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안경

뇌 건강 위해…피해야 할 습관 vs 섭취해야 할 좋은 식품

나이가 들면서 안경을 쓰고 안경을 찾는다든지 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이런 어이없는 상황을 방지하려면 뇌 건강을 해치는 나쁜 습관을 개선하고 머리에 좋은 식품도 챙겨 먹어야 한다. 뇌 건강이 나빠지면 치매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Web MD)’ 등의 자료를 토대로, 피해야 할 뇌 건강 해치는 습관과 섭취가 필요한 뇌에 이로운 식품에 대해 […]

뇌종양 아들 먼저 떠나다… 아버지의 후회

  자식을 먼저 떠나 보낸 부모의 마음이 어떨까? 음악평론가 임진모(63)는 지난해 아들이 뇌종양으로 사망하는 아픔을 겪었다. 고단한 음악평론가의 길을 걸을 때 가장 열심히 응원했던 찐 팬이 바로 아들이었다. 수년 간 아들이 힘들게 뇌종양 투병을 할 때 그의 마음은 어땠을까? ◆ 아들이 먼저 떠나다… “아이들 용돈 많이 못 준 게 너무 미안” 임진모는 대한민국 대표 음악평론가다. […]

물놀이할 땐 콘택트렌즈 빼야…빼기 어려울 땐?

물놀이를 즐기러 바다, 계곡, 워터파크 등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나는 시기다. 평소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이라면 물에 들어가기 전 렌즈 빼는 걸 잊지 않아야 한다. 콘텍트렌즈는 안과 전문의를 통해 시력 검사, 눈 질환 여부 등을 검사 받은 뒤 안경원 등 판매처에서 구매해 사용하는 의료기기다. 올바른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을 반드시 준수해 사용해야 한다. 렌즈 세정액이나 보존액 […]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인해 쌓인 피로

    현대 생활은 눈에 친절하지 않다. 컴퓨터 태블릿 스마트폰 등 주변에 있는 디지털 기기들은 눈의 피로를 일으킬 수 있는 청색광을 방출한다. 미세한 작업에 오래 집중하는 것도 시야를 흐릿하게 만들고 빛에 민감하거나 두통을 일으킬 수 있다. 컴퓨터든 아니든 눈을 집중적으로 사용한 뒤에는 피로감에 시달릴 수 있다. 미국 과학미디어 ‘사이테크데일리’에서 눈을 쉬게 하고 편안하게 해주는 방법을 […]

시력 5,6세면 완성… 연령별 눈 건강 관리법

  사람의 눈은 보통 5~6세가 되면 성인의 시력에 도달하고 만 18세에 성장을 마친다. 따라서 눈이 한창 성장하는 유아기에서 청년기까지는 눈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성장기 눈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시력 저하는 물론, 약시 혹은 고도근시 등의 질환이 발생해 성인이 되어 고생할 수 있다.   성장기 아이들은 자신의 눈 건강을 스스로 잘 챙기지 못하기 때문에 부모가 더욱 […]

비싼 신약 없어도…치매 예방하는 방법은?

세계적 고령화와 더불어 치매 환자는 계속 늘고 있다. 각종 약물을 이용해 치매를 늦추는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시력 개선만으로 미국에서 약 10만 건의 치매 사례를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미국의학협회저널(JAMA) 신경학》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이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이를 토대로 공중보건담당자들 사이에서 터무니없이 비싼 신약 개발보다는 시력악화, 난청, 고혈압, 당뇨병, 운동부족 등 이미 널리 알려진 치매 […]

청소년 10명 중 2명 ‘소음성 난청’인 이유

청소년 10명 중 2명은 소음성 난청? 2016년 국내 중고등학교 1학년 2,879명을 대상으로 청력검사·이비인후과 검진·설문조사한 결과 17.2%가 난청이었다.   소음성 난청이란 큰소리에 장시간 노출될 때,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달팽이관 유모세포가 손상돼 청력이 손실된 상태. 유모세포란 소리 정보를 전기적 신호로 바꾸는 세포를 말한다.   ◆ 청소년에게 소음성 난청이 발생하는 이유는? 이어폰 사용이 생활화된 시대다. 국내 고등학생 절반 이상(59.6%)은 휴대용 음향기기를 2시간 이상 사용하고, 39.4%는 3시간 이상 사용한다. (2012년 국내 고등학생 109명 […]

이어폰 끼고 사는 청소년 소음성 난청 주의보

음악이나 영상, 인터넷 강의를 듣기 위해 이어폰, 헤드폰을 과도하게 사용하는 청소년이 많아지면서 소음성 난청이 크게 늘었다.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10명 중 2명은 소음성 난청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국내 중고등학교 1학년 2879명을 대상으로 청력검사·이비인후과 검진과 설문조사를 한 결과 17.2%가 난청이었다. 소음성 난청이란 큰소리에 장시간 노출될 때, 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달팽이관 유모세포가 손상돼 청력이 손실된 상태를 말한다. […]

치매 위험 알리는 신호…그리고 예방에 도움 되는 두뇌식품 5

나이가 들수록 생각의 속도가 느려지는 이유 중 하나는 뇌가 30대부터 줄어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증상은 그저 나이 탓으로 넘겨선 안 된다. 치매를 알리는 신호일 수 있어서이다. 점점 쇠퇴해가는 뇌 건강을 지키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수면, 휴식, 스트레스 관리 등에 신경을 써야 한다. 여기에 건강한 식습관도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 […]

물놀이 후 눈 충혈..어떤 눈병?

습하고 더운 날씨, 강한 자외선은 다양한 안과 질환의 원인이다. 높은 온도와 습도는 세균, 바이러스 등 각종 미생물이 번식하고 활동하기 적합한 환경이다. 무더위를 피해 물놀이를 다녀온 후 나타날 수 있는 눈병을 알아보자. ◆ 수영장 다녀온 뒤 눈 따갑다면 : 바이러스성 결막염 여름철 주말이나 휴가 때  물놀이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수영장이나 워터파크는 물 소독 약품으로 인해 따가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