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수건

손 씻을 때 꼭 챙겨야 할 디테일 6

“손을 씻으라”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귀에 못이 박이게 듣는 말이죠. 마스크 쓰기보다 훨씬 더 강력한 예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이 손 씻기에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유지해야 하는 좋은 습관이죠. 비누 거품을 내어 손등과 바닥, 손가락 사이, 손끝을 충분히 비비되, 20초 이상 씻어야 한다는 게 감염병을 예방하는 손 씻기의 골자입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몇몇 디테일을 챙기지 않으면 […]

수건 하나로…허벅지 안쪽 살 빼는 방법 3

운동할 때 기구와 복장부터 제대로 갖춰야 한다는 분들도 많지만 왠지 그러고 나면 의욕이 팍 꺾이는 경우도 있죠. 그럴 땐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도구들을 이용해서 운동을 시작해 보는 건 어떨까요? 여성들 사이에 부러움을 사는 몸매가 있습니다. 바로 ‘사이 갭(thigh gap)’이 있는 여성이죠. 사이 갭은 양쪽 허벅지 사이에 빈 공간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사이 갭이 있는 여성은 […]

샤워할 때 신경 써야 할 다섯 가지

샤워할 때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따라서 가려움증을 느끼기 쉽다. 시간을 오래 끌거나 너무 강한 비누를 써도 마찬가지다. 목욕용품을 깨끗이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씻자고 들어간 욕실에서 오히려 병균에 감염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과연 어디에 신경을 써야 할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웹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했다. ◆ 머리 = 두피에 기름이 심하게 끼는 경우가 […]

손발톱 곰팡이 예방법

손톱 색이 허옇게 변하고, 발톱 모서리가 이상하게 두꺼워진다면 손발톱 진균증, 다른 말로 손발톱 곰팡이병을 의심해야 한다. 여기 감염되면 손발톱 색이 흰색, 노란색, 때로 갈색으로 변한다. 손발톱이 두꺼워지면서 쉽게 부서지는가 하면, 곰팡내가 나기도 한다. 감염은 쉽게 발톱에서 발가락 사이로 확산된다. 무좀이다. 무좀은 여러 모로 불편한 병이다. 가렵고, 다른 이들에게 말하기 곤란하고, 완치도 쉽지 않다. 게다가 전염성이 […]

겨울 피부 촉촉하게 유지하는 법

겨울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진다. 콧방울 주변에 보기 싫게 각질이 일기도 하고, 가볍게 웃었을 뿐인데 아랫입술 가운데가 투둑, 뜯어지기도 한다. 날이 춥더라도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할 방법,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겨울에 특히 피부가 건조한 건 바깥 기온이 내려가는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내 난방이 과한 때문이기도 하다. 온도를 너무 올리면 피부는 메마르는 정도가 아니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