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아미노산

“키 더 커진다고?”…일상 속 성장호르몬 증가시키는 방법

성장기 아이들에게 더없이 중요한 성장 호르몬, 자연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을까? 성장호르몬(소마토트로핀)으로 알려진 인간성장호르몬(HGH; human growth hormone)은 몸 속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호르몬으로 키를 성장시키고 뼈와 근육의 형성을 돕는다. 우리 몸은 스트레스, 운동, 영양, 수면, 성장호르몬 자체에 반응하여 HGH 생성을 조절하는데,  이제껏 알려진 사실들에 따르면 HGH는 △체중감량 △근육량 증가 △인지능력 향상 △상처 치유력 향상 △뼈 건강 향상 등을 […]

제철 맞은 삼치가 몸에 좋은 이유

아침 기온은 서울이 3도 등 전국이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로 어제보다 5도 이상 높겠고,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10도를 웃돌아 포근하겠다. 하지만 수도권과 충남 지역에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나타나는 등 대기질이 탁하겠다. ☞오늘의 건강= 고등어과에 속하는 등푸른 생선인 삼치가 제철을 맞았다. 삼치는 건강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동맥경화, 심장병 등 성인병 예방에 […]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 5

술꾼들에겐 저마다 나름의 해장 음식이 있다. 한국인이라면 얼큰한 국물을 꼽는 이가 많을 테지만, 더러 햄버거나 짜장면을 꼽는 사람도 있을 정도로 해장의 취향은 다양하다. 미국 ‘멘스 헬스’가 숙취 해소에 유리한 음식과 식재료를 추렸다. 아무래도 서구식이다 보니 한국인에게 낯설어 보일 수 있으나, 그 음식을 꼽은 과학적 근거를 알면 한국적 응용도 가능할 것이다. ◆ 오믈릿 = 풍부한 단백질 […]

11월이 제철…남녀노소에게 모두 좋은 ‘굴’

서울의 기온 영하 1.1도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다. 지방도 청주가 1.8도, 대구가 3도에 체감 온도는 이보다 약간 낮은 상황. 낮 동안에도 찬바람이 불면서 내내 쌀쌀하겠다. 서울의 낮 기온이 6도 원주 7도, 대구 9도 등 전국이 어제보다 2도가량 낮겠다. ☞오늘의 건강= 굴은 11월이 제철인 대표적인 식품이다. 굴은 단백질의 하나인 필수 아미노산을 다량 함유해 ‘바다의 우유’라고 불린다. 영양은 […]

물 마실 때 안주가 필요하다? 물 제대로 마시는 법

수분이 부족하면 쉽게 피로를 느낀다. 기분이 쳐지고, 집중력도 떨어질 수 있다. 기온이 높고 햇볕이 강한 여름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특히 중요하다. 그러나 아침저녁으로 생수 한 병을 꿀꺽꿀꺽 들이킨다고 몸에 수분 함량이 높아지는 건 아니다. 물, 어떻게 마시는 게 현명할까? 미국 주간지 ‘타임’이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물을 마신다고 우리 몸이 그 물을 다 흡수하는 것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