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스포츠

온몸 부상 이겨온 타이거 우즈, 손은 멀쩡한 까닭?

골프 스윙이 잘 안된다고 하면 레슨 전문가들은 가장 먼저 그립부터 체크한다. 그만큼 손은 골프 스윙의 기본 부위라고 감히 얘기할수 있다. 골프로 인한 손부상의 흔한 원인은 잘못된 그립 방법과 부적절한 크기의 그립 사이즈, 그리고 과도한 연습으로 알려져있다. 이 가운데 ‘방아쇠수지(trigger finger)’는 골프를 배우기 시작할때 흔히 겪는 부상이다. 손가락을 굽히는 데 쓰이는 굴곡건이 붓고 두꺼워져서 도르레 역할을 […]

바람직한 습관을 만드는 방법 10

긍정적인 습관을 새롭게 만들려면 영리한 전략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과학에 기반을 둔 접근법도 있다. 자기 주도적 신경가소성, 즉 적극적 성찰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신경가소성이란 일생동안 뇌가 변화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경험의존적 신경가소성은 좋든 나쁘든 무의식적인 행동을 반복함으로써 습관을 강화하는 수동적 과정이다. 반면 자기주도적 신경가소성은 습관이 어떻게 자기 기분을 바꾸는지 의식적으로 성찰하는 능동적인 과정이다. 후자는 바람직한 […]

운동도 ‘과유불급’…운동중독 체크리스트 6

운동은 건강에 좋다. 그렇다면 더 많이 운동 할수록 자동적으로 그만큼 몸에 더 좋을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인생의 많은 일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좋은 것도 ‘수익률’이 감소하는 시점이 올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너무 움직이지 않아서 걱정이지만, 어떤 사람들의 경우 무리할 정도로 운동에 매달려 걱정스럽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후자의 경우 어느 정도 신체활동이 과도한지 궁금증을 풀 수 있는 […]

팬데믹 때문에…청소년 운동 주당 2시간뿐(연구)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하루 권장 수준인 60분의 신체활동을 한 학생은 단 9%에 불과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는 팬데믹 이전 16%에서 절반 가까이 감소한 수치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소아과 부교수 제이슨 나가타 박사팀이 미국 10대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연구에서, 팬데믹 동안 청소년들은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2시간의 신체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흑인, 라틴계, 원주민 아이들의 경우 이 수치는 […]

심장 강화 운동, 뇌 활성화에 이롭다

심장을 뛰게 하고, 근육을 움직이게 하고, 땀샘 활동을 촉진하는 심장 강화(Cardio) 운동은 전반적 건강에 가장 좋은 약 중 하나다. 심장 강화 운동을 흔히 유산소 운동이라고 부른다. 몸에 좋은 활동은 뇌에도 이롭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서 심폐 지구력을 키우는 유산소 운동과 뇌 활성화의 관계를 조명했다. 현재 치매와 기타 기억력 문제를 지연시킬 수 있는 확실한 의료적 도구는 […]

운동 즉시 중단해야 하는 신호들

가끔 마라톤이나 격렬한 운동을 하다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람의 뉴스를 듣게 된다. 건강에 좋은 운동을 하다 왜 사망하는 것일까? 운동하다 갑자기 사망하는 것은 대부분 심장이 원인이다. 특히 심장돌연사는 농구나 축구 등 역동적이고 움직이다 멈추는 것을 반복하는 스포츠에서 많이 발생한다. 심장돌연사의 상당 부분은 심장근육에 피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동맥경화로 좁아져 피 공급이 잘 되지 않는 관상동맥질환 때문에 일어난다. […]

첫째와 둘째 성향이 다른 이유…출생 순서 때문?

출생 순서에 따라 성향도 직업도 다르다는 통계가 있다는 사실 아는가.  지금까지 밝혀진 통계 분석을 통해 첫째, 둘째, 막내, 혹은 외동 등의 흥미로운 사실들을 소개한다. 통계학적인 데이터를 기준으로 한 분석에서 몇 째로 태어났는지는 직업에도 영향을 미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첫째나 외동으로 태어난 아이들이 동생보다 의사 혹은 변호사가 될 확률이 높다. 둘째 포함 동생일 경우에는 예술적 면모가 […]

잔근육이라면, 여성도 빨리 만들 수 있을까?

운동을 하면 종아리가 두꺼워지진 않을까, 허벅지가 굵어지는 건 아닐까 걱정하는 여성들이 있다. 그런데 여성은 남성처럼 벌크업하기 어렵다. 그렇다면 잔근육은 어떨까? 여성은 잔근육을 만드는 일 역시 어려울까? 근육을 만드는데 지름길은 없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잔근육을 만들려면 노력이 필요하다. 그렇다고 해서 근육을 좀 더 빠르게 형성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 또한 아니다. 전략적인 운동과 영양 섭취를 통해 […]

운동이 알코올을 부른다? (연구)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술을 더 많이 마실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쿠퍼 연구소, 이스라엘 하이파대 등 연구진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술을 마시는 미국의 성인 남녀 4만여 명을 대상으로 음주와 운동 간의 관계를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유산소 운동 능력에 대한 검사를 받았다. 운동과 음주 습관에 관한 방대한 […]

운동 후에 피해야 할 음식 5

운동은 중요하다. 그런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운동 후 무엇을 먹는가 역시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 에너지는 고갈되고 근육은 피곤한 상태. 몸이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나쁜 영향을 미치는 음식도 있기 때문이다. 운동한 다음 먹으면 안 되는 음식, 미국 라이프스타일 잡지 ‘코스모폴리탄’이 정리했다. ◆ 스포츠 드링크 =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한다. 문제는 스포츠 드링크를 마시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