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시력장애

피부 노화, 눈 건강… 무엇을 조심해야 할까?

  햇빛을 하루 20~30분 정도 쬐면 비타민 D 합성, 살균 작용 등 건강에 좋지만 과도하게 노출될 경우 노화의 주범이 된다. 특히 자외선은 피부 면역 체계에 변화를 가져와 피부 손상을 일으키고 주름이 생기게 한다. 심하면  피부암 위험을 높이기도 한다   오랫동안 자외선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같은 나이 친구에 비해 얼굴의 노화가 두드러진다. 기상청이 날씨예보와 함께 자외선지수를 발표하는 것은 […]

50~70 연령대별 건강, 신경 써야 할 부분은?

  평소 무심했더라도, 1년에 한 번 관심을 갖고 점검하면 비교적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노년층이라면 연령대별로 특히 관심을 더 둬야 할 질환들이 있다.       ◆ 50대는 ‘눈‘ 건강 노화가 시작되면 눈 건강에 이상이 감지되기 시작한다. 특히 요즘은 전자기기 사용이 늘면서 눈 건강에 이상 신호를 느끼는 50대 환자 수가 더욱 증가하는 추세다.   노화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눈질환은 백내장이다. 백내장은 […]

큰 일교차에 면역력 비상, 대상포진 주의!

  요즘처럼 아침과 낮의 기온차가 크면 감기 등 각종 병에 걸리기 쉽다. 환절기에 접어들면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인 면역력이 약해진다. 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대상포진도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에 자주 발생한다.   특히 40대 중반~60대초 연령대의 환자가 많기 때문에 중년들이 조심해야 할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대상포진 진료 환자(2017년) 중 62%가 50대 이상으로, 연령별로는 50대, 60대, 40대 […]

위급 상황! 꼭 살펴야 하는 뇌종양 신호 5

  최근 뇌종양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뇌 조직에 침입한 세균이 조직을 파괴하면 그 틈에 고름이 고여 뇌종양을 앓게 된다. 뇌종양은 종양 크기가 커질수록 뇌를 압박하면서 악성으로 변하게 된다.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발병률이 높아지지만, 어린이 환자도 상당수여서 나이를 가리지 않는다. 뇌종양은 치료가 늦으면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뇌종양 징후를 빨리 파악해야 한다.   […]

각막염 환자 60% 병원 안 가…방치하면 시력장애 발생

각막염 치료에 소극적인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막염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시력장애에 이를 수 있어 제때 치료 받아야 한다. 각막염의 초기 증상은 통증, 충혈, 눈물 흘림, 눈부심, 시력 저하 등이다. 김안과병원이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각막질환 인식조사에 따르면 이 같은 초기 증상이 나타날 때 안과를 ‘방문하지 않았다’고 답한 사람이 58.4%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반수가 각막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