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성생활

신체 곳곳 노화에 대처하는 방법

나이가 들어가면서 지혜도 쌓이고, 경험으로 배우게 되는 것도 많아진다. 이에 반해 우리 몸에는 반갑지 않은 크고 작은 변화가 나타난다. 피부에는 주름이 생기고, 아픈 곳이 많아지며, 잠은 없어지고, 병에 걸릴 위험은 높아진다. 조금이라도 노화 과정을 늦추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이 무엇이 있는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가 소개했다. 통증 = 오래된 부상 때문이든 관절염 때문이든 나이가 […]

성에 대한 대화가 중요한 이유 4가지

    성에 관한 대화는 아무래도 쑥스럽고 어색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성 치료사 글로리아 브래임 박사는 “파트너와 성에 대해 본격적으로 대화하지 않고서는 만족스러운 관계를 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 “당신의 욕구를 더 많이 표현하고, 좋아하는 행동을 요청하고, 파트너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 행동한다면 성생활은 한층 더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부 전문 매체 브라이드닷컴(brides.com)은 ‘더 나은 섹스를 위한 6가지 대화’를 소개했다.   1. […]

중년여성을 괴롭히는 외음부 질환은?

    폐경 후에 흔히 발생하는 외음부 질환이 골반장기탈출증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나 의학적 도움을 받지 못하는 여성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학술지 ‘폐경기 저널’의 논문을 인용해 미국의 건강전문 매체 벨마라헬스가 보도했다.   골반장기탈출증은 골반 밑에 있는 자궁·방광·직장 등 장기가 밑으로 처지거나 질 밖으로 빠져나오는 질환으로, 여성의 생활습관과 감정, 성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북미폐경기학회(NAMS) 연구팀은 55세 이상 여성 358명을 대상으로 폐경 후 […]

자상한 남편에 대한 반응이… 의외의 여성심리

    생애 처음으로 부모가 된 여성은 남편의 공감 표현이 더 많으면 더 낮은 성욕을 보이는 것으로 연구결과 나타났다고 캐나다 공영방송 CBC 뉴스가 보도했다. 캐나다 댈하우지대학교 심리·신경과학과 나탈리 로젠 교수팀이 처음으로 부모가 돼 유아를 둔 ‘생애 첫 부모’(first-time parents) 255명을 대상으로 성생활을 조사하는 연구를 벌였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새로 엄마가 된 여성들은 자신에 대해 남편들이 더 많은 공감을 표현할 때 더 낮은 […]

성관계 안 하면 자궁질환도 안 걸릴까?

자궁암은 우리나라 여성암 중에서 7번째로 흔한 암이다. 매년 3000명 이상이 자궁암에 걸리고, 그중 900명 정도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다. 자궁암에는 자궁경부에 생기는 자궁경부암과 자궁내막에 생기는 자궁내막암이 있다. 이중 자궁경부암이 절대적으로 흔한 암이므로 자궁암이라고 통칭하는 경우가 많다. 여성에겐 제2의 심장인 자궁! 자궁암,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이형증 등에 관한 궁금증을 알아본다. Q. 자궁경부의 암은 바이러스 때문이다? YES 자궁경부암은 99% 정도가 […]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연인 관계 만족도 좌우

    연인과 좋은 관계를 오래 유지하고 건강한 성생활을 즐기는 이들에겐 특별한 비결이라도 있는 것일까. 적잖은 이들이 가질 법한 궁금증이다. 특별한 비결 같은 것은 없다고 성 전문가들은 말한다.   다만 건강한 성생활에 필요한 몇 가지 기본적인 사항들은 있다고 조언한다. 미국의 온라인 여성 잡지인 버슬( Bustle)이 소개하는 ‘건강한 성생활을 즐기는 커플들에 대한 7가지 오해’를 읽어보길 권한다.       […]

점점 연령대 낮아지는 ‘전립선암’에 대한 궁금증 3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는 전립선암은 위암, 대장암 등 다른 암보다 과소평가되는 경향이 있다. 고령화로 국내 전립선암의 지속적인 증가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인에서 악성도가 높은 특징을 보여 조기검진과 더불어 수술 등 적극적 치료의 필요성과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전립선암은 갑상선암 다음으로 국내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대표적 남성암이다. 10여년 새 환자 수가 7배 이상 급증했고, 70대 중심이던 환자 연령대도 40~50대로 점점 낮아지고 있어 ‘아버지암’에서 ‘형님암’으로 이름이 이제는 달리 불리고 […]

당신의 걸음걸이에 숨겨진 정보 4가지

  우리의 걸음걸이에는 몇 가지 비밀이 숨겨져 있다. 어머니의 치매 위험부터 그녀의 배란기까지 점쳐볼 수 있다는 것. 미국 건강전문지 프리벤션(prevention)이 걸음걸이와 건강에 대해 소개했다.   ▲ 자꾸 왼쪽으로 걷는다면, 걱정이 많다 걸을 때 왼쪽으로 향하는 사람이 있다면 평소 잔걱정이 많은 사람일 수 있다. 걱정이 걸음걸이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인데, 국제학술지 ‘인지 저널(Journal Cognition)’에 실린 영국 켄트 대학교 연구진의 실험을 보자. 먼저 연구진은 피실험자들에게 평소 걱정이 많은지, 차분한 성향인지 설문지를 […]

치매, 걱정, 침대… 걸음걸이의 비밀 3

  걸음을 걷는 모양새, 즉 걸음걸이를 보면 노인의 치매 위험과 같은 건강 상태를 점쳐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걸음걸이와 건강의 관련성에 대해 소개했다.       1. 걸음걸이 느리면 치매 위험 높다 나이 든 부모님의 치매가 걱정된다면 평소 걸음걸이를 유심히 관찰해 보도록 하자. 손의 쥐는 힘과 더불어 걸음걸이로 치매와 심장 발작 발병 여부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산업화 이전엔 잠을 두 번에 나눠 잤다?

CNN이 9일(현시시간) 오늘 밤에도 잠 못 드는 당신에게 위로가 될 2가지 뉴스를 보도했다. 첫 번째는 하루 8시간을 몰아서 자는 것이 산업화 이후 현상이라는 것이다. 미국의 역사학자 A.로저 에커치 버니니아공대 교수는 《낮이 끝나면: 과거의 밤》이란 책에서 산업화 이전 유럽과 미국에서는 잠을 두 번에 걸쳐 나눠 잤음을 보여주는 사료를 500개 이상 찾아냈다고 밝혔다. 올해 4월 발간될 이 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