는,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소가 다르다.  . 식물성 식품에 들어있는 영양소를 보통 파이토뉴트리언트(phytonutrients)라 부른다. Phyto(Plant:식물)와 Nutrient(영양소)의 합성어다. 식물만이 가지고 있는 영양소라는 뜻이다. 알려진 종류만 해도 5000 가지가 넘는다. 어떤 색깔이 우리 몸과 건강에 어떤 장점을 지니고 있을까. 의료 및 건강 뉴스를 […]

겨울 간식 고구마가 항산화의 보고?

전국이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7도, 낮 최고기온은 9∼18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따끈따끈 달콤한 군고구마가 생각나는 계절이다. 비타민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고구마는 영양간식으로 꾸준한 인기를 자랑한다. 게다가 알고 보면 고구마에는 각종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고구마가 지닌 다양한 항산화 물질과 그 효능을 알아본다. 눈 […]

[헬스픽] 칼로리 걱정 NO! 스트레스 완화시키는 음식 6

  스트레스가 잔뜩 쌓이면 맵고 달콤한 떡볶이와 기름진 치킨이 당긴다. 맛있는 음식은 ‘잠시’ 기분을 좋게 만들 수 있지만 다음날 몰려오는 죄책감과 더부룩함도 크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르티솔 호르몬 분비가 증가하고 식욕 증가로 이어져 메뉴 선택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칼로리 걱정 없이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음식은 무엇일까? ◆ 녹차 녹차 속 테아닌은 스트레스로 인해 빨라진 심박수와 혈압을 정상 […]

살 찔 걱정 없이…매일 먹어도 되는 ‘건강 과일’ 4가지

  과일이 채소와 함께 건강에 참 좋다지만 당분과 칼로리에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다. 비만을 두려워할 필요 없이, 마음 푹 놓고 먹어도 되는 과일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국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건강 포털 ‘더헬시(thehealthy)’의 자료를 바탕으로 ‘살 찔 걱정 없이 매일 소량 먹어도 되는 건강 과일 4가지’를 소개한다. 1.블루베리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린 연구 결과에 […]

동안 VS 노안…뭘 먹느냐 차이?

더 젊어 보이고 싶은 욕구는 누구나 같다. 부쩍 늘어난 주름과 축 처진 턱살, 넓어진 모공은 원래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이게 한다. 피부과 시술을 받긴 무섭지만 또래보다 젊어 보이고 싶다면? 오늘부터 식습관을 바꿔보자. ◆ 노안 유발하는 나쁜 음식 오후 2시, 점점 눈이 감겨온다. 해야 할 업무는 잔뜩 인데….직장인의 구세주 커피가 있다. 카페인은 뇌와 신경계 활동을 활발히 […]

휴가 후유증… 피부 속부터 밖까지 다스리기 4

  여름휴가 후유증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땡볕 아래 혹사당한 피부는 탄력이 떨어져 잔주름까지 눈에 띄기 일쑤다. 피부의 체온이 상승하면서 콜라겐 분해효소가 증가해 탄력을 잃기 때문이다. 자칫 관리시기를 놓치면 피부노화를 촉진할 수 있다.   휴가 이후의 피부관리 포인트는 잦은 야외활동으로 자외선인 UV-A에 시달린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다. UV-A는 피부표피를 지나 진피까지 침투해 피부노화를 일으킨다. 제철과일이나 채소 등으로 피부 속부터 밖까지 다스리는 방법을 […]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피스타치오하면 무슨 색이 떠오를까? 일반적으로 연두색 알맹이가 생각날 것이다. 피스타치오는 생각보다 다양한 색깔로 구성돼 있다. 황갈색 겉껍질을 까면 제일 먼저 보라색 속껍질이 드러나고, 알맹이 바깥 부분은 연두색, 중심부는 노란색을 띤다. 색깔이 다양하다는 것은 영양 성분 역시 다양하다는 의미다. 피스타치오의 속껍질과 알맹이에는 각각 어떤 영양성분이 들어있을까? 딱딱한 겉껍질을 까면 보라색 속껍질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색을 띠는 이유는 […]

블루베리, ‘이렇게’ 먹으면 더욱 좋다는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강원 내륙·산지에는 30∼100㎜의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최고기온은 27∼3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달콤상큼한 블루베리가 제철이다. 눈에 좋은 대표적인 과일로 알려진 블루베리는 시력 보호에도 효과적이지만 노화방지, 혈액순환, 염증 예방 등 건강에 이로운 점이 많다. 블루베리의 건강 효능에 대해 더 알아본다. 블루베리에는 안토시아닌, 카로티노이드, 플라보노이드 등 각종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 그 […]

염증 없애고 통증 줄이는 치유 식품 6가지

  관절통, 두통 등 완화시켜 음식 중에는 통증을 감소시키고 병을 치유하는 데 있어 약보다 더 효과가 있는 것도 있다. 약과는 달리 부작용도 없고, 맛도 좋은 치유의 음식들. 미국 건강 정보지 ‘프리벤션’이 이런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강황 카레의 주성분인 강황은 인도 전통의학인 아유르베다에서는 통증을 감소시키고, 소화를 촉진하는 약으로 사용돼 왔다. 현대 과학의 연구 결과에서도 강황은 염증을 없애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