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손소독제

“보드카를 손 소독제로 쓰지 말라”

미국의 보드카 제조사 티토(Tito)는 최근 자사의 보드카를 손 소독제로 쓰지 말 것을 요청했다. 코로나19로 위생용품, 특히 손 소독제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트위터 등 SNS에서 ‘술을 손 소독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지자, 제동을 건 것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티토 보드카의 알코올 도수는 40%. 보건당국이 손 소독제의 기준으로 제시한 60%에 훨씬 못 미치기 때문에 완벽한 소독 효과를 […]

손 씻을 때 꼭 챙겨야 할 디테일 6

“손을 씻으라”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귀에 못이 박이게 듣는 말이다. 마스크 쓰기보다 훨씬 더 강력한 예방법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많은 사람이 손 씻기에 익숙해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더라도 유지해야 하는 좋은 습관이다. 비누 거품을 내어 손등과 바닥, 손가락 사이, 손끝을 충분히 비비되, 20초 이상 씻어야 한다는 게 감염병을 예방하는 손 씻기의 골자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몇몇 디테일을 […]

손 소독제, 물티슈 올바른 사용법

‘우한 폐렴’이 창궐하면서 마스크와 함께 손 소독제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시중에 가장 많이 출시된 제품의 핵심 성분은 에탄올이다. 세균의 단백질과 지질을 변성시켜 살균하는 성분이다. 그밖에 프로필렌글리콜, 글리세린, 토코페롤 등 보습 성분이 첨가된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 타임스’에 따르면 가장 이상적인 손 소독 방법은 고형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서 30초 이상 구석구석 닦아내는 것이다. 물과 비누를 쓰기 여의치 […]

2m, 재채기로 병균 날리는 거리

재채기나 기침할 때 튀어나온 침방울이 이동하는 거리는 얼마나 될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그 거리는 180cm가 넘는다. 눈에 보이는 침방울이 그렇고, 그보다 작은 입자들이 이동하는 거리는 더 길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연구에 따르면 기체화한 입자들은 2.4m 이상을 날아간다. 영국 브리스톨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기침이나 재채기로 튀어나온 입자들이 날아가는 최대 속도는 시속 160km에 달한다. 태풍의 기준이 되는 바람의 속도(시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