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성병

팍스로비드, 코로나 확진자 입원 위험 45% 줄여(연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감염자의 입원 위험을 45%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의대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팍스로비드의 이러한 보호 효과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했을 때 임상 시험에서 나타난 입원 위험 90% 감소보다 낮았지만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감염병 전문가인 스콧 드라이든-피터슨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팍스로비드가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종에게도 보호 […]

미토콘드리아, 코로나19 같은 만성질환 치료 열쇠될까?

    미토콘드리아는 우리 세포에 연료를 공급하는 생체 발전소다. 이 미토콘드리아가 파킨슨병과 장기 코로나19 같은 만성 질환의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열쇠로 부상하고 있다고 영국의 가디언이 2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토콘드리아는 신체 세포에 수백여 개씩 존재하는 작은 튜브 모양의 구조체다. 우리가 먹은 음식을 세포의 에너지원인 복잡한 화학물질 ATP로 전환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ATP가 없다면 뇌에서 근육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

WHO “원숭이두창, 대규모 백신 접종 불필요”

원숭이두창 발생은 국제적 비상사태가 아니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회의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21일 WHO는 원숭이두창이 글로벌 비상 상황인지 검토하는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WHO는 국제적 협조가 필요한 질병이 발생했을 때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 PHEIC)’를 선언한다. 하나 이상의 국가에서 위협적인 질환이 ▲심각하거나 ▲갑작스럽거나 ▲이례적이거나 ▲예기치 못한 수준으로 발생해 즉각적인 국제적 대응이 필요할 때 이를 선언한다. […]

WHO, 원숭이두창 공식 명칭 바꾼다

원숭이두창이 국제 보건을 위협할 수 있는 감염병인지 결정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는 다음 주 긴급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감염병이 정확히 어떤 이유로 유례없는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보다 명확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명칭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두창과 성소수자 사이에 연결고리가 생기면서 ‘낙인찍기’라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어 이름 변경이 시급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동시에 성 접촉과의 연관성도 지속적으로 […]

원숭이두창의 딜레마… “증오·혐오 대상될까 우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상반기, 미국 사회에서 아시아인에게 혐오와 적개심을 드러내는 사람들이 증가했다. 최근에는 원숭이두창 확산으로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진퇴양난에 빠진 모양새다. 이번 원숭이두창 확산이 남성 동성애자 및 양성애자 사이에 주로 확산됐다는 객관적 사실을 알리면서도, 동시에 원숭이두창은 이성애자 사이에서도 확산될 수 있고 성소수자를 혐오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달해야 하는 딜레마에 […]

제목만 훑어봐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수칙15

    다양한 경로로 여러 건강 수칙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알짜배기 같은 내용은 없을까? 이 물음에 어울리는 내용을 소개한다. 다음은 미국 건강포탈 ‘웹엠디’가 내놓은 ‘건강을 위해 오늘 당장 할 수 있는 15가지’다.   1.천천히 먹어라 음식을 꼭꼭 씹어 천천히 먹으면 뇌가 포만감을 느낀다. 따라서 과식할 가능성이 낮아진다. 또한자신이 무엇을 먹고 있는지 살펴보고 […]

“일상회복하니 더 우울” 엔데믹시대 주의해야 할 3가지

팬데믹에서 엔데믹(풍토병) 체제로 코로나19 대응 방식이 전환되면서, 일상회복이 본격화되고 있다. 그런데 일상을 회복하면 좋아질 것이라 생각했던 재정 상황 등이 여전히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감염병 대유행 상황에선 “다들 힘들지”라고 생각하며 버텼지만, 지금은 “나만 힘든 것 같아”라는 상대적 박탈감으로 오히려 마음의 병이 커지는 사람들이 있다. 이를 ‘엔데믹 블루’라고 한다. 엔데믹으로 전환되며 우울감과 불안감이 증폭되는 상태다. “사람 […]

키 큰 사람 vs 작은 사람, 잘 걸리는 질환 따로 있다

키가 큰지 작은지, 머리가 작은지 큰지, 숏다리인지 롱다리인지…. 이러한 신체 유형의 차이에 따라 잘 걸리는 병이 따로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지금까지 발표된 연구 결과를 토대로 각 신체 유형의 특징에 따라 조심할 질환들을 알아본다. 키 큰 사람= 유방암, 전립샘암, 췌장암 잘 걸려 △유방암 = 여자는 키가 175cm 이상이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높고, 이로 인해  숨질 위험도 […]

“원숭이 두창 사진 보기 싫어” 그래도 참고해야 할 병변 사진

원숭이 두창 감염으로 발진이 생긴 피부 사진은 보기 불편하다. 그렇다고 해서 피할 수만은 없다. 감염 여부를 식별하려면 어떠한 형태의 발진이 생기는지 알아야 한다. 현재 전 세계 29개국에서 거의 1000명에 육박하는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12개 주로 원숭이 두창이 확산된 미국은 주말 동안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시켰고, 발진이 발생하면 재빨리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빠른 조치를 위해서는 […]

3대 실명질환 ‘황반변성’ 악화 AI로 예측

인공지능(AI)으로 황반변성 변화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 황반변성은 국내 50~60대 이후 노년층이 시력을 잃는 3대 원인 중 하나다. 황반변성의 대표적인 원인은 노화로 손꼽힌다. 노화와 관련된 여러 요인으로 황반부위가 소실 및 퇴화돼 기능을 잃어버리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50세 이상 나이가 증가할수록 황반변성이 발생할 확률도 증가한다. 초기에는 시야가 흐려지고 눈이 침침하게 느껴지는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점차 병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