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식품

코로나 19에 영양 보충제 효과 있나?

코로나 19가 유행하면서 면역력을 높인다는 영양보충제와 건강기능식품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각종 비타민에서 생약 추출물에 이르기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결론은 어떤 영양제나 식품, 민간요법도 코로나19를 예방하거나, 치료한다는 증거가 없고, 과도한 복용은 부작용만 불러온다는 것. 3월 첫 주 미국 대형마트와 편의점의 매출 동향에 따르면 면역력을 높인다는 비타민C 판매는 전년 대비 1.5배, 감기와 […]

‘면역 보호막’ 로열젤리, ‘생(生)’으로 섭취하면 좋은 이유

최근 독감 환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겨울철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28일(52주) 독감 의사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49.8명[1]으로 2019~2020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11월 23~30일(48주) 12.7명[1]과 비교해 무려 한달 새 무려 4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번 독감은 면역력이 약하고 단체 생활이 많은 어린 아이 및 청소년 층에서 발병이 두드러지고 […]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면역력을 높이고 체중 감량에 좋다는 프리바이오틱스와 프로바이오틱스 보충제가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제조사에 따르면 두 가지 모두 장의 유익균을 늘리는 효과가 있다는데, 이름만 들어서는 한 글자 차이인 둘은 어떻게 다를까? 미국 ‘멘스 헬스’가 둘의 차이점과 섭취법을 소개했다. 간단히 말하자면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는 유익균 그 자체고,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는 유익균의 먹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요구르트나 김치 같은 발효식품에서 발견되는 미생물이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해 장내 […]

“암 환자 애간장 그만” 디지털 케어 앱 나왔다

“남편이 간암 치료 중인데 아주버님이 산삼을 보내왔어요. 먹어도 되는지….” “아내가 서울 S병원에서 항암제를 맞고 퇴원했는데 체중이 너무 빠져, 몸에 힘도 없는데 병원에서는 운동을 하라고 합니다. 어떻게 운동해야 할지….” 국민 3명 중 1명이 삶에서 피할 수 없다는 암. 환자와 가족은 투병 중 시시각각 궁금증과 돌발 상황이 생기지만 해결할 곳이 없어 속을 태운다. 이들의 손을 붙잡고 건강을 […]

초콜릿이 사탕과 다르지 않은 이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가 초콜릿이 건강에 좋다는 연구들은 과학적 근거는 미미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인터넷에서 초콜릿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기사를 찾는 건 어렵지 않다. 잠깐만 검색해봐도 예컨대 ‘초콜릿이 몸에 좋은 7가지 이유’라든지, ‘다크 초콜릿, 심장질환 예방에 도움’ 따위의 기사가 줄을 잇는다. 심지어 다크 초콜릿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을 낮춘다는 기사도 보인다. 뉴욕 대학교 식품영양학과 매리언 네슬레 교수는 […]

먹으란 거야? 말란 거야? 건강 기사 독해법 5

식품 관련 건강 기사가 넘쳐나는 시대다. 과학자들이 다양한 실험을 통해 어떤 음식은 몸에 좋고, 다른 것은 몸에 해롭다는 결론을 앞다퉈 내놓는다. 일관된 결론이 나온다면 유익한 건강 정보로 활용하겠지만, 이 연구와 저 연구의 결론이 엇갈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식품 관련 건강 기사를 읽을 때 주의할 점을 정리한 아론 캐럴 박사의 칼럼을 실었다. 그는 인디애나 […]

미세 플라스틱 위험에서 벗어나는 법 5

현대인의 삶은 플라스틱을 떼어놓고 상상하기 어렵다. 일회용 비닐봉지는 차치하고, 화장품이나 식품 용기, 장난감이나 전자제품 등 쓰이지 않는 곳을 찾는 게 힘들 정도다. 문제는 그걸 매일 혹은 매 순간 우리가 먹거나 호흡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제아무리 청정 지역에서 취수한 물이더라도 플라스틱 병에 담는다면 한 모금 마시는 순간, 미세 플라스틱을 함께 먹을 수밖에 없다. 도처에 편재한다는 의미로 디지털 […]

식품 유통기한에 관한 궁금증 5

포장을 뜯지도 않은 식품이 쓰레기통에 직행하는 일이 잦다. 마트에서 식품을 대량 구매하는 생활 방식이 만든 풍경이다. 문제는 상해서 버리는 경우보다,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폐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미국의 연구에 따르면 많은 소비자가 ‘유통기한’과 ‘품질유지기한’을 혼동한다. 심지어 이 기한이 지나면 먹을 수 없다고 여기는 사람도 적지 않다. 84%에 달하는 미국인은 포장에 찍힌 기한이 임박하거나 지나면 버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