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세균감염

목 따끔할 때 ‘이런’ 동반 증상 있다면?

목이 따끔거리고 거친 느낌이 들 때가 있다. 겨울이 되어 건조해진 공기 때문일 수도 있고, 계절성 알레르기 때문일 수도 있으며, 혹은 그냥 단순한 감기 때문일 수도 있다. 인후통은 세균성 질환이나 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인 경우도 있다. 목이 아플 때 지켜봐야 하는 증상에는 어떤 것들이, 인후통 증상을 나아지게 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

여성 ‘그 날’에 물놀이, 피할 수 없다면?

여름에 여성의 질은 예민해진다. 무더운 날씨에 여성의 질 입구와 내부의 온도가 높아지고 습해지면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질염 발병 위험도 커진다. 무엇보다 청결이 중요한 때, 생리 기간이 문제다. 물놀이를 계획한 휴가 기간에 겹치면 더 곤란하다. 생리할 때 물놀이 어떻게 할까? 사실 생리 기간 중 수영 자체는 큰 문제가 아니다. 수영을 통한 가벼운 운동은 생리통을 줄이는 데 […]

각막염 위험… 편안하고 안전한 렌즈 사용법

  각막염 원인 제거해야 시력이 나쁜 사람들뿐 아니라 미용을 목적으로 콘택트렌즈를 끼는 사람들까지 많아지면서 렌즈 사용법 및 주의사항에 대한 정보들이 많이 쏟아지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제 다른 사람과 렌즈를 공유해선 안 된다거나 렌즈의 종류에 따라 교체 시기가 다르다는 정도의 사실은 숙지하고 있다. 반면 렌즈 관리의 가장 기본사항인 세척에는 오히려 소홀한 경우가 많다.   렌즈를 깨끗이 닦아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매번 해야 하는 […]

사용 기한 제각각… 화장도구, 위생용품 교체 시기

  사용기한 제각각 대부분 어떤 종류의 화장품을 써야 주름이 펴지고, 어떤 헤어제품이 머리카락 손상에 효율적인지 생각한다. 화장품이나 화장도구에 대한 관리, 교체 시기 등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사람은 적다. 또 목욕타월, 브러시, 면도기, 칫솔 등을 언제 교체해야 할까. 위생용품이나 화장도구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세균 감염 위험도가 높아진다.       특히 눈 부위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여성들은 아침이면 아이섀도를 바르고 아이라인을 그리고 속눈썹을 올리기 […]

눈 보호막 ‘각막’ 위협하는 안질환 4가지

    안구 표면에서 검은자를 덮고 있는 각막은 외부로부터 눈을 지켜주는 보호막이면서 다양한 안질환에 가장 많이 노출되는 부위이다. 렌즈 착용, 라식이나 라섹 등 시력교정술의 보편화로 각막이 손상될 가능성도 높아졌고, 부쩍 늘어난 미세먼지가 렌즈 표면에 달라붙어 각막에 상처를 낼 수도 있다. 각막 손상으로 각막염이나 안구건조증이 생기면 치료 가능하지만, 각막이상증이 발병하면 완치하기 어려워 주의가 요구된다.         ▲각막염 각막염 환자는 5년 새 32%나 증가할 만큼 매년 […]

단 냄새 나면… 소변이 알려주는 건강상태 5

  우리 몸은 끊임없는 신진대사 과정에서 나오는 배설물을 만들어낸다. 그 일부분은 물에 녹아 소변으로 배출된다. 이 과정에서 신장(콩팥)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우리 몸의 왼쪽과 오른쪽에 하나씩 있는 신장은 지속적으로 혈액 중의 노폐물을 걸러준다.   몸속 혈액은 시간당 약 15번 신장을 통과하는데, 이는 하루에 1800리터가 지나가는 양이다. 이 과정을 통해 신장은 체내 수분의 양을 조절하고, 미네랄과 전해질 성분의 항상성 유지에 기여한다.   이 […]

여성들이 흔히 범하는 미용실수 6가지

  여성들은 미용에 신경을 많이 쓴다. 하지만 이런 미용 방법이 잘못됐다면…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여성들이 흔히 하는 미용 실수를 소개했다.   ◆여드름 짜기 아무리 말해도 잘 고쳐지지 않는 게 여드름 짜는 습관이다. 여드름을 짜다보면 피부에 세균을 감염시킬 수 있다. 절대 짜지 말고 히드로코르티손과 과산화벤조일 등이 들어있는 치료 크림을 발라라. 그래도 못 참겠으면 병원 피부과를 찾아라.     […]

여성이 속옷에 대해 알아야 할 7가지

  팬티는 가장 민감한 살과 맞닿는 속옷이다. 또 24시간 거의 벗을 일이 없다. 최근에는 T팬티와 레이스 등 화려한 언더웨어도 많다. 그러나 팬티는 여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버슬이 여성이 팬티에 대해 알아야 할 7가지 사항을 소개했다.   1. 타이트한 속옷은 세균 감염을 일으키고, 인그로운 헤어를 유발할 수 있다. 섹시해 보이기 위해서 또는 헐렁한 팬티가 싫어서 딱 […]

발이 자꾸 퉁퉁 붓는 이유 5

  자꾸 발이 퉁퉁 붓는다면 그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발 붓기는 심각한 일이 아닐 확률이 높지만 그래도 이상 증상은 없는지 잘 살펴봐야 한다. ‘위민스 헬스’가 발이 붓고 통증이 일어나는 이유 5가지를 소개했다.   1. 하루 종일 바쁘게 움직인다 터벅터벅 느릿느릿 걷더라도 온종일 걸었다면 발이 부을 수 있다. 천천히 걷거나 가만히 서있더라도 오랫동안 이 같은 자세를 유지하면 체중을 감당해야 하는 발의 부담이 커지기 […]

‘긁적긁적’ 피부건조증, 어떻게 막을까

  피부가 가려워 고통 받는 사람들이 있다. 이 같은 증상은 쌀쌀하고 건조한 날씨에 더욱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이는 피부 표면의 지질이 부족해지면서 생기는 피부건조증 등이 원인일 수 있다.   가려움증과 함께 피부 표면이 갈라지고 각질이 두드러진다. 목욕을 너무 자주하거나 때를 심하게 미는 습관이 있는 사람, 목욕 후 보습제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이 이런 증상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피부건조증은 피부 수분이 10% 이하로 떨어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