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신체활동

젊게 오래 사는 비결 10가지

  젊게 오래 살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인간의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어떻게 하면 장수하면서도 젊음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가가 현대인의 큰 관심사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젊게 오래 사는 방법 10가지를 실었다.   ◆체중을 줄여라 과체중이거나 비만일 때 살을 빼면 당뇨병과 심장병, 그리고 생명을 단축시키는 다른 요인을 차단할 수 있다.   ◆담배를 끊어라 50년간 실시된 영국의 […]

잘만 하면 뇌도 ‘반짝’… 스트레스 관리 비결

  스트레스는 일반적으로 ‘나쁜 것’, ‘해로운 것’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에 유익하게 작용한다. 미국의 한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때와 해롭게 작용할 때가 있다.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 다니엘라 카우퍼 교수팀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유형에 따라 건강한 생활을 지탱하는 힘이 되기도 하고 방해요인이 되기도 한다.   스트레스 반응은 위협적인 상황에 적절히 대응하고, 이를 학습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경계 태세를 […]

활동량 적은 20~30대, 뇌 건강 ‘이상’ 올 수도

  과거보다 젊은 얼굴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음식 섭취의 변화, 실내 중심의 활동, 선크림 바르기 등으로 ‘동안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신체연령은 생활연령(생년월일에 따른 연령)보다 많은 사람들 역시 적지 않다. 겉보기만 좋을 뿐 내실은 보잘 것 없다는 것이다. 그 원인은 저조한 신체활동에 있다. 한참 활동적인 생활을 해야 하는 20, 30대가 주로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주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저조한 신체활동은 뇌 건강의 […]

급증하는 ‘대장암’ 발병률 낮추는 4가지 습관

  우리나라에서 대장암이 급속하게 늘고 있다. 대장암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가장 큰 원인으로 역시 식습관이 꼽히고 있다. 소고기, 돼지고기 등 붉은 색 살코기와 햄, 소시지 등 가공 육류를 즐겨 먹으면 대장암 발병률이 높아 질 수 있다. 감자튀김처럼 트랜스 지방이 많은 음식도 피해야 한다. 보리밥이나 나물 등 집밥 위주의 식생활을 했던 예전에는 대장암 발병률이 낮았다.   모든 암이 그렇지만 대장암도 조기 발견이 최선이다. 일찍 […]

요란 떨지 않고… 쉽고 빠르게 살 빼는 법 8

  일상생활 중에 쉽고 빠르게 살을 뺄 순 없을까? 다이어트에 관심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이런 생각을 할 것이다. 기한을 정해놓고 혹독한 다이어트를 해도 일상으로 돌아오면 다시 살이 찌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운동과 식이 요법, 스트레스 해소가 중요하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실천이 쉽지 않다. 미국의 건강잡지 ‘헬스’가 일상생활에서 빠르게 살을 뺄 수 있는 방법 8가지를 소개했다.         […]

나이는 무관… 기억력 생생 유지법 7가지

    운동, 문화 활동, 숙면 등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억력이 감퇴되는 것을 ‘세월의 운명’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다양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적절한 훈련을 병행할 경우 기억력 감퇴는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미국의 폭스뉴스가 나이와 상관없이 기억력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 7가지를 소개했다.   ◆활동적이 되라 운동은 기억력을 유지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운동은 […]

알약 수천 알의 가치… 운동, 매일 얼마나 해야 할까

    운동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선택사항이 아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운동은 필히 해야 하는 필수사항이다.   미국 캔자스대학의료센터 존 사이포트 교수에 따르면 운동을 비롯한 신체활동은 ‘알약 수천 알’ 이상의 가치가 있다. 사이포트 교수는 운동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입증하는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그리고 진행하는 연구마다 운동이 건강을 지키는데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입증하는 결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 […]

TV시청 1시간정도 줄이면 ‘이 질환’ 감소(연구)

하루 TV 시청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줄이면 심장질환 위험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연구진은 영국인 37만 3,026명의 건강 데이터를 이용해 심장질환에 대한 유전적 감수성(genetic susceptibility)을 조사하고 13년 동안 이들을 추적 관찰했다. 또한 설문을 통해 여가 시간에 TV를 시청하는 사람과 컴퓨터를 사용하는 사람 사이의 차이점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하루에 TV를 […]

일하면서 최소 신체활동 2시간 지키려면

    네팔에는 살아있는 여신으로 불리는 ‘쿠마리’가 있다. 10세 이하 여아 중 한 명을 선정해 신으로 추대하는 것인데 이를 두고 아동학대라는 지적이 있다. 어린 나이에 가족과 떨어져 생활해야 할 뿐 아니라 발이 바닥에 닿지 않도록 항상 앉아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결국 다리 근육이 퇴화돼 재활을 받아야 할 상황에 이른다. 그런데 이처럼 장시간 앉아있는 생활이 문제시 되는 것은 비단 쿠마리만이 […]

우울증, 절망감…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

    재정적으로 큰 위기에 처했다거나 사랑했던 사람과 사별하는 등 충격적인 경험을 했다면 심각한 우울증에 빠질 수 있다. 두 번 다시 행복해질 수 없을 것 같은 깊은 절망감, 과연 극복할 수 있는 걸까.   학술지 ‘정신의학연구(Psychiatry Research)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주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 중 일부는 이를 극복해낸다. 연구팀이 2만 명의 캐나다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주우울증 진단을 받은 경험이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