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수면장애

생리 때 왜 잠을 설칠까?

여성은 월경과 폐경기를 거치게 된다. 이 시기에 두통, 복통, 경련, 우울증 등 다양한 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이러한 증상들 때문에 수면장애를 겪는 사람도 있다. 미국 국립수면재단(NSF)에 따르면 전체 여성의 23%가 월경 전 잠을 설치고 있으며, 30%는 생리기간 동안 수면장애로 고생한다.     월경주기가 수면에 영향을 끼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월경주기는 생리를 시작한 첫날을 시작으로 25~35일간 지속되는 주기를 말한다. 평균적으로는 28일 정도 지속된다고 […]

잠자리 자세가 건강을 결정한다고?

    오른쪽 혹은 왼쪽으로 누워 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등을 바닥에 대고 누워 자거나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려 자는 사람도 있다.   잠자는 자세로 심리상태를 분석한 연구도 있다. 몸짓언어 전문가 로버트 핍스는 수면자세가 반영하는 성격에 대한 연구를 했다. 핍스 박사에 따르면 수면자세를 통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스스로의 삶을 제어하고 있는지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영국 […]

폐경기 여성, 1년 중 5주 이상 수면 손실 (연구)

완경기(폐경기) 여성 다수가 잃어버린 수면 시간이 1년에 5주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국 최대 침대 및 매트리스 제조업체 사일런트나이트(Silentnight)는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완경 여성의 3분의 2가 수면 장애로 고통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하룻밤에 평균 2.7회 잠에서 깼으며 자는 동안 식은 땀(night sweats), 불면증, 심장 두근거림을 포함해 다양한 문제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경기 […]

운동만으로도 고칠 수 있는 병 8가지

  엔도르핀 철철 넘쳐 ‘운동 치료’ 저자인 조든 메츨 박사는 “미국만 해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크고 작은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이유는 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단지 운동 처방만으로도 고칠 수 있는 질환들이 많이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로데일 뉴스(Rodale News)’가 메츨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운동으로 치료할 수 있는 질환 8가지를 소개했다.   […]

커피 등 카페인 음료에 대한 놀라운 사실 4가지

  커피 등 통해 많이 섭취 커피 열풍에서도 알 수 있듯이 카페인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며 거의 규제를 받지 않는 자극제이다. 저널리스트이자 환경 과학자인 머레이 카펜터는 멕시코 카카오 농장, 중국의 합성 카페인 공장, 과테말라 커피 농장 등을 찾아 카페인에 대해 조사했다.   미국의 여성지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이 카펜터의 조사내용 등을 토대로 카페인에 대한 놀라운 사실 4가지를 […]

어린 시절 악몽의 반복, 정신병 신호?

  어린시절 악몽이 자꾸 되풀이 되면 정신병을 경고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모든 어린이가 악몽을 꾸지만 그것이 반복된다면 심각하다. 또 잠자다 공포에 질려 비명을 지르거나 팔다리를 흔들며 몸부림치는 행위도 정신병의 전조중상일 수 있다.   영국 워릭대 연구팀이 2~9세 어린이 6800명을 관찰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어린이들이 12세가 될 때까지 총 6차례에 걸쳐 부모들을 상대로 아이의 수면 문제점을 질의했다. 연구 막바지에 어린이들이 망상과 […]

폐경 여성 95%의 고통 1위, ‘잠 못 이루는 밤’

  95% 불면증 호소 폐경기가 되면 여성의 몸은 호르몬 환경의 변화로 다양한 증상들을 경험한다. 우선 얼굴 홍조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얼굴 홍조 증상은 대개 개인차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1~2년 정도 지속된다.   폐경기에는 오줌길(요도)의 점막이 위축돼 다양한 배뇨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뜨거운 목욕탕 속에서 소변을 참는 것을 어렵게 느끼게 되고 때때로 운동을 하거나 기침, 재채기를 할 때, 웃거나 달릴 때 소변이 새는 요실금 증세를 보일 수 있다. […]

숙면 방해하는 발가락·종아리 경련, 예방법은 없을까?

    비가 그친 후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져 충청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최고 체감 온도 33도 내외의 폭염이 이어지겠다. 노약자는 12-18시 사이 야외활동을 삼가고 충분한 수분과 염분을 섭취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쥐’라고 흔히 말하는 국소성 경련은 근육이 갑자기 수축하면서 통증을 동반하며 눈가부터 허벅지, 종아리와 […]

복싱하면 ‘이 병’ 완화에 좋다 (연구)

복싱이 파킨슨병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떨림이나 강직 등 운동 관련 증상뿐만 아니라 우울, 불안 등 정신적 증상도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러시의과대(Rush Medical College) 연구진은 일리노이주 데스 플레인즈 지역에서 파킨슨병 2기 환자에게 맞춰 수정된 3개월 복싱 프로그램을 완료한 참가자 14명을 조사했다. 파킨슨병은 5단계로 나눠지는데 이 중 2기는 떨림, 강직, […]

더운 밤도 아닌데… 잠잘 때 땀이 나는 이유 5

  습도가 높아 눅진해진 날씨 탓에 땀이 나고 끈적끈적해 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날씨와 상관없이 흐르는 땀때문에 수면을 방해받는다는 사람들도 있다. 왜 잠잘 때만 되면 이처럼 땀이 흐르는 걸까. 계절과 상관없이 땀이 수면을 방해하고 있다면 다음과 같은 요인이 원인일 수 있다.       ◆수면 환경 잠을 잘 때 땀이 많이 나는 보편적 이유는 따뜻한 수면 환경으로 인한 체온상승이다.  실내온도가 높을 수도 있고, 잠옷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