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아스파라거스

속더부룩한 아침…어떤 음식 좋을까?

오늘(28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맑은 날씨가 이어진다. 밤낮 기온차가 15도까지 벌어지면서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11~19도, 낮 최고기온은 23~27도가 예상된다. 평년 기온과 비슷하며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충청 경북 북부 내륙의 일교차가 15도 내외다.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8도, 대전 15도, 광주 17도 등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경북남부 동해안과 경남권 동해안 […]

더운 여름철 건강 지키는 과채 9가지

  섬유질, 비타민, 칼륨 등 풍부 더운 여름철에는 어떤 식품을 먹어야 건강에 좋을까. 여름철에 쏟아져 나오는 과일과 채소들이 답이다. 시사 주간지 타임이 건강에 좋은 여름철 슈퍼푸드 9가지를 소개했다.       ◆수박 당분은 낮으면서 비타민A, 비타민C가 풍부하다. 저 열량 먹을거리로 최고의 여름 음식으로 꼽힌다. 연구 결과 수박은 혈압을 낮춰주고 심혈관 질환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아스파라거스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혈액 응고에 중요한 비타민K의 보고다. 또 항산화물도 많이 […]

신체와 정신 건강에 좋은 요리 4가지

    힘 북돋우고 기분 좋게 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또 음식을 적절히 잘 먹으면 별로 운동을 하지 않고도 지방을 태울 수 있고, 그 결과 날씬한 몸매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몸은 물론 정신까지 놀라울 정도로 다르게 만들어 주는 음식 4가지를 소개했다.   ◆기분이 좋게 하는 연어 샌드위치 팬에 구은 연어를 통밀 빵에 올리고 […]

‘남성의 힘’ 증가시키는 식품 5가지

    연인들은 로맨틱한 식사를 원한다. 식탁에 양초가 켜 있고, 잔잔한 음악이 흐르는 분위기 있는 식당에서의 만찬. 하지만 진짜로 무드 있는 식사는 어떤 음식을 먹느냐에 달렸다.   호르몬 수치와 뇌의 화학반응, 에너지에 영향을 주고 성적 충동을 고조시키는 음식이야말로 최고의 무드 음식이다. 미국의 건강, 의료 매체 ‘헬스닷컴’이 ‘천연 비아그라’로 불리는 정력 증강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굴 […]

살찔 걱정 없는 스트레스 해소 식품 6가지

    스트레스가 쌓이면 먹는 것으로 풀려는 사람들이 있다. 먹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대체로 고칼로리 음식을 소비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클 수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의 일종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촉진되는데,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식욕이 증가한다. 또 코르티솔은 지방세포에 있는 효소를 촉발시키는데 이 효소는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에 많아 심장질환과 당뇨병의 위험률을 높이는 내장지방 축적을 유도한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음식으로 해소하려면 아무 것이나 먹어서는 안 […]

‘신체 파수꾼’ 콩팥에 좋은 식품 3

    콩팥(신장) 질환에 걸리면 콩팥이 혈액으로부터 더 이상 노폐물을 걸러내지 못하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콩팥 건강이 나빠지는 가장 큰 원인은 당뇨병과 고혈압이다. 당뇨병과 고혈압은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과 생활방식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콩팥질환의 장기적인 해결책은 깨끗한 물을 더 많이 마시고, 더 많이 운동하고 여기에 더해 가장 중요한 것은 가공되거나 건강하지 못한 음식을 멀리 하는 것이다. […]

아스파라거스 먹으면 소변 냄새 이상해진다고?

아스파라거스는 봄기운이 가득한 채소다. 이 시기가 제철인 아스파라거스는 조리하기 나름으로 아삭한 식감을 즐길 수도 있고 부드러운 맛이 날 수도 있다. 엽산, 철분, 칼륨, 칼슘, 비타민C와 비타민E, 항산화성분 등 영양분 역시 풍부하다. 한 가지 단점이 있다면 섭취 후 소변에서 불쾌한 냄새가 날 수 있다는 점이다. 아스파라거스를 먹고 나면 소변 냄새가 나빠진다는 사람들이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

우울할 때 먹으면 좋은 음식 5

도넛이나 치킨은 먹을 당시 입에 즐거울 뿐, 기분을 처지게 만든다. 기분이 처지면 다시 단것, 기름진 음식이 당긴다. 먹고 나면? 기분은 더욱 나빠진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우울할 때 먹으면 힘이 나는 음식,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홍합 = 아연, 요오드, 셀레늄이 풍부하다. 모두 기분을 좌우하는 갑상선 건강에 기여하는 영양소들이다. 홍합에는 또 비타민 B12가 잔뜩 들어 […]

소화에 도움 되는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 6가지

  섬유질은 소화에 도움을 주는 몸에 좋은 영양소일 뿐만 아니라 다른 장점도 많이 있다. 영양사이며 미국 식이요법학회 대변인 카렌 앤셀은 “섬유질은 배부른 느낌을 오래 가질 수 있게 하여 당뇨병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혈당을 조절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춰준다”고 말한다.   섬유질의 영양상 장점을 얻기 위해서는 1000칼로리를 섭취할 경우 14g 정도 포함해야 하므로 대체로 하루 24~40g을 섭취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 […]

익혔을 때 건강에 더욱 유익한 채소 5가지

  생식주의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채소를 익히면 건강에 유익한 영양소와 효소가 파괴돼 먹는 의미가 없다고 말한다. 물론 샐러드처럼 익히지 않은 신선한 생채소를 먹는 일도 중요하다. 하지만 익혔을 때 오히려 건강상 이점이 증가하는 채소들도 있다. 열을 가하면 단단했던 세포벽이 무너지면서 영양성분이 체내에 보다 잘 흡수된다는 등의 이유다. 그렇다면 익혔을 때 더욱 영양가가 풍부해지는 채소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 당근 당근은 눈 건강에 좋은 음식이다. 당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