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심근염

“코로나 입원환자 8명 중 1명은 장기 심장염”

코로나19로 입원 치료를 받은 위중증 환자의 12% 이상이 장기 심장염에 시달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퇴원하고 450일 내에 사망하거나 재입원한 사람이 7명 중 1명 꼴로 조사됐다. 최근 《네이처 의학》에 발표된 영국 스코틀랜드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대와 영국의료보험서비스(NHS) 연구진은 2020년 5월~2021년 3월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159명을 추적한 결과 1년 […]

과학자들은 왜 코로나19 팬데믹에 오판을 거듭했나?

Ⅰ 환자의 증상은 평범했다. 이틀 동안 10회 이상 물 같은 설사(수양성 설사)가 지속했고 37.8~38.2도 정도의 발열과 경미한 근육통이 동반했다. 의식은 명료했고 호흡곤란, 흉통, 두근거림 같은 증상은 관찰되지 않았으며 복부도 통증과 압통이 없이 부드러웠다. 혈액검사도 백혈구 수치와 C반응단백질(감염 같은 염증이 발생하면 증가한다) 수치가 다소 증가한 것을 빼면 특별한 변화가 없었다. 환자가 군복무 중인 관계로 부대에 복귀하면 […]

코로나 감염 회복… 운동은 어떻게 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코로나 감염 회복 후 다시 신체활동을 시작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특히 심근염이 있는 상태에서 운동을 하면 심장박동이 불규칙해지고, 심장 돌연사에 이를 위험도 있다. 이에 미국 스포츠의학협회와 정형외과학회 등이 주최한 한 컨퍼런스에서는 코로나19 감염과 심근염, 운동 사이의 관계가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해당 컨퍼런스에서 전문가들은 운동선수나 취미로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은 특히 […]

라임병 옮기는 진드기, 겨울에도 쌩쌩한 이유는?

진드기가 옮기는 라임병에 걸린 환자는 지난 20년 동안 미국에서 3배나 증가했다. 매년 4만7600명가량의 라임병 환자가 발생한다. 그로 인해 라임병은 북미에서 동물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병 1위로 올라섰다. 라임병은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침범해 발병한다. 초기 증상은 발열, 두통, 피로감 등 감기와 비슷하다. 이후 가장자리는 붉고 가운데는 연한 모양인 이동 홍반이 나타난다. 라임병을 방치하면 여러 장기로 […]

코로나19, 젊은 운동선수에 심근염 유발 (연구)

코로나19에 걸린 미국 대학 운동선수들에게서 심장 근육에 염증이 생기는 심근염이 대거 발견됐다.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고 있는 북미방사선학회(RSNA) 연례총회에서 발표된 메릴랜드대 의대 방사선학과의 진 주디 교수팀의 발표를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미국의 전통적 대학체육대회인 ‘빅 텐 체육대회’가 보유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 학생 운동선수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빅 텐 대회는 전에 […]

“30세 미만에 모더나 백신 제한→화이자 권고”…왜?

30세 미만 연령층(1992년 1월1일 이후 출생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에서 모더나 백신이 제외된다. 1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 간의 심근염, 심낭염 발생률이 큰 차이가 없지만 좀 더 안전한 접종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모더나 백신의 접종 연령을 일부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유럽은 지난 7월 모더나 백신의 청소년 접종을 승인한 바 있다. 하지만 […]

백신 폐기량, 접종량 대비 1.35%…일부 폐기 불가피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현재까지 약 8167만 회에 이른다. 이 중 백신 폐기량은 약 107만 도즈로, 전체 접종량 대비 1.35% 수준이다. 이처럼 일부 폐기량이 나오는 이유는 코로나19 백신의 특성과 예약 규모 감소 등에 있다. 지난 10월 전 국민 기본접종 일정이 종료되면서 잔여백신 접종을 원하는 인구가 줄었다. 신규 예약 규모 역시 감소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은 ‘다회용 […]

“개와 고양이도 심근염 발생 증가…코로나19와 관련성 짙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 사이 영국의 고양이와 개 사이에서 심근염이 증가했는데 이들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결과일 수 있다는 논문이 발표됐다. 4일(이하 현지시간) «수의학기록 저널»에 발표된 영국 레이프 수의학 위탁센터의 심장 전문의인 루카 페라신 박사 연구팀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의 건강의학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5일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심근염에 걸린 고양이 4마리와 개 2마리의 사례를 자세히 조사했다. […]

“모더나 백신, 화이자 백신보다 심근염 위험 2배 높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모더나가 개발한 코로나19 예방백신을 12~17세 청소년에게 긴급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것을 내년 1월까지 유보했다. 10월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FDA가 “백신 접종 후 심근염 위험에 대한 최근 국제 분석 결과를 평가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모더나에 전해왔다. 북유럽 4개국이 최근 심근염 위험을 들어 30세 이하의 젊은 남성들에 대한 모더나 백신 접종을 금지한 이후 […]

아이들은 1회 접종만…일부 국가 접종 전략 바꿨다

어린 자녀에게 코로나 백신을 접종해야 할지 학부모들의 고심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일부 국가들은 아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 전략을 바꿨다. 아이들에게는 백신을 1회만 투여하겠다는 것. 영국,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홍콩 정부 등은 12세 이상 어린이에게 화이자 백신 1회 접종을 권고했다. 1회 접종은 2회 접종보다 코로나19를 예방하는 효과는 떨어지지만, 2회 접종으로 발생 가능한 부작용은 막을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