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스트레스수치

직장에서 기운을 북돋우는 방법 5가지

  하루 종일 책상에 앉아 일을 하다 보면 육체적으로 힘들지 않다고 해도 지치게 된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립대학 전체 건강조사 연구소의 에릭 페퍼 교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근육에 긴장이 쌓이면서 결국 피곤해져 지치게 된다”고 말한다.   원치 않지만 강제적으로 워크홀릭(일벌레)이 될 수밖에 없는 사람들도 있다. 이로 인해 육체도 힘들고 정신적인 피로도 역시 매우 높다. 미국 폭스뉴스는 직장에서 일할 때 오후에 겪는 무기력에서 […]

불안감에 대한 오해와 진실 5

  여러 정신장애 가운데 불안증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경험하는 것 중 하나다.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당사자의 고통은 작지 않다. 불안증에 대한 사람들의 몇 가지 오해 때문에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미국 존슨홉킨스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불안 장애에 대한 인식상의 오류가 증상을 극복하지 못하도록 옥죄는 올가미가 되고 있다. ‘허프포스트’가 불안감과 공황장애에 대한 오해와 근거 없는 믿음에 대해 소개했다.       1. […]

잠 깨면 머리가 띵, 아침에 두통이 생기는 이유 5

  이른 아침 눈을 뜨면 머리가 무겁고 개운치 못한데다 심지어 아프다는 생각까지 들 때가 있다. 이 같은 패턴이 매일 반복된다면 아침시간은 고통이 된다. 유독 아침시간 머리가 아픈 이유는 무엇일까.       ◆ 불충분한 수면 우리 몸은 정상적인 생활을 위해 하루 평균 7~8시간의 수면이 필요하다. 그보다 적게 자면 우리 몸은 뭔가 잘못됐다는 판단을 내리고 ‘비상 모드’로 들어간다. 이로 인해 심박동수가 빨라지고 혈압이 상승하며 스트레스 […]

자연의 소리 들으면 마음이 편해지는 이유

  봄비가 바닥을 톡톡 건드리는 소리, 나무가 바람에 살랑살랑 흔들리는 소리, 개울이 졸졸 흐르는 소리를 듣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다. 자연의 소리가 마음을 편안하게 만드는 이유는 뭘까.   자연의 소리는 휴식 및 웰빙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이 소리는 정신을 회복시키는 효과가 있다. 최근 ‘사이언틱 리포트 저널(Journal Scientific Reports)’에 새로운 논문을 발표한 연구진은 뇌 스캔, 심박동수 측정, 행동 실험 등을 통해 자연의 회복효과가 어디서 […]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방법 6

  스트레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피로, 두통, 근육긴장, 식욕변화, 이갈이 등 다양한 신체 증상을 일으키고 질병을 악화시킨다. 신경질적이고 짜증이 많아지는 등 부정적인 심리를 촉발하기도 한다.   반대로 스트레스 수치가 떨어지면 삶의 만족도가 높아진다. 미국 건강지 로데일에 따르면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방법들이 있다. 효과가 장기적으로 지속되진 않지만 만성스트레스로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예방하는데 기여한다.       ◆ 호흡 […]

양심의 가책 느끼지만… 할 일을 미루는 이유

  주말 대청소를 계획했지만 막상 주말이 되면 침대 밖을 벗어나기 어렵다. 자녀와 약속한 나들이 계획도 다음으로 넘어간다. 이처럼 해야 할 일을 제때 안 하고 자꾸 뒤로 넘기는 사람들이 있다. 누구나 꾸물거릴 때가 있지만 그 정도가 심하다면 특별한 원인이 있을 수 있다.   해야 할 일을 질질 끌면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고 양심의 가책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일을 […]

얼굴색을 좋아지게 하는 식품 7가지

  얼굴색을 좋아지게 하는 식품이 있다. 이런 식품들은 주름살이 덜 생기게 하고 피부가 건조해 지거나 민감해지는 등의 노화 현상을 줄일 수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 등의 자료를 토대로 얼굴색을 좋아지게 하는 식품 7가지를 알아봤다.   ◆빨간 피망 피망은 아삭아삭한 식감이 있기 때문에 조각으로 썰어 바로 먹기 좋은 식품이다. 또 빨간 피망에는 하루 필요량 이상의 비타민C가 함유돼 […]

남성도 ‘산후 우울증’ 겪는다

    아기를 막 출산한 여성의 우울한 기분 상태를 인정한 역사는 길지 않다. 과거에는 모성애가 부족하거나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여성이란 오명을 씌웠다. 하지만 최근에는 여성의 산후 우울증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 단 아직까지 한 가지 간과된 부분이 있다. 아버지란 역할이 주어진 남성 역시 우울증이 생길 수 있단 점이다.   아내의 출산 이후 나타나는 남성의 우울증은 여성 우울증과 성격이 다르다. 그래서 남성의 우울증은 […]

몸 많이 움직이는 노동, 운동 효과 있을까?

  몸을 움직여 일을 하는 것, 즉 노동과 운동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이와 관련해 ‘일은 일이고, 운동은 운동’이라는 말이 있지만 노동이 전혀 운동이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근육을 강화하고 칼로리를 소모시키는 효과가 있다.   문제는 부상과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점이다. 운동은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만들지만, 노동은 근육이나 인대 등이 다치는 원인이 된다. 이러한 차이가 발생하는 […]

되려 우울증 악화하는 안 좋은 습관 3

  우울증 인구 100만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코로나 블루’까지 겹치면서, 우울증 환자가 더욱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다.   그런데 우울증 환자들은 스스로 증상을 더욱 가중시키는 몇 가지 안 좋은 습관들을 가지고 있다. 약물치료를 진행하더라도 이 같은 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우울증으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 우울증은 나쁜 습관을 방치한 상태에서 저절로 개선되는 게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선하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