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시력

애쉬튼 커쳐 “혈관염으로 시력, 청력 잃었었다”

할리우드 배우 애쉬튼 커쳐가 2년 전 혈관염으로 시력과 청력을 잃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최근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방영하는 TV쇼에서 “내가 다시 볼 수 있을지, 들을 수 있을지, 걸을 수 있을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애쉬튼이 2년 전 앓은 질환은 희귀성 자가면역질환인 ‘혈관염’이다. 면역체계가 혈관을 공격해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애쉬튼은 당시 이로 인해 시력, 청력, 균형감각 등에 손상이 일어났다. […]

당뇨 의심해야 하는 뜻밖의 증상 5

우리 몸은 포도당을 에너지로 이용한다. 그 과정에 필요한 게 인슐린이라는 호르몬. 그런데 당뇨병에 걸리면, 즉 인슐린 분비가 부족하거나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혈중 포도당 수치, 즉 혈당이 높아진다. 혈당이 많이 오르면 갈증이 나서 물을 많이 마시게 되고, 소변량이 늘어 화장실을 자주 가고 체중이 빠진다. 흔히 ‘피가 끈적해진다’고 표현하는 고혈당 상태가 장기간 유지되면 합병증이 발생한다. 끈적한 피가 […]

눈을 생생하게… 시력 지키는 방법 5가지

  시력은 물체의 존재나 형상을 인식하는 눈의 능력이다. 시력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떨어지게 된다. 이런 시력의 노화 현상을 늦추거나 막는 방법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시력은 지금부터라도 노력하면 보호할 수 있다”고 말한다.   실제로 많은 연구들에 따르면 생활습관이나 식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질병인 녹내장, 백내장, 연령 관련 황반 퇴화 등을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의 건강, 의료 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시력을 지키는 방법 […]

비싼 신약 없어도…치매 예방하는 방법은?

세계적 고령화와 더불어 치매 환자는 계속 늘고 있다. 각종 약물을 이용해 치매를 늦추는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시력 개선만으로 미국에서 약 10만 건의 치매 사례를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미국의학협회저널(JAMA) 신경학》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이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이를 토대로 공중보건담당자들 사이에서 터무니없이 비싼 신약 개발보다는 시력악화, 난청, 고혈압, 당뇨병, 운동부족 등 이미 널리 알려진 치매 […]

“시각 피질 크기로 시력 예측할 수 있다” (연구)

시각 정보를 처리하는 1차 시각 피질의 크기와 뇌 조직을 통해 우리가 얼마나 잘 보는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신경과학 연구팀은 시각 피질의 독특한 구조를 바탕으로 사람의 시력을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뇌 구조의 개별적 변화가 시각 기능의 변화와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문과 마찬가지로 사람의 뇌 표면에 있는 […]

시간과의 싸움…뇌졸중에 대한 모든 것

뇌졸중에 관한 한, 빠른 대응이 핵심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의하면 ‘잃어버린 시간 만큼 뇌를 잃어버리는 것’이기에 모든 순간이 중요하다. 치료가 늦어지면 장애가 생기거나 죽음에 이를 수 있다. 40초에 한 명씩 뇌졸중이 발생하는 미국에서는 5월을 뇌졸중 인식의 달로 정했다. 5월을 맞아 CNN 인터넷판에서 뇌졸중의 징후를 조기 발견해 의료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뇌졸중이란 무엇인가 CDC에 […]

노인 시력 감퇴, 인지장애로 오진 쉬워 (연구)

나이 들면서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 경도 인지장애로 오진될 위험성이 있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시각 의존적 인지 테스트에서 백내장 혹은 노화 관련 황반변성(AMD) 등 시력 문제를 가지고 있으면서 진단을 받지 않은 50세 이상 사람들 중 최대 4분의 1까지 평가 결과가 왜곡될 수 있다. 노화와 관련된 황반변성은 노인 시력 감퇴의 주요 원인이다. 이는 완전한 시력 상실을 일으키지는 […]

‘어버이날’ 부모님 눈·귀 건강 챙겨드리려면?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청권, 경북북부내륙에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0.1mm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7~13도, 낮 최고기온은 17~2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노화는 신체 곳곳에 흔적을 남기지만 특히 침침해진 눈과 어두워진 귀는 일상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대표적인 노화 증상이다. 어버이날을 맞아 중·노년층을 위한 눈과 귀 건강 관리법을 알아본다. […]

운전, 몇 살에 그만둬야 할까?

나이가 들면 시력이 약해지고, 반응 속도가 느려져 자동차 운전 시 사고 위험이 커진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베이비부머가 노년으로 접어들면서 2020년 현재 75세 이상 운전자가 1700만 명에 달하는 등 고령 운전에 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국은 베이비부머인 65세 이상 운전자가 368만 명이지만, 2025년에는 500만 명으로 치솟는다. 급속한 고령화 탓이다. 미국 자동차협회(AAA) 통계에 따르면 가장 안전하게 […]

‘눈앞에 낀 먹구름…’ 급증한 백내장 예방은?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20년 주요수술통계연보에 따르면 인구 10만 명당 수술 건수 1위는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탁해져 빛 통과가 줄고, 안개에 갇힌 듯 시야가 뿌옇게 변하는 질환이다. 지금까지 백내장은 60대 이상 발병률이 높은 ‘노인성 질환’으로 여겨졌다. 최근 스마트폰 같은 전자기기 사용이 늘며 40·50대 백내장 발생이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국민관심질병통계에 따르면 40·50대 백내장 진료 환자는 최근 3년 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