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소화관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암 예방 습관 8

  의술이 발달했다고 해도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다. 따라서 사람들은 암을 피할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을 갖게 마련이다. 미국 건강생활잡지 홀 리빙(Whole Living)은 암을 막고 고치는 방법을 게재했다.   ◆차를 마셔라 녹차와 백차 등에는 세포 건강을 돕는 식물성 항산화물질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가 들어 있다.   ◆산책하라 매일 30분 정도 활기차게 산책을 하면 잠을 잘 자고 기운을 돋우며, 당뇨와 암의 […]

면역력 높이는 생활방식 6가지

  면역은 생물이 감염이나 질병으로부터 대항하여 병원균을 죽이거나 무력화하는 작용, 또는 그 상태를 말한다. 즉,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을 말한다.   면역력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선천 면역(자연 면역 또는 자연 치유력)과 감염이나 예방 접종 등을 통해 얻는 후천 면역(획득 면역)으로 나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병으로 성행하면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허겁지겁 식사하면 나타나는 나쁜 증상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이다. 이런 상황에 적응하려면 민첩하게 살아야 하지만 빠른 행동을 자제해야 할 때도 있다.   바로 음식을 먹고 마실 때다. 이와 관련해 ‘데일리메일’이 연구 결과를 토대로 속도와 관련된 일상의 행위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사례와 개선책을 소개했다.       ◇허겁지겁 식사 연구에 따르면, 밥을 빨리 먹는 40~50세의 여성들은 천천히 […]

병원균 철통 방어! 면역력 강화하는 방법 6

  신체의 방어력 즉, 면역력은 이물질이나 세균, 바이러스와 같은 각종 병원균에 대응하는 힘을 말한다. 몸 안에서 자체적으로 생성되는 면역력이 강해지면 병원균에 노출되더라도 영향을 덜 받는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에 자주 걸리고 눈이나 입에 염증이 잘 생긴다. 배탈이나 설사가 잦은 것도 면역력이 약해졌다는 증거이며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질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우리 몸은 한시도 쉬지 않고 온갖 병원체를 막아내느라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