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세제

생활 속 ‘환경호르몬’에 덜 노출되려면?

  코로나19로 인해 자가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소비 행태도 변화했다. 식생활의 경우 용기째 데워먹는 가정간편식 등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데, 생활 속 ‘환경호르몬’에 노출되는 빈도를 줄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식품업체들은 대체로 비스페놀A 프리(BPA-Free) 등 인체에 무해한 용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폴리스티렌(PS) 소재 용기를 사용하기도 한다. 식품용기뿐 아니라 환경호르몬은 실내 벽지와 장판, 가구, 화장품, 어린이 장난감 등 […]

나도 모르게 몸에 환경호르몬 쌓이는 습관

점심시간, 간편한 식사를 위해 컵라면과 삼각 김밥을 집어 든다.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따뜻하고 든든한 한 끼가 완성된다. 입가심으로 커피도 마신다. 뜨거우니 플라스틱 뚜껑을 보호막 삼아 한 모금 넘긴다. 우리는 짧은 한 끼의 식사 속 얼마나 많은 환경호르몬을 맛있게 먹었을까? 환경호르몬은 산업 활동을 통해 생성, 분비되는 화학 물질이다. 몸속에 흡수되면 내분비계 기능을 방해하는 유해한 성분이다. 수용체 활동 […]

사타구니 가려움, 원인과 대처 방법 5

  가려움증은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욕망을 일으키는 불쾌한 느낌이다. 이런 가려움증만큼 사람을 괴롭히는 것도 없다. 그런데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라면? 가려움에 더해 민망함까지 견뎌야 한다.   사타구니 가려움증, 어쩌면 좋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다섯 가지 원인과 그 대처 방법 소개했다.       ◆ 세균 감염 어떤 균에 감염된 것인지가 중요하다. 균의 종류에 따라 전개 양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

주방용 세척제 1~3종까지 있는데 무슨 차이?

오전 기온은 19~23도, 오후는 23~27도.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으나 밤부터 차차 그치겠고, 남부지방은 내일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날씨는 비교적 선선하겠으나, 빗길로 도로가 미끄러우니 운전 시 안전거리를 충분히 유지하는 등 안전 운전에 신경 써야겠다. ☞ 오늘의 건강= 주방에서 사용하는 세척제는 1~3종으로 나뉜다. 용도에 따라 그에 맞는 세척제를 사용해야 한다. 1종 […]

‘환경의 날’…친환경 세제 만드는 방법

전국에 대체로 맑은 날씨가 펼쳐지겠다. 강한 볕에 의해 낮 기온은 서울 25도, 춘천 26도, 대전 27도, 강릉 29도로 예상된다. 영남 지역의 낮 기온은 30도 안팎까지 올라 덥겠다.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수준을 보이겠으니 외출 시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6월 5일은 ‘세계 환경의 날’이다. 1972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국제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

왜 이렇게 온 몸이 가려울까?

벌레에 물린 것도 아닌데 몸 이곳저곳이 간지럽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 유독 심한 듯 하다. 손으로 박박 긁다보면 어느새 피부가 벌개진다. 왜 이렇게 온 몸이 가려울까? 특히 어르신들이 가려움증으로 고통받는 사례가 많다. 피부관리 관련 하버드 특별 보고서의 전 편집자 겸 피부과 의사 케네스 아른트 박사는 “(가려움증은) 65세 이상의 사람들에게 가장 흔한 피부병”이라고 말한다. 피부 보호막이 예전처럼 […]

코로나 시대, 슬기로운 청소와 소독 요령

집안을 깨끗하고 인체에 해로운 세균이 없도록 유지하는 것은 개인과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 계절이나 날씨에 관계없이 언제나 중요한 일이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는 그 중요성이 더욱 크다. 집안을 청소하고 소독하는 방법도 코로나 시대 이전과는 달라야 한다. 미국의 환경 연구 전문가인 에린 스파이저 이드 박사가 충고하는 청소와 소독의 지혜를 소개한다. ◆ 청소하는 동안 창문을 활짝 열고 환기를 […]

코로나 19, 빨래방은 안전할까?

코인 세탁소, 셀프 빨래방 등으로 불리는 업소가 성업 중이다. 1인 및 맞벌이 가구가 늘고, 빨래를 말릴 베란다가 없는 주거 형태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19가 유행하면서 타인과 세탁기를 공유하는 일이 문득 찜찜해지기도 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비슷한 걱정을 하는 독자들의 질문에 대한 전문가 답변을 실었다. 우선 가장 찜찜해 하는 세탁기 안은 적어도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크게 […]

사무실에 도사리는 뜻밖의 위험 3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집과 일터의 위생에 신경이 많이 쓰인다. 미국 ‘야후 라이프’가 사무실에서 특히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를 유발할 수 있는 위험 요소를 꼽았다. ◆ 복사기 = 지난 5월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사무실에서 인쇄물을 많이 다루는 노동자 중 COPD에 걸린 이는 3.3%에 달했다. 얼핏 작아 보이지만, 광산 노동자의 3.1%와 비교하면 위험한 수치다. 복사기, 프린터 등이 뿜어내는 먼지, […]

바이러스 겁나도…비누로 농산물 씻지 마세요

채소, 과일 등의 표면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묻어 있을까봐 세제나 비누로 농산물을 씻는 사람들이 있는데, 건강전문가들은 이런 세척 방법을 추천하지 않는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린 이후 위생 문제에 예민해진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식재료를 흐르는 물에 씻는데 그치지 않고, 세제를 이용해 문질러 닦는 사람들이 있는데, 세제나 비누는 식재료를 닦는 용도가 아니다. 코로나19 위생 수칙 중 중요한 하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