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식품

메밀국수 한 그릇에 어떤 영양이?

서울·인천·경기, 충남북부서해안, 강원내륙·산지, 서해5도 등에 5∼4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2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예보됐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0도까지 오르겠으며 경북권의 일 최고 체감온도는 33도 이상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건강= 한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부쩍 무더워진 날씨 탓에 절로 시원한 음식을 찾게 되는 요즘. 그 중 차갑게 즐기는 면 요리는 간편하게 먹기 좋아 여름철 자주 […]

폐경 이후 ‘이렇게’ 먹으면 유방암 위험 뚝 ↓

폐경 이후 식단을 식물성으로 유지하는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영양학회(ASN) 연례회의에서 온라인상으로 발표된 프랑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프랑스 파리-사클레대의 연구진은 20년 동안 6만5000명 이상의 여성들을 추적한 결과 건강한 식물성 식단을 섭취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평균 14%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기서 강조점은 ‘건강한’에 […]

불혹 넘겼다면 멀리해야 할 음식 5

스무 살 때는 한밤중에 라면을 끓여 밥 한 공기까지 말아 먹고도 속이 끄떡없었다. 체중에도 변화가 없었다. 마흔 살이 넘으면 상황이 달라진다. 그간 무심히 살던 사람이라도 섭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안 그랬다간 배둘레부터 시작해서 무섭게 살이 찔 수 있다. 심장병, 고혈압, 당뇨병 같은 만성 질환을 얻을 위험도 높아진다. 과일과 채소, 통곡물, 지방이 풍부한 생선을 챙겨 먹어야 […]

암 가족력 있다면 피해야 할 음식 5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있으면 ‘나도 혹시?’ 하는 불안감에 휩싸일 수 있다. 암은  가족력을 무시할 순 없지만 생활 습관이 미치는 영향이 훨씬 크다. 가족력이 있더라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암을 피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특히 먹거리에 신경써야 한다. 과일과 채소, 통곡물, 건강한 지방을 중심으로 식단을 짜야 한다. 먹으면 안 되는 음식들도 있다. 암 가족력이 있다면 멀리해야 […]

싹 난 감자, 먹어도 될까?

전국에 구름이 끼겠다.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강원영서남부와 충남서부, 전북, 전남권북부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가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포슬포슬 담백한 맛이 매력적인 감자가 제철이다. 탄수화물이 많다는 이유로 멀리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감자의 80%는 수분이다. 게다가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도 가득하다. 감자의 효능과 보관법, 섭취 시 주의할 점까지 알아본다. 감자에 풍부한 비타민C는 피부 미용, […]

환경 지키는 ‘식물 위주 식단’ 어떠세요?

전국이 흐린 가운데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등에 낮부터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상된다. ☞오늘의 건강= 매년 6월 5일은 국제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위해 공동노력을 다짐하며 제정한 ‘세계 환경의 날’이다. 환경 보호를 위한 첫 걸음은 일상에서부터 시작된다. 그중에서 식탁에서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인 ‘식물 위주 식단’을 소개한다. […]

제철 맞은 복분자, 조심해야 할 사람은?

전국이 차차 흐려지겠으며 새벽에 강원 북부 동해안에는 0.1mm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아 무덥겠다. ☞오늘의 건강= 즙, 잼, 담금주 등 활용도가 높은 복분자가 제철을 맞았다. 복분자는 흔히 남성에게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지만 항산화 물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남녀노소 건강에 모두 […]

관절 아프다면 피해야 할 음식 4

뼈마디가 욱신욱신 쑤신다. 오래 방치하지 말 것. 노화로 인한 것인지 염증이 생겼기 때문인지 원인을 찾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식단을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는 음식이 따로 있기 때문이다. 어떤 음식인지,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햄버거 = 뼈가 아플 때는 패스트푸드 전문점의 햄버거를 멀리하는 게 좋다. 핫도그도 마찬가지. 가공육에는 아질산염과 푸린이 들어 있다. […]

땅콩 알레르기 면역치료법 개발에 청신호

면역 체계 변화를 통해 땅콩 알레르기를 완화시키는 방법이 상당한 효과를 거둔 것으로 학계에 보고됐다. 최근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에 실린 호주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3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땅콩 알르레기가 심했던 호주의 아홉 살 된 소녀 스텔라의 부모는 이번에 보고된 임상시험에 참여한 스텔라가 4년 전부터 차도를 보여 현재는 땅콩을 규칙적 먹고 있다고 말했다. […]

변비약 먹을 때 같이 먹어서는 절대 안되는 음식은?

흔히 술과 안주와의 궁합은 잘 따지지만 의약품과 식품과의 궁합관계에 대해서는 대체로 무관심하다. 하지만 특정 식품은 의약품과 함께 섭취했을 때 약효 감소, 부작용 증가 등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의약품 복용 시 주의해야 할 식품’을 안내하고,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 재채기, 콧물, 코막힘, 눈 가려움증 등 상부기도의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인한 증상 완화 및 감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