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식사

운동 효과 높이는 식사법 5

운동과 식사는 함께 간다. 무엇을 언제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운동 효과는 달라진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이 요령을 정리했다. ◆아침 식사 = 아침 운동을 한다면 필수다. 운동 한 시간 전에 먹는 게 좋다. 아침밥의 핵심은 탄수화물. 제대로 먹지 않으면 금방 지치거나,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 바나나, 통곡물빵이나 시리얼에 우유나 주스를 곁들이면 좋다. 모닝커피도 한 잔 정도면 괜찮다. […]

살 빼고 에너지 높이는 식단 개선 방법 4

요즘 살이 좀 불었다거나 나른함을 많이 느낀다면 평소 먹는 음식에 작은 변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혜택을 볼 수 있다. 몸은 제각기 달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이로운 변화가 있기 때문이다. 이는 여분의 에너지를 주고 살을 빼는데 도움을 주는 식단으로 바꾸는 것이다. 핵심은 장기적으로 생각하고 점진적 변화를 만드는 것이다. 메스꺼움 복부팽만 같은 증상을 피하려면 식단을 바꿀 때는 시간을 두고 […]

중독성 높은 탄수화물, 섭취 줄이는 팁 6

  빵이나 면, 과자 등을 절제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 음식은 모두 탄수화물 함량이 높다. 탄수화물 중독까지는 아니더라도 매점에 들르면 이런 음식에 눈을 떼지 못한다. 탄수화물은 단맛을 낸다. 단맛에 길들여있는 것이다. 탄수화물을 절제하지 못하면 살이 찔 수밖에 없다. 탄수화물 중독에 빠진 사람들 중 상당수가 비만인 이유다.   단맛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 유전적으로 당분에 더 쉽게 집착하는 사람이 문제다. 단맛은 니코틴이나 마약처럼 쾌감중추를 자극해 기분 좋은 느낌을 준다. […]

커피를 당장 끊어야 한다는 신호 5

    정신을 깨우고 집중력을 높이는 데는 커피보다 좋은 게 없다. 커피는 또 체중 감량을 돕고 만성 질환에 걸릴 위험을 줄인다. 하지만 과하게 마시면 좋지 않다. 아무리 카페인에 ‘강한’ 사람이라도 하루 섭취량이 400mg을 넘지 않도록 할 것. 즉 커피 전문점에서 제일 작은 사이즈(230ml 내외)로 3~5잔 이내다. 아예 커피를 ‘끊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아기를 가졌거나 젖을 […]

내 몸을 괴롭히는 만성염증, 아침 식사가 좌우한다?

만성염증을 예방하려면 식단이 중요하다. 아침식사로 적당한 염증 제거 식품에는 어떤 게 있을까? 미국의 식품‧건강 전문매체인 ‘잇디스낫댓’은 지난 4월 ‘영양사가 말하는, 염증을 낮추는 최고의 아침 식사 습관'(Best Breakfast Habits to Lower Inflammation, Say Dietitians)을 보도했다. 염증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면역 반응과 함께 생기는 것으로 급성과 만성으로 나뉜다. 특히 만성염증은 몸 상태가 나빠지면 증상이 나타나고 고혈압이나 치매 […]

아침밥 거르면 정말 건강 나빠지나?

아침 식사가 하루 중 가장 중요한 끼니일까? 거르면 건강에 해가 될까? 영어로 아침밥(breakfast)은 어제 저녁 식사 이후 지속된 단식(fast) 상태를 중단(break)한다는 의미다. 아침밥이 ‘가장 중요한 끼니’라는 타이틀을 얻은 건 1960년대. 미국의 영양 학자 아델레 데이비스는 비만을 피하고 건강한 몸매를 유지하려면 “아침은 왕처럼, 점심은 왕자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어야 한다”고 설파했다. 미국인 가운데 아침을 거르는 이는 15%에 […]

운동 목적에 따라 먹어야 할 음식 달라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쌀쌀하겠으나, 오후부턴 평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일교차가 20도 내외로 매우 크겠으니 옷차림에 신경 쓰자. 아침 최저기온은 3-10도, 낮 최고기온은 17-25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일 예정이다. ☞오늘의 건강= 운동은 건강 증진, 체중 감량, 취미 생활 등 다양한 이유로 시작한다. 운동하다 보면 욕심이 생겨 더 좋은 결과도 얻고 […]

건강한 음식 찾는 건, 인간의 본능이다 (연구)

사람은 건강에 유익한 음식을 본능적으로 선택한다는 것을 암시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대학교 실험심리학과 제프 브런스트롬 교수팀은 성인 128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에게 다양한 과일과 채소의 조합 이미지를 보여주어 선호도를 측정하는 실험이었는데, 이들은 특정 식품 조합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가 어떤 조합을 선호하는지는 짝을 이루는 음식에 들어있는 미량영양소 양과 그 조합이 서로 다른 미량영양소 균형을 […]

일상에서 산림욕 효과 얻는 방법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를 들으며 숲 속을 천천히 걷는다. 살랑이는 바람과 코 끝을 스치는 향기가 마음을 고요하게 한다. 산림욕은 이러한 감각적 경험을 선물함으로써 심신의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자연속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정신 건강의 증진에 좋은 방법이다. 이상적으로 1주일에 약 120분 정도가 적당하다. 전문가들은 하루 5분이든 10분이든 자연과 틈틈이 접하는 시간을 만들어 120분을 채울 것을 권한다. […]

노인 4명 중 1명 ○○ 앓는 중, 해결책은?

노인간호학회지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노인 26%가 변비에 시달리고 있고 84세 이상은 34%로, 4명 중 1명 이상이 변비를 앓고 있다. 노인 변비는 노화로 장 활동성이 떨어져 발생하는데 간단한 생활·식 습관 변화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 침묵의 노인 변비 변비를 가벼운 ‘증상’으로 여기다간 큰일 난다. 변비도 질병으로 오래 방치하면 장폐색증으로 이어진다. 특히, 변이 장에 쌓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