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세균

장마철 건강 지키기 위해선?

    전국에 구름이 많고 밤부터 흐려지겠다. 남서풍의 유입으로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올라 매우 더울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2022년은 건조한 대기로 산불이 많이 난 해다. 이번 주 제주도를 시작으로 ‘가뭄에 단비’같은 장마가 찾아올 전망이다. 장마 기간엔 무더운 여름 공기를 […]

가장 매력적인 배꼽은?

날씨가 더워지면서 복부가 드러나는 상의인 크롭탑을 입어 배꼽을 노출시키는 여성들도 많아졌다. 그 여느 때보다 배꼽에 신경 쓸 수 밖에 없는 계절, 배꼽에 대한 여러 사실들을 짚어본다. 배꼽은 무슨 기능을 할까? 세상에 태어나 탯줄이 떨어지면서 배의 한가운데에 생긴 자리, 배꼽은 생의 기원인만큼 많은 생물학적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실질적인 기능은 없다. 탯줄은 모체로부터 태아에게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

염증 가라앉히는 마실 거리 4

몸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면역 시스템이 방출하는 염증성 물질이 세포에 해를 입히기 전에 염증을 가라 앉혀야 한다. 면역 시스템이 승기를 놓치면 염증이 만성화해 몸에 여러 가지 문제가 나타난다. 체중이 늘고 관절이 아프거나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고 피곤이 가시질 않는다. 소화도 어렵다. 양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 계피나 강황 같은 향신료, 딸기 등 베리류 과일가 염증을 가라 앉히는 […]

남은 수박, 아직도 랩으로 싸 놓으세요?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와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비의 양은 강원 남부 산지와 경상 서부 내륙, 경북 산간에 5~30mm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여름을 대표하는 과일 수박. 한 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 퍼지는 과즙에 무더위가 성큼 달아난다. 항산화 성분과 아미노산, 비타민 등이 풍부해 건강에도 […]

삐끗하면 쿵… 장마철 신발, 발 관리 요령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에는 낙상의 위험이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낙상은 길이 미끄러워진 겨울에 많이 발생하지만 여름에도 장마 기간만큼은 부상 위험률이 높다. 특히 빗길에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으면 신발바닥이 미끄러워 쉽게 넘어질 수 있다.   샌들 중에서도 조리라고도 불리는 플립플랍 샌들은 엄지발가락에 끈을 걸거나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사이에 끈을 통과시켜 얇은 줄 하나에 의존하는 형태의 신발이기 때문에 발과의 밀착력이 약하다. 신발바닥이 얇아 걷다보면 […]

덥고 짜증 나는 여름… 당신도 지금 ‘구내염’?

  날씨가 더우면 입병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청소년들도 예외는 아니어서 학업 몰입도를 떨어뜨리는 더위와 스트레스로 입병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입병은 의학적 용어로 ‘구내염’이다.   구내염이란 구강과 관련된 부위에 생기는 염증을 통칭하는 것으로 입술, 입안, 혀에 나타나는 모든 염증을 말한다. 한번 발생하면 구취, 물집, 궤양 등의 증세를 동반하고 통증이 심해 음식을 씹거나 삼키는 것조차 힘든 경우가 대부분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의 자료를 통해 구내염에 대해 알아본다.       […]

식중독 계절… 설사약 함부로 먹었다간 상태 악화

  고온다습한 여름 날씨는 식중독균이 번식하기에 최적의 조건이다. 앞으로 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어서 식중독 예방에 더욱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여름에 창궐하는 식중독은 세균성 식중독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25도 이상인 실온에 음식물이 6-11시간 정도 노출되면 식중독균인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장염비브리오균 등이 번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식중독의 가장 흔한 증상은 구토와 설사, 복통이다. 발열과 두통, 오한, 근육통, 어지러움, 부정맥, 호흡곤란, 마비 등의 증상도 동반될 수 있다. 원인균만큼 증상도 다양해 증상을 […]

헬리코박터균, 누구나 꼭 제거해야만 할까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위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돼온 세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elicobacter pylori)’다. 헬리코박터균은 위 점막에 기생하는 나선균으로 환자에서 분리된 균주마다 서로 다른 유전체 구조를 가진 특이한 세균집단이다.   한 조사에 따르면 이런 헬리코박터균이 우리나라에 비교적 높은 빈도로 분포하고 있으며, 어린이의 20%, 중년층의 70%, 노년층의 90%가 감염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4년 미국에서 헬리코박터균이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등과 같은 소화성 궤양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헬리코박터균을 […]

’겨터파크’ 비상… 겨드랑이 땀 냄새 예방법

  냄새 제거제 사용은 신중하게 더위로 인해 평소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들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땀이 많아지면서 원치 않던 냄새도 상승하기 때문이다. 강한피부과 자료를 토대로 주변인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이미지도 구기는 겨드랑이 땀 냄새에서 해방되는 방법을 알아본다.       ◆여름엔 더 잘 퍼지는 땀 냄 날씨가 선선할 때는 증상이 없던 여성들도 날이 더워지면 겨드랑이에서 불쾌한 땀 냄새가 날 수 […]

우글우글 ‘입속 세균’이 온몸에 끼치는 영향

  입속의 작은 미생물은 치아와 잇몸을 비롯해 우리 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입속 세균에 대해 정확히 이해를 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미생물이 입속에 들어갈 때 인간이 태어나 첫 울음을 터트리는 순간부터 외부환경에 상존하고 있는 미생물들의 입속 진입이 시작되고, 구강 내로 진입한 미생물 중 일부가 구강에 터전을 마련하면서 구강미생물총을 이룬다.   정상인의 입안에 존재하는 구강미생물총은 대부분 세균이며 일반적으로 상호 공생관계에 있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