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스키

숙취가 오래가는 이유 7

숙취는 12시간 정도면 사라진다. 물론 술을 너무 많이 마시면 숙취가 오래간다. 하지만 적당히 마셨는데도 음주 이튿날을 통째로 불쾌감이나 두통, 또는 심신의 작업 능력 감퇴 등 숙취 증상을 겪으며 보내는 경우도 있다. ‘위민스 헬스’ 등의 자료를 토대로 숙취가 오래가는 이유에 대해 알아본다. 1. 노화 늙으면 과음으로 쌓인 독소를 해독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 2차, 3차를 […]

‘비활성화’ 코로나19 백신, 오미크론에 무용지물 (연구)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5종류가 있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이 공급된 백신은 비활성화 백신이다. ‘화학적 거세’로 더 이상 감염을 일으킬 수 없는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를 활용한 백신이다. 안정적이고 제조가 용이해 중국과 인도처럼 인구가 많은 나라에서 개발됐다. 특히 중국이 우호적 외교관계 구축을 위해 제3세계에 대거 배포했다. 그 결과 중국의 시노박(코로나백)과 시노팜, 인도의 코백신이 지금까지 전 세계에 공급된 110억 […]

여성의 질 분비물 변화.. 잦은 세척이?

  질의 분비물은 건강한 가임기 여성에서 흔히 나오는 정상적인 활동이다. 물론 분비량 등에서 개인차가 있다. 하지만 색깔이나 냄새 등에서 변화가 있을 수 있다. 병을 의심할 수 있는 질 분비물이 나타나면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이다. 왜 질 분비물에 변화가 생긴 것일까? ◆ 정상 분비물은 투명·흰색… 냄새 없고, 배란기에 양 증가 질 분비물은 나이, 생리주기, 여성호르몬 분비 등에 […]

코로나보다 무서운 미생물막 감염이란?

우리를 공포에 빠뜨리는 것은 과연 바이러스일까? 세계 공중보건당국은 항생제 내성과 감염이 보이지 않는 큰 위협이라는 데 동의한다. 글로벌 리서치 업체 스태티스타는 2050년경 항생제 내성으로 인한 감염은 세계적으로 한 해에 1000만 명 이상 발생할 것이며 세계 경제에 100조 달러의 손실을 입힐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인류의 가장 큰 적은 ‘미생물막’에 의한 감염과 중증질환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언제든 미생물막 […]

[바이오+] 팬데믹 재현되나? 항생제 통하지 않는 미생물막 감염

우리를 공포에 빠뜨리는 것은 과연 바이러스일까? 세계 공중보건당국은 항생제 내성과 감염이 보이지 않는 큰 위협이라는 데 동의한다. 글로벌 리서치 업체 스태티스타는 2050년경 항생제 내성으로 인한 감염이 세계적으로 한 해에 1000만 명 이상 발생할 것이며 세계 경제에 100조 달러의 손실을 입힐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인류의 가장 큰 적은 ‘미생물막’에 의한 감염과 중증질환이라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언제든 미생물막 […]

겨울철 촉촉한 피부를 위한 팁 10

겨울철은 피부에 손상을 입기 쉬운 계절이다. 바깥에 나가면 차갑고 건조한 공기로 인해 피부가 붉고 거칠어질 수 있다. 실내에 들어오면 난방 열기가 피부 수분을 빼앗아 간다. 미국피부과학회(AAD)에 의하면 활활 타오르는 장작불 옆에 앉아 있는 겨울의 낭만을 즐기는 것도 피부를 건조하게 할 수 있다. 또한 몸을 덥히겠다면서 뜨거운 물로 샤워하는 것은 피부의 천연 기름을 제거할 수 있다. […]

작은 점이.. 가족도 알아야 할 ‘이 암’의 징후

  암은 나도 모르게 조용히 발생해 점차 악화된다. 암이 무서운 이유는 대부분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통증이 있으면 곧바로 병원에 갈 텐데 초기에는 없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본격적인 증상 이전에 징후가 있을 수 있다. 가족들도 알아두면 조기발견에 큰 도움이 된다. 사소한 점 하나로 알 수 있는 피부암의 징후에 대해 알아보자 ◆ […]

첫째와 둘째 성향이 다른 이유…출생 순서 때문?

출생 순서에 따라 성향도 직업도 다르다는 통계가 있다는 사실 아는가.  지금까지 밝혀진 통계 분석을 통해 첫째, 둘째, 막내, 혹은 외동 등의 흥미로운 사실들을 소개한다. 통계학적인 데이터를 기준으로 한 분석에서 몇 째로 태어났는지는 직업에도 영향을 미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첫째나 외동으로 태어난 아이들이 동생보다 의사 혹은 변호사가 될 확률이 높다. 둘째 포함 동생일 경우에는 예술적 면모가 […]

원인불명 소아 돌연사, 단서는 유전자에? (연구)

만 1살 이하의 건강한 아기가 아무런 사전징후나 원인 없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것을 ‘영아돌연사증후군(SIDS)’라고 부른다. 세계적으로 매년 1000명의 영아 중 1~3명이 SIDS로 숨진다. 미국에서만 매년 수백 명의 아기들 목숨을 앗아가는 SIDS 원인이 유전자에 있다는 단서를 찾아냈다고 미국 건강의학 포털 ‘헬스 데이’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IDS가 대중에게 각인된 것은 1990년대 들어 미국 연방정부와 의료단체의 캠페인 덕분이다. SIDS 위험을 […]

미국 CDC, 코로나19 확진자 자가 격리 기간 단축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 자가 격리 기간을 10일에서 5일로 단축했다. 또 백신접종을 1차례 맞고 돌파 감염된 경우에도 자가 격리 기간을 5일로 단축했으며 백신 접종을 완료하거나 추가접종(부스터 샷)을 맞은 사람의 경우는 격리 필요성이 없다고 밝혔다고 CNN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DC는 성명을 통해 “현재 우리가 코로나19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