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수명

남성이 여성보다 빨리 죽는 이유 6가지

  유전적 결함, 문화 특성… 60세인 우리나라 남성은 22.65세(평균 82.65세), 여성은 27.62세(평균 87.62세)를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연구원의 분석이다. 기대수명은 매년 늘어 2030년 60세인 남성은 27.04세(평균 87.04세), 여성은 31.97세(평균 91.97세)를 더 사는 것으로 분석됐다.   5년 단위로 남성과 여성 모두 기대수명이 1, 2년 늘어나고 있지만 여성은 남성보다 5년 정도 기대수명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남성의 평균 수명은 여성에 비해 […]

남성이 여성보다 수명 짧은 이유, Y염색체에 있다

남성이 여성보다 수명이 짧은 이유가 밝혀졌다. 비밀은 남성의 성염색체인 Y염색체에 숨어있었다. 14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된 미국 버지니아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사이언스》와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남성은 나이가 들면서 머리카락, 근육, 무릎 연골만 빠지는 것이 아니다. 세포에서 Y염색체도 잃기 시작한다. 이를 ‘Y염색체 모자이크 손실’이라고 부른다. 세포가 복제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면서 서로 다른 유전형이 […]

평균 수명 줄이는 식사 습관은?

식탁에서 음식에 소금을 첨가하는 습관이 사람의 평균 수명을 단축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2년 이상, 여성은 1년 반 이상 수명이 준다는 것. 유럽심장학회 학술지 《유럽심장저널(EHJ)》에 발표된 미국 툴레인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1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툴레인대 공중보건‧열대의대의 루 치 교수 연구진은 50만 명 이상의 영국인이 참여한 바이오뱅크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2006년~2010년 이들은 식사 때 음식에 추가적으로 […]

낙천적인 사람이 더 오래 사는 이유

인생을 긍정적으로 사는 사람은 삶의 질이 높다. 스트레스가 적으며, 잘 자기 때문에 심장도 튼튼하고 면역력도 강하다. 최근 미국 하버드대 연구에 따르면 수명도 길다. 그 이유는 뭘까? ‘워싱턴포스트’는 먼저 생활 습관에 주목했다. 2018년 채프먼대 연구 등에 따르면 낙관적인 사람은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고, 신체적 활동이 많으며, 담배를 피우지 않을 가능성이 컸다. 이 정도만 지켜도 심장질환, 당뇨병, 암에 […]

수명 연장 효과… 진짜 ‘악력’ 기르는 법

  손을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손금의 생명선 길이를 재어 보면 될까? 그보다는 다른 사람과의 악수를 통해 자신의 건강상태를 확인해보는 것이 훨씬 과학적이다. 악력이 셀수록 수명이 길다는 연구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악력을 강화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캐나다 맥마스터대학교 연구팀은 ‘랜싯(Lancet)저널’을 통해 악력과 건강 사이의 연관관계를 실험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17개국에 거주하는 14만 명의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악력계를 이용한 악력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다.       이 […]

“낙천적인 여성이 오래 산다” (연구)

낙관적인 사고방식과 오래 사는 것은 연관성이 있을까?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높은 수준의 낙관주의는 여성의 수명 연장, 그리고 90세 이상 살 가능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다양한 인종과 민족 집단에 걸쳐 적용됐다. 미국 하버드 T.H. 챈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낙관주의 자체가 인종과 민족성 같은 사회 구조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이번 연구는 낙관주의가 […]

야식이 수명 단축한다? (연구)

야식을 먹지 않으면 수명이 길어진다는 동물 실험 결과가 나왔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칼로리 섭취량을 엄격하게 제한하되, 필수 영양분을 제공하면 수명이 늘었다. 먹이가 부족한 듯한 상황은 신진대사에 변화를 일으켜 수명을 늘렸고, 노화로 질병이 생기는 걸 지연했다. 파리, 설치류, 원숭이 등 다양한 실험에서 얻은 결론이다. 최신 연구는 미국 텍사스대 연구진이 생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섭취 열량을 제한한 것은 […]

단백질 적게 먹으면 오래 산다? (연구)

식단에서 단백질의 양을 제한하면 어떤 효과가 있을까? 미국 페닝턴 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에 의하면 단백질 제한 식이요법은 수명 연장을 비롯해 건강에 유익한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동물 실험 결과에서 드러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효과는 섬유아세포 성장인자(FGF21)라고 불리는 간에서 유래한 대사 호르몬에 달려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소식을 하면 건강이 좋아지고 수명 증가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있다. 덧붙여, 단백질 혹은 […]

세끼 식사 ‘이 시간’ 내에 끝내야 건강에 좋다 (연구)

12시간 안에 모든 식사를 마치고 칼로리를 줄이는 것이 오래 사는 비결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워드휴스의학연구소(Howard Hughes Medical Institute) 분자 생물학자 조셉 타카하시 박사팀은 쥐 실험 결과에서 하루 중 가장 활동적인 시간에 칼로리를 제한한 식사를 한 쥐의 수명이 유의하게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Science》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쥐 500여 마리를 대상으로 4년 동안 식사 […]

조기 사망 위험 알리는 신체 신호 4

    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다. 하지만 건강하게 장수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질병이나 사고 등으로 수명을 다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환경적 요인과 함께 생활방식은 이런 수명에 큰 영향을 미친다.   미국의 경우 나이가 들어 사망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심장질환과 암이 꼽힌다. 이런 질환들은 식습관과 운동, 수면 등 평소 생활방식을 건강하게 유지함으로써 사전에 예방을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조기 사망 위험을 알리는 신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