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스마트폰

어깨 건강 해치는 ‘라운드 숄더’ 교정 운동법

스마트폰이나 태플릿PC와 같은 IT기기의 발달과 보급으로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 콘텐츠나 미디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활동 범위가 좁아지면서 IT기기의 사용시간이 늘었다. 실제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하루 4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과사용 그룹의 비율이 코로나19 이전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장시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근골격계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

보라·연두·노랑…피스타치오 색깔의 영양학적 의미는?

피스타치오하면 무슨 색이 떠오를까? 일반적으로 연두색 알맹이가 생각날 것이다. 피스타치오는 생각보다 다양한 색깔로 구성돼 있다. 황갈색 겉껍질을 까면 제일 먼저 보라색 속껍질이 드러나고, 알맹이 바깥 부분은 연두색, 중심부는 노란색을 띤다. 색깔이 다양하다는 것은 영양 성분 역시 다양하다는 의미다. 피스타치오의 속껍질과 알맹이에는 각각 어떤 영양성분이 들어있을까? 딱딱한 겉껍질을 까면 보라색 속껍질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색을 띠는 이유는 […]

[헬스PICK] 내 나이에 딱 맞는 수면 시간은?

하루 적정 수면시간은 나이, 생활습관에 따라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권장 수면시간은 하루 7~9시간이다. 스탠포드대 정신의학과 크리스티나 칙 박사에 따르면 생후 4~12개월 아기는 12~16시간 수면이 권장된다. 여기에는 낮잠도 포함된다. 메이요클리닉에 따르면 만 1~3세 유아는 하루 11~14시간, 만 3~5세 유아는 10~13시간, 만 6~12세 어린이는 9~12시간 잠을 자는 것이 좋다. 학업 때문에 국내 청소년들은 잠을 적게 자는 […]

휴가지에서도 스마트폰만 보는 당신, 혹시 스마트폰 증후군?

전국이 대체로 흐리며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대부분 지역이 최고 체감온도는 31도 내외로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오늘의 건강= 폭염으로 외부 활동을 줄이고 실내에서 스마트폰 속 세계에 빠지는 사람이 많다. 스마트폰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 각종 중독과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스마트폰 증후군이란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해 신체적, […]

욱신욱신 저린 손, 알고 보니 목 디스크가 원인

    대부분 관절 질환은 통증 부위와 문제가 생긴 부위가 같다. 척추 질환은 통증이 나타나는 양상이 조금 다르다. 신경이 압박을 받아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디스크는 신경이 손상을 받아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이다. 특히 목 디스크는 주요 통증 부위가 목이 아니어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척추는 목(경추)부터 꼬리뼈(미추)까지 이어져 우리 몸을 지지하고, 뇌간 끝에서 […]

가족 중 암 환자 2명 발생.. 유전 외 원인은?

  가족 중에 암 환자가 나오면 온 집안이 비상이다. 그런데 2명 이상 나오는 경우가 있다. 부모, 형제, 자매 등 직계 가족 중에 2명의 암 환자가 발생하면 충격의 강도가 엄청나다. 당연히 유전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다른 영향도 상당하다. 어떤 위험 요인들이 도사리고 있을까? ◆ 같은 식단-식습관… 가족의 식성이 비슷해진 경우 위암은 5% 정도 가족력이 작용한다. 부모가 위암을 […]

스마트폰과 컴퓨터로 인해 쌓인 피로

    현대 생활은 눈에 친절하지 않다. 컴퓨터 태블릿 스마트폰 등 주변에 있는 디지털 기기들은 눈의 피로를 일으킬 수 있는 청색광을 방출한다. 미세한 작업에 오래 집중하는 것도 시야를 흐릿하게 만들고 빛에 민감하거나 두통을 일으킬 수 있다. 컴퓨터든 아니든 눈을 집중적으로 사용한 뒤에는 피로감에 시달릴 수 있다. 미국 과학미디어 ‘사이테크데일리’에서 눈을 쉬게 하고 편안하게 해주는 방법을 […]

무더운 열대야, ‘잘’ 자는 방법이 있다?

  열대야는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현상으로 습습하고 더워 사람을 짜증나게 하고 수면 패턴의 변화까지 초래한다. 높아진 기온에 체온을 낮추기 위해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돼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방해한다. 달콤한 잠을 즐기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열대야 숙면 꿀팁을 알아본다. ◆ 스마트폰은 잠시 Off, 생체시계는 On 스마트폰은 380-500nm 파장의 블루라이트를 방출해 멜라토닌 생성과 분비를 방해하고 인터넷 […]

내 몸엔 시계가 있다…삶과 생체시계의 동기화 필요

2017년 생체시계의 비밀을 밝힌 세 명의 미국 과학자가 노벨상을 받았다. 우리 몸속에는 건강과 연동된 시계가 있다는 것. 언제 밥을 먹으면 좋을지, 몇 시에 자고 일어나야 할지를 알려주는 시계가 바로 생체시계다. 이 시계는 뇌의 시상하부에 있는 약 2만 개의 신경세포들로 구성돼 있다. 사람뿐 아니라 다른 동물, 식물, 심지어 박테리아도 생체시계를 갖고 있다. 고양이가 새벽과 해질녘 가장 […]

고소·비행∙주사∙동물 공포증, 휴대전화∙헤드셋만 있으면 고친다

    고소 공포증 등 다섯 가지 공포증이 ‘가상현실(VR)’ 앱 치료 프로그램으로 크게 개선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타고대 연구팀은 헤드셋과 휴대전화 앱 ‘오버캄(oVRcome)’을 이용한 가상현실 치료 프로그램으로 6주 동안 다섯 가지 공포증 환자를 치료한 결과 증상의 약 75%가 개선됐다고 밝혔다. 앱 ‘오버캄(oVRcome)’은 기술 기업인 ‘크라이스처치’가 공포증을 앓고 있는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만든 완전 자율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