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손톱

벌레에 물렸을 때 급성 감염증 막는 방법

우기가 끝나고 나면 모기 등 벌레가 설치는 시기가 시작된다. 벌레에 물리거나 쏘인 자국은 가려울뿐더러 붉게 얼룩져 뚜렷하게 드러난다. 물린 자리는 대개 며칠 안에 가라앉는다. 하지만 자꾸 긁다보면 감염이 생기고 심하면 피부가 괴사하고 패혈성 쇼크까지도 올 수 있다. 위민스헬스매그닷컴, 프리벤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벌레 물렸을 때 대처법 및 손쉬운 처치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급성 감염증 막는 […]

달걀 꼭 먹어야 할까? ‘채식주의’의 고민 5

  채식 위주로 식사를 하는 ‘채식주의’는 여러 유형이 있다. 가장 엄격한 완전 채식주의자가 ‘비건’(Vegan)이다. 효율 높은 단백질이 풍부한 육류, 달걀을 안 먹으니 근육 유지에 좋은 영양소를 구하는 게 중요하다. 칼슘, 철분 등의 보충도 신경 써야 한다. 채식주의와 영양소에 대해 알아보자. ◆ ‘채식주의’의 종류는? 채식주의는 ‘비건’만 있는 게 아니다. 채식 위주지만 생선은 먹는 ‘페스코(Pesco)’, 우유와 달걀을 […]

혈액 순환 개선하는 방법, 그리고 좋은 식품 10

몸 속 혈관의 길이는 약 9만6500㎞에 달한다. 이런 혈관을 따라 혈액이 우리 몸 곳곳을 돌아다니며 산소를 운반하고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해준다. 이런 혈액 순환이 잘 돼야 풍부한 영양과 산소 공급으로 백혈구의 활동이 활발해져 각종 세균으로부터 몸을 지켜낼 수 있다. 반면에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으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피부가 건조해지고 손톱이 부서지기 쉬우며 털이 빠질 […]

[헬스PICK] ‘악취 원인’ 퀴퀴한 냄새 나는 신체 부위 6

피지분비가 활발한 부위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퀴퀴한 몸 냄새 나는 사람이 되지 않으려면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할 부위, 어디 있을까? 1. 겨드랑이 : 암내라고 불리는 심한 겨드랑이 냄새가 날 수 있다. 겨드랑이를 자주 씻고 제모를 하고 땀 억제제를 바르면 냄새가 덜 난다. 액취증이나 다한증이 심하면 레이저 치료로 땀샘을 파괴하는 것이 좋다. 2. 발 : 발에 […]

물놀이할 땐 콘택트렌즈 빼야…빼기 어려울 땐?

물놀이를 즐기러 바다, 계곡, 워터파크 등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나는 시기다. 평소 콘택트렌즈를 착용하는 사람이라면 물에 들어가기 전 렌즈 빼는 걸 잊지 않아야 한다. 콘텍트렌즈는 안과 전문의를 통해 시력 검사, 눈 질환 여부 등을 검사 받은 뒤 안경원 등 판매처에서 구매해 사용하는 의료기기다. 올바른 사용법과 주의사항 등을 반드시 준수해 사용해야 한다. 렌즈 세정액이나 보존액 […]

단백질 부족하면 몸에 생기는 큰 변화 7

  ‘단백질’ 하면 흔히 근육을 떠올리지만 몸의 거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우울감이 높아지는 것도 뜻밖에 단백질 부족이 원인일 수 있다. 단백질은 근육, 장기, 뼈, 혈액 등 신체 조직의 성장과 유지를 돕고 호르몬, 항체를 구성하는 주요 물질이기 때문이다. ◆ 몸이 약해진 느낌…면역력에 문제 생기는 경우 단백질은 면역 세포와 항체를 구성하며 수분과 산-염기의 평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

“내 나이가 어때서”…노년 건강 위해 더 필요한 영양소와 식품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신체 변화를 경험한다. 기초 대사량이 줄어들게 되며, 몸에서 빠져나가는 영양소도 많아진다. 조심해야 할 질환도 늘어나면서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나이가 들면서 더욱 챙겨야 하는 영양소와 함유 식품에 대해 알아본다. △오메가-3 지방산(호두, 아마씨) 오메가-3 지방산은 우리 몸이 스스로 만들어 낼 수 없기에 필수 지방산이라고 불린다. 눈, […]

성가신 손거스러미 생기는 이유

    손톱 주변의 각질(큐티클)이 얇게 일어나면 별것 아닌 듯 신경이 쓰인다. 그냥 두자니 거슬리고 무심코 벗기다가 자칫 ‘유혈 사태’를 빚기도 한다. 큐티클은 손톱과 피부를 지키는 보호막이다. 피부 수분 증발을 방지하고 외부 병원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이 큐티클이 들떠 일어나면 손거스러미가 된다. 왜 생기는 걸까? 미국 건강 매체 ‘위민스헬스’가 정리했다. ◆ 건조 = 손과 손톱이 […]

손에 나타나는 건강 적신호 4

문제가 생기면 몸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신호를 보낸다. 예를 들어 시야가 흐릿해지는 건 당뇨병의 초기 증상 중 하나다. 손에도 신호가 나타난다. 어떤 신호인지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파킨슨병 = 피로가 누적되면 손이 떨린다. 영양이 부족할 때도 손이 떨릴 수 있다. 문제는 파킨슨병이나 다발 경화증의 초기 증상일 수도 있다는 것. 파킨슨병은 뇌간의 중앙에 존재하는 도파민계 신경이 […]

혈액 순환 돕는 방법…그리고 좋은 식품들

혈관은 우리 몸의 도로망이다. 신체 곳곳을 연결하는 혈관의 길이는 약 9만6500여㎞에 달한다. 이런 혈관을 따라 혈액이 몸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산소를 운반하고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한다. 그런데 이런 혈관 도로망을 통해 혈액 순환이 잘 안 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혈류가 느려지면서 몸의 세포들이 필요로 하는 산소와 영양분이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손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