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소변

아침마다 눈 주변 부으면 ‘이것’ 조심

주먹만한 크기의 강낭콩 모양으로 팥색을 띠어 콩팥으로 불리는 신장은 몸 옆구리 뒤, 등쪽 갈비뼈 밑에 2개가 있다. 혈액 속 노폐물을 배설하고 체내 항상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기관이다. 이 신장의 핵심 필터 역할을 하는 사구체는 양쪽 신장에 총 200만개 정도가 있다. 사구체에 염증이 생겨 손상되면 소변에 혈액과 단백질이 빠져나오면서 혈뇨와 단백뇨가 발생한다. 아침에는 얼굴 특히 눈 주변에, […]

소금, 많이 먹으면…스트레스 배가 된다

소금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더러 스트레스를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의대 연구팀은 소금(나트륨)이 많이 든 식사는 스트레스 반응을 약 2배 높이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금이 정서적 웰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썩 많지 않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에든버러대 의대 매튜 베일리 교수(콩팥생리학)는 “소금 섭취량이 많으면 […]

비흡연 엄마·아이에서 니코틴 검출 왜? 더 위험한 이유

  보건복지부의 국민환경보건 기초조사(2018~2020년)에 따르면 만 3세 이상 미취학 어린이의 소변에서 나온 코티닌 농도가 2015~2017년 조사 때보다 78% 늘었다. 코티닌은 간접흡연을 측정하는 지표로 니코틴 대사 산물을 말한다. 초등학생에서 검출된 코티닌 수치도 3년 동안 39% 증가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 왜 아이들이 간접흡연 위험에 더 노출된 것일까? ◆ 연기-냄새 덜한 담배 때문?  “간접흡연 막을 장치 필요” […]

칸디다균 요로감염, 10년 새 6배 증가…원인은?

갑자기 옆구리가 아프거나 열이 난다. 또 소변을 누는데 따끔따끔 아프고, 자주 소변이 마렵다. 요로감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지난 10년간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균에 의한 요로감염은 2차 혈류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는 고령화와 요로 카테터(관모양으로 구성된 의료 소모품)의 사용이 늘어나는 데도 원인이 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 진단검사의학과 정석훈·최민혁 교수팀은 칸디다균에 의한  요로감염이 최근 […]

‘이소룡 사인은 물’…저나트륨혈증이란?

‘쿵후의 전설’로 알려진 중국계 미국인 영화배우 이소룡(리 샤오룽)이 물을 너무 많이 마신 탓에 저나트륨혈증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소룡은 1973년 33세로 요절했다. 당시 부검 결과 이소룡의 사인은 뇌부종이었다. 의사들은 진통제를 원인으로 꼽았다. 이소룡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중국 폭력단 암살, 질투심 많은 연인의 독살, 저주의 희생자 등 소문이 분분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최근 한  의사 연구팀이 연구 […]

“남자들 가는 진료과 아닌가” 여성, 비뇨의학과 방문율 18%

비뇨의학과는 ‘남성을 위한 진료과’라는 오해가 있어 여성 환자 방문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비뇨의학과 방문 치료 경험은 20%가 되지 않는다. 대한비뇨의학회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4월 29일부터 5월 4일까지 만 19~64세 성인 1054명을 대상으로 비뇨의학과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시행한 결과다. 조사 결과, 비뇨의학과 진료 및 치료를 받아본 여성은 18.6%였다. 이는 남성(37.2%)의 절반 수준이다. 여성 응답자의 72.9%는 비뇨의학과가 […]

술에 대한 5가지 오해, 술술 풀어볼까?

연말이 다가오면서 술자리가 늘고 있다. 음주로 인한 몸의 부담도 늘어나는 기간이다. 술에 대해 제대로 알고 마시면 자신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미국 국립 알코올 남용·중독연구소(NIAAA:National Institute on Alcohol Abuse and Alcoholism)의 설명을 바탕으로 음주에 관한 잘못된 오해들을 소개한다. 오해 1 _술 한 잔, 한 시간이면 분해된다? 우리 몸이 술 한 잔 분량의 알코올을 분해하는데 걸리는 […]

커피의 양면성 왜?.. 배변 촉진 vs 변비 위험

  커피는 장점과 단점이 모두 있다.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적절하게 마시면 된다. 배변 활동과 관련된 것도 그 중 하나다. 커피는 양면성, ‘두 얼굴’을 보이고 있다. 배변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는 반면에 오히려 변비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상반된 효과다. 물론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적용할 순 없다. 커피의 배변 관련성에 대해 검토해보자. ◆ 아침 쾌변은 커피 […]

소변 후 몇 방울 뚝뚝.. 갱년기 여성은?

  나이 든 남자들은 소변을 다 보고 나서 ‘잘 털었는데’ 생각해도 오줌이 바지 사이로 몇 방울 흘러내려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 젊을 때는 이런 일이 없었는데 자꾸 반복되니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다. 왜 그럴까? 중년 여성은 문제가 없을까? ◆ 뒤늦게 흘리는 소변 방울 왜?… 나이 들었다는 신호 남자가 소변 후 뒤늦게 오줌 몇 방울을 더 […]

후라이팬 5cm만 긁혀도 ‘이 것’ 수백만개 검출 (연구)

프라이팬이나 냄비 등 코팅 조리기구가 조금이라도 긁히면 수백만 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돼 음식을 오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미세플라스틱 입자가 몸에 들어가서 분해되는 데만 10년이 걸린다. 호주 뉴캐슬대 및 플린더스대 연구진은 ‘라만 이미징(Raman imaging)’ 기법을 이용해 팬에서 나오는 입자가 얼마나 퍼지는지를 조사했다. 이 기술은 특정 공간에서 입자가 어떻게 퍼지는지, 서로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를 빛의 파동을 이용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