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숙면

멜라토닌, 안전한 ‘수면 영양제’일까?

    잘 자려고 멜라토닌을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체가 만들어내는 천연 성분이어서 다른 수면제보다 안전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수면제보다는 거부감이 덜한 ‘수면 영양제’로 불리기도 한다. 이런 멜라토닌도 수면제 대용으로 장기간 고용량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정리했다. 멜라토닌은 수면 호르몬이다. 해가 지면 분비돼 잠을 유도하고, 해가 뜨면 분비를 멈춘다. 햇볕을 […]

침실에 둔 ‘이것’, 만성질환 유발한다?

침실의 스탠드를 끄고 어둡게 하는 것은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세 가지 주요 건강 문제가 발생할 확률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잘 밤에 야간 스탠드를 사용하거나 TV, 스마트폰, 태블릿을 침실에서 사용하는 노인들이 밤에 빛을 전혀 받지 않은 성인들에 비해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이 있을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2일(현지시간) 수면연구학회(SRS)의 […]

새벽에 깼을 때 다시 잠들고 싶다면?

한밤중에 스스로 눈이 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몸이 피곤해 다시 잠을 청하지만 뒤척거리기만 할 때도 있다. 어중간한 시간에 잠에서 깨는 일이 잦아지면 생활에 불편함이 늘어난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CNN 인터넷판이 이른 새벽 잠에서 깨어났을 때 행동요령을 소개했다. 시계나 스마트폰을 확인하지 않는다 잠에서 갑자기 깨어났을 때 이른 시간으로 느껴진다면 굳이 시간을 확인하지 않는다. 알람을 […]

밤새 뒤척이다 맞이한 아침, 숙면 위해 먹어야 할 음식은?

    전국이 구름이 많고 흐릴 전망이다. 비나 소나기가 오는 지역은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안전사고에 유의하자.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옷차림에 신경 써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5~19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부쩍 더워진 밤공기와 더부룩한 속에 뒤척이다 보면 […]

젊게 오래 사는 비결 10가지

  젊게 오래 살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 인간의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어떻게 하면 장수하면서도 젊음을 오래 유지할 수 있는가가 현대인의 큰 관심사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젊게 오래 사는 방법 10가지를 실었다.   ◆체중을 줄여라 과체중이거나 비만일 때 살을 빼면 당뇨병과 심장병, 그리고 생명을 단축시키는 다른 요인을 차단할 수 있다.   ◆담배를 끊어라 50년간 실시된 영국의 […]

싱글과 커플, 어느 쪽이 더 숙면할까?

성인 파트너와 함께 잠을 자는 커플이 혼자 자는 싱글보다 수면의 질이나 만족도가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 침대를 쓰는 싱글이 침대를 나눠 쓰는 커플보다 잠을 더 잘 잘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통념을 뒷받침하는 연구도 있다. 미국 애리조나대 연구진은 펜실베이니아주의 성인 직장인 1007명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과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성인 파트너와 잔 사람들은 […]

깊이, 편안하게… 잠 잘 자게 해주는 식품 9

  밤에 잠을 푹 잘 자는 게 건강에 얼마나 중요한지는 두말 할 필요가 없다.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몸이 기진맥진해질 뿐만 아니라 초조해지고 정신이 산만해진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는 사람은 고혈압, 뇌졸중, 비만,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   다행스럽게도 불면증을 퇴치할 수 있는 방법들이 여럿 있다. 이중에서도 먹는 음식에서 시작하는 게 좋다. 수면과 기상 사이클을 […]

뷰티의 핵심… ‘잠’ 잘 자야 피부도 윤택

  밤새 잠만 잘 자도 건강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 미용을 목적으로 할 때도 숙면은 필수다. 잠을 자는 동안 피부가 회복 및 재생 과정을 거치기 때문이다. 피부에 산소를 공급하고, 훼손된 부위를 원상으로 돌리는 작업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잠을 자는 동안 생성되는 성장 호르몬 역시 피부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신경학자 윌리엄 크리스토퍼 위너 박사는 미국 건강지를 헬스를 통해 “성인은 깊은 잠에 빠졌을 때만 성장 호르몬이 분비된다”며 […]

날이 더우면 왜 잠들기 어려워질까?

간혹 새벽에 잠을 깰 때가 있다. 갑자기 잠을 깰만한 특별한 이유가 없는 것 같다면 ‘더위’가 원인일 수 있다. 저녁 시간 물을 많이 마셨다거나 낮잠을 오래 잤다거나 늦은 밤 카페인 섭취를 했다면 새벽에 깰 수 있다. 그런데 이 같은 특정한 이유가 파악되지 않는다면 실내 온도가 잠을 깬 이유일 수 있다는 것. 기후 위기로 전 세계적인 기온 […]

불면증 극복, 뇌가 천천히 늙는 열쇠

45세 때 잠이 부족하면 65세가 됐을 때 인지기능이 더욱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노화와 건강 저널(Journal of Aging and Health)≫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헬싱키에 거주하는 3700명을 대상으로 15~17년간 불면증 증상과 기억력, 학습능력, 집중력 검사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45세 전후의 나이에 불면증을 심하게 겪는 사람들은 65세 전후의 연령에 이르러 인지기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