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속옷

걸어둘까, 접어둘까… 옷 오래 입는 요령 9

  불필요한 지출을 막기 위해선 평소 옷을 오래 입는 요령이 필요하다. 미국 생활지 와이드브레드가 옷을 오래 유지·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색깔 현명하게 선택하기 커피나 초콜릿처럼 짙은 색의 음료나 군것질을 좋아하는데다 잔을 쏟는 덤벙대는 습관까지 있다면 어두운 계통의 옷을 사는 것이 현명하다. 얼룩과 때가 쉽게 눈에 띄는 밝은 색 옷은 덜렁거리는 사람에게 사치다. 갈색, 회색, 파란색 계통의 짙은 색 옷을 의식적으로 […]

여성이 속옷에 대해 알아야 할 7가지

  팬티는 가장 민감한 살과 맞닿는 속옷이다. 또 24시간 거의 벗을 일이 없다. 최근에는 T팬티와 레이스 등 화려한 언더웨어도 많다. 그러나 팬티는 여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버슬이 여성이 팬티에 대해 알아야 할 7가지 사항을 소개했다.   1. 타이트한 속옷은 세균 감염을 일으키고, 인그로운 헤어를 유발할 수 있다. 섹시해 보이기 위해서 또는 헐렁한 팬티가 싫어서 딱 […]

속옷, 자주 갈아입지 않으면 생기는 문제점 5

  한 번 입은 팬티를 뒤집어 다시 입는 등 세탁 전 팬티를 두 번 이상 입는 사람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다. 그런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속옷은 매일 빨아 입어야 한다.   지난해 미국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 의하면 미국인의 45%가 세탁 전 2번 이상 같은 속옷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8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한 한 의류 브랜드의 설문조사에서도 5명 […]

알몸으로 자면 안 되는 이유

잠잘 때 선호하는 옷차림은 사람마다 각기 다르다. 어떤 사람들은 잠옷을 입고 자고, 어떤 사람들은 목 부분이 다 늘어난 낡은 티셔츠와 헐렁한 바지를 입고 자길 좋아한다. 속옷만 입고 자거나, 아예 벌거벗고 자는 사람들도 있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다양한 선호도 속에서 어떠한 옷차림이 잠들 때 특히 도움이 되는지, 자는 동안 스트레스를 덜 받는지, 피부 건강과 전반적인 건강에 유익한지 […]

팬티 벗고 자는 게 건강에 더 좋을까?

알몸 상태로 잠자리에 드는 사람들이 있다. 속옷을 입고 자는 것과 벗고 자는 것, 어떤 게 건강에 더 좋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이는 개인의 선택 문제다. 단,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점이 있다. 우선 팬티를 벗고 자기로 결정했다면 침대 시트가 깨끗한지 반드시 확인해봐야 한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마샤 F. 그레니스 박사는 미국 월간지 ‘팝슈가’를 통해 속옷을 안 입고 […]

정자가 건강한 남성의 특징 5

남성적인 얼굴에 걸걸한 목소리, 과연 정자도 건강하고 남자다울까? 겉으로 봐서는 알 수 없는 정자 상태. 어떻게 판단할 수 있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전문가들의 설명을 보도했다. ◆ 얼굴 = 스페인과 핀란드 연구에 따르면 넓고 각진 남성적 얼굴보다 여성형 얼굴을 가진 남성의 정액이 더 건강하다. 그 까닭에 대해 연구진에 내놓은 가설은 이렇다. 신체가 쓸 수 있는 자원은 […]

팬티를 자주 갈아입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한 번 입은 팬티를 뒤집어 다시 입는 등 세탁 전 팬티를 두 번 이상 입는 사람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다. 그런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속옷은 매일 빨아 입어야 한다. 지난해 미국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 의하면 미국인의 45%가 세탁 전 2번 이상 같은 속옷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8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한 한 의류 브랜드의 설문조사에서도 5명 중 1명이 […]

브라 안 하면 가슴 처지나

브라의 속박에서 벗어나려는 여성들이 점점 늘고 있다. 따라서 캡을 넣은 러닝셔츠, 맨투맨 티셔츠 등의 인기도 날로 높아간다. 편하긴 한데, 정말 브라를 하지 않아도 괜찮은 걸까? 가슴이 처진다거나 하는 부작용은 없는 걸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들의 의견을 정리했다. 우선 가장 큰 걱정, 브라를 안 하면 가슴이 처지는 건 아닐까? 여성들이 가슴을 지지하는 속옷을 착용하기 시작한 건 무려 […]

감기처럼 찾아오는 질염, 어떻게 예방할까?

질염은 ‘여성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흔한 여성 질환이다. 분비물의 증가와 냄새, 가려움증, 통증 등이 나타나 일상에서 불편함을 초래한다. 주의를 기울이면 쉽게 나을 수도 있지만 이를 부끄럽게 여겨 방치하거나, 민간요법 등에 의존해 제대로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상태가 악화되거나 재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질염은 세균의 증식과 침입을 막는 유익균 ‘락토바실러스’가 감소하고 혐기성 세균이 […]

사타구니 가려움 대처법 5

가려움만큼 사람을 괴롭히는 것도 없다. 그런데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라면? 가려움에 더해 민망함까지 견뎌야 한다. 사타구니 가려움증, 어쩌면 좋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다섯 가지 원인과 그 대처 방법을 소개했다. ◆ 세균 감염 = 어떤 균에 감염된 것인지가 중요하다. 균의 종류에 따라 전개 양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스트 감염은 가려움에 발진을 동반한다. 세균 감염은 대개 어둡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