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숙취

술 마신 다음날, 해장에 좋은 과일과 채소 5

술 마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는 순간부터 머리가 아프고 속이 거북하다면 해장을 하면 좋다. 술을 마시면 몸에서 에탄올이 분해되어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독성물질이 생성된다. 바로 이것 때문에 다음날까지 숙취로 고생하게 된다.  숙취에 좋은 음식, 특히 과일과 채소를 알아보자. 해장국으로 탁월한 콩나물 가장 인기있는 해장국은 콩나물국이다. 콩나물은 비타민C, B1이 풍부하고, 특히 뿌리에 아스파라긴산이 많다. 아스파라긴산은 숙취의 원인인 아세트알데히드를 제거하기 […]

술배는 따로 있다? 술에 대한 오해 5가지

  술은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즐기며 이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사고도 끊임이 없다. 세계약물조사의 발표에 따르면 술고래 습성을 가진 사람 중 60%만이 자신의 음주 습관이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취기가 올라오면 기분이 좋아지는데다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좋다는 인식 때문에 술의 심각성을 깨닫기 어렵다.   술의 속성을 제대로 알고 적당량 마시면 술이 트러블메이커가 될 위험은 확실히 줄어든다. 이에 미국 언론매체 […]

제철 맞은 매실, 잘못 먹으면 독 된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거나 구름이 많은 가운데 수도권과 강원도 지역에는 오전 한때 비 소식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10mm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8도, 낮 최고기온은 20~3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장아찌, 청, 담금주 등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매실이 제철을 맞았다. 매실은 음식과 혈액, 물에 있는 독을 해독한다고 하지만 때로는 독을 품고 있기도 하다. 매실의 각종 건강 효능과 섭취 시 […]

숙취해소 돕는 vs 방해하는 음식

방역 완화, 가족 모임, 미뤘던 회식 등 술자리가 늘어나고 있다. 즐거움만 가득하면 좋겠지만 다음날 아침 숙취는 지독하다. 두통을 시작으로 구토, 위장장애까지 발생하는데… 숙취는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란 독성물질에 의해 발생한다. 다음날 섭취하는 음식이 숙취에 영향을 미친다. 빠른 컨디션 회복을 위해 먹어야 할 음식은 무엇일까? ◆ 해장국이 당길 땐? 콩나물 콩나물은 아스파라긴산이 풍부하다. 이는 숙취 […]

과음 다음날 배가 더 고픈 이유

    과음을 하고 난 다음날 이상할 정도로 허기질 때가 있다. 이런 현상은 왜 일어나는 걸까. 술을 잔뜩 마시고 난 다음날은 어김없이 강렬한 숙취가 몰려온다. 취기가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불쾌하고 불편한 기분이 들고 두통, 설사, 구토 등이 나타나는 게 일반적인 반응이다. 그런데 간혹 배가 너무 고프다는 생각을 하며 일어나기도 한다.   술을 마신 다음날 느끼는 이 같은 […]

취할 날이 많아진다! 숙취에 대한 6가지 사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020년 3월 도입된 이후 2년 1개월 만에 전면 해제됐다. 영업시간과 모임 인원 제한 없어짐에 따라 시내 곳곳에서 늦은 시간 술자리 모습도 많아 졌다. 당장 자유로운 기분과 분위기에 취해 술을 마시다 보면, 다음날 숙취로 고생하는 경우도 늘어날 수 있다. 안심하고 마시다 숙취에 당하는 일은 없도록 몸관리에 신경 써야 할 때다. […]

잘 몰랐던 ‘숙취’에 관한 사실 11가지

  술자리에서 거나하게 취한 뒤 다음날 숙취로 인해 술보다 더 쓴 맛을 겪은 사람이 많을 것이다. 이번에는 ‘술 조심’을 다짐했지만 어김없이 숙취로 고생하곤 한다. 숙취에 대해 몰라도 너무 몰랐던 것은 아닐까. 숙취에 대해 정확히 알고가자. 미국 의학포털 웹엠디(WebMD)가 소개한 숙취에 관한 속설 11가지다.       □ 술 마시면 으레 숙취? 과도한 음주는 중추신경을 자극해 뇌에 화학물질을 생성시켜 두통, 어지러움, […]

숙취에 대한 오해와 진실 8

  숙취는 술에 몹시 취하고 나서 수면에서 깬 후에 느끼는 불쾌감, 두통, 심신의 작업 능력 감퇴 등이 1∼2일간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애주가 대부분은 한 번씩 숙취를 경험한다.   그래서 술을 조금 먹겠다고 다짐하지만 또 다시 숙취로 고생하곤 한다. 이는 숙취에 대해 너무 몰랐기 때문에 반복되는 현상은 아닐까. ‘웹 엠디’가 숙취에 대한 잘못된 상식 8가지를 짚었다.       1. 숙취는 […]

나이·성별도 영향…숙취가 오래가는 이유 5

술이 센 사람도, 술을 즐기는 사람도, 피해 갈 수 없는 게 있다. 바로 숙취다. 술 마신 다음날 아침이면 머리가 아프고 속이 메슥거린다. 밥맛이 없는 건 물론, 일어나 앉을 기운도 없다. 다행인 건 숙취는 시간이 가면 저절로 사라진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술자리가 끝난 때부터 12시간이 지나면 숙취 또한 끝난다. 길어도 24시간 안에는 가라앉기 마련이다. 그러나 […]

숙취 없이 술 마시는 비법

  음주운전과 숙취는 한국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다. 음식과 함께 곁들이는 한두 잔의 술은 혈액 순환을 촉진시켜 심장 질환이나 당뇨병 예방에 도움을 주지만 언제나 지나친 것은 문제가 된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는 긴 술자리와 폭음 때문에 다음날 숙취로 고통스러워하는 직장인들도 많다.   숙취는 간에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아세트알데히드라는 대사물질 때문에 발생한다. 아세트알데히드는 ALDH 효소를 통해 2차 분해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과음을 하게 될 경우 ALDH 효소가 부족해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