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악취

몸에서 악취가 나는 뜻밖의 이유 5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몸에서 냄새가 난다. 피부 표면의 박테리아나 곰팡이가 땀과 각질, 때와 엉겨 냄새를 만든다. 문제는 타인이 내 체취를 고약하다고 느낄 때다. 나쁜 체취를 만드는 의외의 이유를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귀 무좀 = 외이도 등 귀 내부에 곰팡이가 생기면 나쁜 냄새가 난다. 평소보다 귀지가 많아지고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외이도 […]

양치 후에도 지속… 건강 이상을 알려주는 입 냄새 5

    이성과의 첫 데이트에서 마늘향이 나는 음식을 먹는 사람은 없다. 입에서 혹시 냄새가 풍기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이다. 모닝커피를 마신 뒤에는 무설탕 껌을 씹는다. 이 역시 입 냄새를 피하기 위한 방법이다. 평소 칫솔질과 치실만 신경 써도 심각한 입 냄새는 피할 수 있다. 갓 딴 민트향처럼 향긋하고 상큼한 입 냄새를 기대할 순 없어도 적어도 역한 악취가 풍기진 않는다는 의미다. […]

‘귀지’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건강 상태 6가지

  몸에서 분비되거나 축적되는 노폐물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지표가 된다. 타액, 소변, 콧물 등의 색깔과 점도 등이 바로 건강을 예측하는 잠재적 척도다. 반면 상대적으로 귀지는 다른 노폐물처럼 건강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진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귀지를 귀 건강 상태를 짐작하는 지표로 생각한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귀지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건강 상태는 다음 정도다.       ◆ 물기가 많고 […]

발 냄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 5가지

  점점 높아지는 기온으로 인해 발을 포함해 야외활동을 하면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는 경우가 많다. 특히 땀에 젖은 발은 지독한 냄새 폭탄이 될 수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피부나 신발에 살고 있는 세균은 땀을 먹고 사는데 악취를 풍기는 산성의 부산물을 만들어 낸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단 냄새 나면… 소변이 알려주는 건강상태 5

  우리 몸은 끊임없는 신진대사 과정에서 나오는 배설물을 만들어낸다. 그 일부분은 물에 녹아 소변으로 배출된다. 이 과정에서 신장(콩팥)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우리 몸의 왼쪽과 오른쪽에 하나씩 있는 신장은 지속적으로 혈액 중의 노폐물을 걸러준다.   몸속 혈액은 시간당 약 15번 신장을 통과하는데, 이는 하루에 1800리터가 지나가는 양이다. 이 과정을 통해 신장은 체내 수분의 양을 조절하고, 미네랄과 전해질 성분의 항상성 유지에 기여한다.   이 […]

발냄새의 주범은 땀이 아닌 ‘이것’

  샤워를 자주 해도 금세 흐르는 땀으로 인해 냄새를 풍기는 경우가 많다. 사람들을 만날 때 곤혹스럽게 만드는 냄새는 땀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몸에서 분비되는 땀은 대부분 수분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는 냄새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냄새는 왜 나는 걸까?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방귀의 건강학, “하루 25번도 정상. 참으면 독”

  방귀로 인해 곤혹스러울 때가 많을 것이다. 방귀(가스배출)는 건강한 사람도 생기는 자연스런 생리현상이다. 하지만 그 독특한 소리와 냄새로 인해 사람들을 난처하게 만들 수 있다. 건강을 위해 방귀를 피할 수 없다면 소리와 냄새 없이 뀔 수는 없을까? 방귀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방귀에 대한 이모저모를 알아본다.   ◆ 정상적인 방귀 횟수는 하루 14-25회 방귀가 잦다고 고민할 필요는 없다. 건강한 사람은 매일 14-25차례 가스를 […]

소변이 말하는 건강 상태 6

  소변은 우리 몸에서 배출된 물질인 만큼 신체 내부 상태를 판단하는 지표로 적당하다. 소변은 옅은 노란색일 때 가장 정상적인 상태다. 진한 노란색을 띤다면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이처럼 소변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프리벤션닷컴’이 “소변에서 나타나는 변화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고 있는 질병을 예측하는 단서가 된다”며 소변과 건강에 대해 소개했다.       1. 선명하지 않고 뿌옇다 소변이 […]

입 냄새로 아는 건강 이상 징후 5

  평소 양치질을 잘하고 치실만 사용해도 심각한 입 냄새는 피할 수 있다. 그런데 신경을 써도 계속 입 냄새가 난다면 뭔가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치과의사와 세균학자들은 부실한 구강 위생 상태가 심각한 입 냄새의 주된 원인이라고 보지 않는다.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나쁜 입 냄새의 첫 번째 원인은 수분 부족과 입 마름이다.   체내 수분 결핍으로 입 안이 건조해지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고, […]

양치해도 계속되는 입 냄새… 혹시 편도선염?

  편도는 입과 코를 통해 몸속으로 들어오는 세균과 바이러스를 막는 항체를 만들어 우리 몸을 방어하는 역 할을 한다. 목젖 양쪽에 위치하고 흔히 편도선이라 불리는 구개편도와 뒤쪽에 있는 인두편도(아데노이드)로 구성된다.   편도선 표면에는 수많은 홈이 존재하는데 여기에는 다수의 세균이 서식하고 있다. 대기 중 오염물질이 호흡을 통해 체내로 들어오게 되고, 편도선에 살던 세균들이 편도 조직에 침투해 염증 반응인 편도선염을 일으킨다.       편도선염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