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안전사고

틱장애 아동, 골절·이물질·화상 등 안전사고 증가

자신도 모르게 얼굴, 목, 어깨 등 신체 일부가 빠르게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는 것을 ‘투렛증후군’ 혹은 ‘틱장애’라고 한다. 여러 가지 운동성 틱과 함께 한 가지 이상의 음성 틱이 1년 이상 나타나면 투렛증후군으로 진단받게 된다. 운동성 틱은 몸의 모든 수의근에서 일어날 수 있는데, 처음에는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눈 깜빡임, 코 씰룩임, 얼굴 찡그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

집콕 시대, 아이 질식사의 가장 큰 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해 아이들이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어린 아이를 돌보는 경우에는 아차 하는 순간에 가슴을 쓸어내리는 경우가 많다. 특히 주의해야할 것은 의외로 안전하다고 믿는 침대에서 아이들의 안전사고가 많이 일어난다는 점이다. 그중 하나가 질식. 경우에 따라 아이를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식은 숨통이 막히거나 산소가 부족해 숨을 쉴 수 없게 되는 상태다. […]

외이도염 예방… 귀지, 제거할까 말까?

  목욕을 하고 나면 귀지를 파기 위해 습관적으로 면봉을 찾는 사람이 있다. 이는 잘못된 습관이다. 귀지는 더럽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귀지는 외이도(귓바퀴와 고막에 이르는 통로)를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외부 세균들로부터 외이도를 방어하는 기능을 하는 것이다.   귀지는 일부러 면봉으로 파지 않아도 일상생활 중 저절로 밖으로 나온다. 외이도의 상피가 고막을 중심으로 조금씩 밖으로 자라기 때문에 […]

잇단 안전사고… 아이도 알면 좋은 ‘응급처치법’

  화재를 비롯한 안전사고들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큰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안전규정과 시설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사고가 커지기 전 대처하는 능력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렸을 때부터의 안전교육이 중요하다.   여름방학은 아이가 여러 가지 경험을 체득할 수 있는 시기이기도 하다. 향후 아이가 살아가면서 겪을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 대비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대처능력을 가질 수 […]

의료기관평가인증원, ‘2019년 환자안전 통계연보’ 발간

환자안전사고의 전반적인 현황을 담은 ‘2019년 환자안전 통계연보’가 발간됐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이번 통계연보에 환자안전법이 시행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환자안전 보고학습시스템을 통해 자율 보고된 환자안전사고의 전반적인 현황을 담았다. 2019년 환자안전사고의 주요 내용과 최근 4년간의 환자안전사고 보고 추이, 종류, 위해 정도 등에 대한 내용을 시각화해 한눈에 비교·분석할 수 있게 했다. 2019년 주요 통계를 살펴보면, 환자안전사고 자율보고 건수는 최근 4년간 꾸준히 […]

추석 연휴 안전사고 대처법!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301637'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