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안면홍조

강한 자외선으로 생기는 피부질환 예방하는 법 3

    자외선 예방 대책 세워야 사람의 피부는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에 의해 색이 변하기도 한다. 얼굴색을 보고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 수 있는 것처럼 피부색은 건강지표이기도 하다. 하지만 특별한 질병이 없어도 얼굴색이 변하기도 하는데 바로 자외선 때문이다. 강해진 자외선에 얼굴색이 홍, 백, 흑으로 물드는 일이 잦아졌다. 얼굴색이 붉게 혹은 검게 바뀌었다면 강한 자외선을 막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안면홍조 […]

뱃살 늘어나는 갱년기 여성이 지켜야 할 건강수칙

    여성들은 생리를 시작하고 임신, 출산을 겪은 후에 폐경에 이르기까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다. 이 여성호르몬은 단순히 여성성의 문제뿐 아니라 노화, 심혈관질환 등 다양한 병적 증상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여성들이 가장 급격한 변화를 겪는 폐경은 평균 51세에서 나타난다. 난소가 기능을 다하는 폐경이 되면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신체적, 정서적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게 된다. 폐경 여성의 80%이상이 안면홍조, 수면장애, 우울증 등 폐경과 관련된 증상을 경험한다.   여기에 비만, […]

중년여성을 괴롭히는 외음부 질환은?

    폐경 후에 흔히 발생하는 외음부 질환이 골반장기탈출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나 의학적 도움을 받지 못하는 여성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학술지 ‘폐경기 저널’의 논문을 인용해 미국의 건강전문 매체 벨마라헬스가 보도했다.   골반장기탈출증은 골반 밑에 있는 자궁·방광·직장 등 장기가 밑으로 처지거나 질 밖으로 빠져나오는 질환으로, 여성의 생활습관과 감정, 성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북미폐경기학회(NAMS) 연구팀은 55세 이상 여성 358명을 대상으로 폐경 후 […]

폐경 이후 갱년기 여성, 만성병 겹쳐도 방치 일쑤

    자식이 장성해 얽매여있던 육아에서 벗어날 때쯤이면 엄마들은 자신과 싸움을 시작한다. 남편도, 아이도 쉽사리 이해하기 힘든 이 시기는 보통 4~6년 정도 지속된다. 바로 폐경 이후 갱년기다. 보통 하늘의 뜻을 알게 된다는 50세에 폐경을 맞지만, 갱년기에 빠져들었는지 제대로 알고 관리하는 여성은 많지 않다. 여러 가지 만성질환 증상과 겹치면 모른 채 방치할 수도 있어 평소 갱년기 증상 관리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   […]

“안면홍조 방치하면 딸기코 될 수 있어”

  안면홍조는 얼굴 피부가 열감과 함께 일시적으로 붉게 달아오르는 질환으로, 자율신경 또는 혈관 활성물질 등에 의해 일시적으로 혈관이 확장돼 발생한다. 안면홍조가 심하게 자주 발생할 경우 지속적인 홍반, 염증성 구진, 모세혈관 확장 등 증상을 나타내는 만성 충혈 성 질환인 ‘주사’가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얼굴이 ‘홍당무’처럼 붉어지는 안면홍조 환자가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피부과학회가 3개 종합병원 피부과를 방문해 안면홍조로 진단 받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다. […]

조기 폐경을 부르는 나쁜 습관 4

  조기폐경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 없다. 그러나 미국 예일 의대 산부인과 제인 민킨 교수는 “자신의 어머니와 이모의 폐경시기를 알면 자신의 폐경기를 가늠해볼 수 있다”며 “가족력이 그나마 가장 정확한 판단기준”이라고 말한다.   한국 여성의 평균 폐경 나이는 49.7세로, 미국 여성의 폐경나이(51세)보다 다소 빠르다. 폐경이 시작되면 에스트로겐 등 여성 호르몬이 결핍돼 얼굴이 붉어지고 후끈거리는 안면홍조 등이 나타난다. 밤에 자다가 식은땀을 흘리는 야간 발한·수면 장애·피로감·우울증·불안감 등 […]

중년 여성, 뱃살 자꾸 나오는 이유

  여성들은 생리를 시작하고 임신, 출산을 겪은 후에 폐경에 이르기까지 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받는다. 이 여성호르몬은 단순히 여성성의 문제뿐 아니라 노화,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병적 증상을 유발하는데 영향을 미친다.   대개 1년간 생리가 없을 때 폐경으로 진단한다. 이러한 변화는 40대 중후반에서 시작돼 점진적으로 진행된다. 이때부터 생리가 완전히 없어지는 폐경이 나타난 이후의 약 1년까지를 폐경이행기, 흔히 갱년기라고 부른다. 갱년기는 평균 4~7년 정도다.       난소가 […]

불면증치료제, 갱년기 식은땀도 줄여준다(연구)

    불면증·식은땀·안면홍조는 여성 갱년기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갱년기 여성이 불면증 치료제를 먹으면 불면증을 줄이는 데 그치지 않고, 식은땀까지 누그러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불면증 치료제(수면제)인 서보렉산트(성분명)를 복용하면 잠도 잘 자고, 밤중에 잘 흘리는 식은땀도 덜 흘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구팀이 40~65세 여성 56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

갱년기 여성이 비뇨기과를 가야 하는 이유

  대다수의 여성은 50대를 전후해 난소가 노화되어 여성호르몬 생성이 더 이상 이루어지지 않는 폐경을 맞게 된다. 난소의 노화는 일반적으로 40대 중반에서 시작하며, 폐경 후 1년까지를 갱년기라고 말한다.   갱년기 및 폐경 여성들은 여성호르몬 결핍으로 인해 안면홍조, 수면장애, 우울증이나 신경과민 등의 감정변화 및 골다공증 등의 갱년기 증상으로 인해 대부분 산부인과를 찾게 된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난소의 노화는 골반근육 및 인대의 약화, 요도 및 질 혈관과 점막의 위축을 초래해 복압성 요실금이나 방광이 질로 빠져 나오는 방광탈출증 및 과민성방광 등의 비뇨기질환 증상들이 나타나게 된다.   […]

근무 중 음주…? 술 안 마셔도 얼굴 빨개진 이유

누구나 살면서 얼굴이 붉어진 경험을 해 보았을 것이다. 술에 취해, 피곤한 날, 추위에 떨며… 얼굴은 다른 부위보다 혈관이 많고 피부가 얇아 혈류 변화가 잘 드러난다. 유독 얼굴색이 자주 변하는 사람들도 있다. 얼굴이 자주 붉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 안면홍조증 안면홍조는 혈관의 수축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서 나타난다. 튼튼한 혈관은 수축, 이완이 반복하며 온도 변화, 외부 자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