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악성종양

달라진 배변 상태… 알고 보니 대장암

  잦은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간혹 피까지 섞여 나오는 혈변을 보지만 대부분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 간혹 걱정이 되도 치질 정도로 생각하고 만다. 하지만 이처럼 방치한 뒤 뒤늦게 대장암이란 사실을 알게 되는 사례들이 있다.   고지방과 고칼로리 중심의 서구식 식생활이 일반화되면서 소화기 계통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암 발생률 1위인 갑상선암에 이어 위암과 대장암이 발병률 높은 암으로 자리 […]

여성 빈혈 나이별 원인 다르다

  빈혈의 대표 증상으로는 어지럽거나 순간적으로 눈앞이 핑 도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이다. 빈혈은 혈액이 인체 조직의 대사에 필요한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조직의 저산소증을 초래하는 증상이다. 따라서 빈혈이 있으면 우리 몸은 여러 가지 증상을 보인다.   다만 빈혈이 일반적인 질환과는 달리 특정 부위의 강한 고통 등을 동반하지 않기 때문에 잘 알 수 없을 뿐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

뚱뚱 vs 마른 사람, 암 위험 더 높은 쪽은?

지나치게 많이 나가도 문제, 너무 말라도 문제다. 체중의 증감은 우리의 건강을 좌우하며, 전신 상태의 척도가 된다. 영양 공급과 에너지의 소비가 균형을 이룰 때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건강한 체중이 건강한 심신을 다지는 기초인 셈. 살이 많이 찐 비만 상태도, 살이 많이 없는 저체중 상태도 건강의 적이다. 특히 너무 과하거나 너무 덜하는 극단의 체중상태는 암 […]

왜 스티브 잡스는 대체의학에 매달렸을까?

‘항생제의 아버지’란 말에 많은 사람이 ‘플레밍과 푸른곰팡이’를 떠올린다. 축음기와 전구에는 에디슨이 떠오를 것이며 비행기에는 자연스레 라이트 형제를 연관 지을 것이 틀림없다. 그러나 인류의 역사에 크게 공헌한 제품 중에는 발명한 사람이 명확하지 않은 사례도 드물지 않다. 종이와 나침판 그리고 화약은 모두 인류 역사에 크게 공헌했지만 누가 어디서 발명했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또, 제품을 처음 만든 사람보다 […]

의외의 신장암 위험 요인 “간접흡연 조심”

  신장암 환자인 박수영(가명, 남) 씨는 “건강 체질인 내가 암 환자가 됐다는 게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악성 종양이 주요 정맥과 콩팥 주위 조직을 침범하고 국소 림프절 전이까지 나타나 신장암 3기 진단을 받았다. 다행히 암이 콩팥과 주위 지방, 부신을 싸고 있는 근막은 넘지 않아 4기 판정은 피할 수 있었다.   박 씨는 30년 이상 […]

여성이라면 주의해야 할 폐암 조짐 9

  폐암 환자의 5~15%는 비흡연자다. 담배를 피우지 않아도 폐암에 걸릴 수 있다는 얘기다. 폐암은 유방암, 대장암보다 사망률이 높은 무서운 암이다.   미국의 ‘위민스 헬스’가 폐암 전문가들이 여성들에게 들려주는 조언을 정리했다.   핵심은 흡연 여부와 상관없이 다음 증상이 나타날 땐 의사와 상담을 해보는 것이 좋다는 것.       1. 기침이 계속된다 몇 달 동안 기침이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는 […]

대장암의 또 다른 원인, 염증성 장 질환

  대장에 염증 또는 궤양이 생기는 염증성 장 질환은 아직까지 특별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서구적 식습관, 특히 인스턴트를 위주로 한 자극적인 식생활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현대인에게 만연한 스트레스나 과음도 일정 부분 관련 있다”고 말한다. 재발률이 높고 통증의 강도가 세며 사회생활에 어려움이 느껴질 정도로 불편을 초래하는 염증성 장 질환은 평생 치료를 요하는 경우가 […]

여성도 꼭 알아야 할 방광암 증상 4

  방광암은 방광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으로, 60~70대에서 주로 발생하고 남성이 여성보다 발병 위험도가 3~4배 높다. 흡연이 가장 위험한 원인이고, 직업적으로 발암 물질에 노출되는 것도 발병과 연관이 있다.   이 때문인지 여성들은 화장실에서 곤란한 증상을 발견해도 무심코 넘기기 쉽다. 미국 뉴욕대학 메디컬 센터의 종양학자 아준 발라르 박사는 “많은 사람이 방광암은 나이 든 남성의 질환으로 알고 있지만 미국에서만 매년 1만8000여 명의 여성이 방광암에 […]

염증성 장 질환, 시대별로 다르다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 염증성 장 질환은 아직까지 특별한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다. 하지만 서구적 식습관, 특히 인스턴트식품을 위주로 한 자극적인 식생활이 한 가지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현대인에게 만연한 스트레스나 과음도 일정 부분 관련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재발 비율이 높고 통증의 강도가 세며 사회생활에 어려움이 느껴질 정도로 불편을 초래하는 염증성 장 […]

치료는 어떻게? ‘폐암’에 대한 궁금증 6가지

  폐암은 일반적으로 원발성 폐암을 의미한다. 원발성 폐암은 폐에서 기원한 악성 종양을 의미한다. 원인으로 가장 잘 알려진 것은 흡연이다.   폐암의 약 85%는 흡연에 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흡연은 폐암의 발생 위험을 13배 증가시키며, 장기간의 간접흡연은 1.5배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인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암 중에서도 폐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35.1명의 폐암 환자가 발생하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