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성관계

남성성 상징 ‘테스토스테론’에 대한 진실 6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 계열의 유기화합물로 주로 남성의 고환에서 생산된다. 신체 전반의 건강, 의식, 욕망, 정신 상태를 조절하는 중요한 호르몬으로 남성다움과 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남성의 평균 테스토스테론 농도는 20, 30대 젊은 남성은 350~800ng/dl 정도, 40세 이상은 450ng/dl 정도다. 농도는 대략 30대 중반부터 1년에 1%씩 줄어들기 시작한다. 50, 60대 남성은 젊은 남성의 최저치인 350ng/dl 밑으로 떨어지기도 […]

다시 보는 원숭이두창 … 긴 잠복기가 확산 차단 걸림돌

  세계 41개국에서 3000명이 넘는 환자가 나온 원숭이두창이 국내에도 들어왔다. 공기 전파 가능성이 낮아 코로나19처럼 크게 유행할 가능성은 낮지만,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완전히 차단하기 어려워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에서 입국해 의심 증상을 자진신고한 30대 내국인 A씨가 원숭이두창 확진자로 확인됐다. A씨는 입국 전인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고, […]

‘슈퍼 임질’ 발견…치료제 안들어 세계적 위협될 수도

오스트리아의 한 남성이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있는 임질에 걸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과학자들은 이 ‘슈퍼 임질’이 전 세계적으로 주요 위협 요인일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데일리메일이 23일 보도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50대 남성은 지난 4월 캄보디아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성매매 여성과 보호 조치를 하지 않은 채 성관계를 가진 뒤 감염됐다. 닷새 후 집으로 돌아온 이 […]

WHO, 원숭이두창 공식 명칭 바꾼다

원숭이두창이 국제 보건을 위협할 수 있는 감염병인지 결정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는 다음 주 긴급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감염병이 정확히 어떤 이유로 유례없는 확산 양상을 보이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보다 명확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명칭도 바뀔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두창과 성소수자 사이에 연결고리가 생기면서 ‘낙인찍기’라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어 이름 변경이 시급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동시에 성 접촉과의 연관성도 지속적으로 […]

원숭이두창의 딜레마… “증오·혐오 대상될까 우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2020년 상반기, 미국 사회에서 아시아인에게 혐오와 적개심을 드러내는 사람들이 증가했다. 최근에는 원숭이두창 확산으로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진퇴양난에 빠진 모양새다. 이번 원숭이두창 확산이 남성 동성애자 및 양성애자 사이에 주로 확산됐다는 객관적 사실을 알리면서도, 동시에 원숭이두창은 이성애자 사이에서도 확산될 수 있고 성소수자를 혐오해선 안 된다는 메시지를 함께 전달해야 하는 딜레마에 […]

‘안전한 성생활’이 암 예방 수칙에 포함된 이유?

  정부가 마련한 ‘국민 암 예방 수칙’은 10개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금연과 간접흡연 피하기, 다양한 식단으로 균형 잡힌 식사, 짠 음식·탄 음식 먹지 않기, 운동 등이 주요 내용이다. 여기에 ‘성매개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안전한 성생활 하기’가 들어 있다. 음식 조절과 운동을 열심히 해도 성 접촉으로 암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암 사망의 […]

9세 의붓딸에 7년 몹쓸 짓.. 형량은? ‘이 병’ 의심?

  9세부터 시작해 7년 동안이나 어린 의붓딸을 성폭행한 40대가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A(46)씨에게 11일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과 8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10년간 장애인 복지시설 및 아동 관련 기관 취업 제한도 명령했다. A씨의 범행은 의붓딸 B양이 […]

WHO “원숭이 두창 27개국으로 확산”

원숭이두창에 대한 전세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5일(현지시간) 현재 비풍토병지역 27개국에서 780건의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제통계사이트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4일 기준으로 전세계 감염자는 919명으로 확인됐다. 의심환자까지 포함하면 990명에 달한다. AFP는 “WHO는 지난 5월 13일부터 6월 2일까지 이처럼 감염 사례가 늘어났다면서 실제 감염 사례는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역별 확진 건수를 보면 영국이 207건으로 […]

커플에 성행위 강요하고 지켜본 30대, ‘이 병’은?

  30대 남성이 새벽에 원룸에 침입해 자고 있던 20대 남녀를 위협, 강제로 성행위를 시키고 이를 지켜본 엽기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A씨)은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도주 1시간여 만에 자신의 집에서 검거됐다. A씨는 지난 28일 새벽 5시쯤 포항시의 한 원룸 2층 창문으로 침입해 자고 있던 20대 남녀 2명을 깨워 묶은 뒤 성행위를 하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최근 유행하는 원숭이두창에 대한 4가지 의문점

영국에서 원숭이두창 사례가 확인되지 3주 만에 캐나다, 포르투갈, 스페인, 벨기에, 프랑스, 독일, 미국 등 최소 20개 아프리카 이외 국가에서 400명 이상의 확진 또는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첫 인간 환자가 보고된 이후 아프리카 밖에서 발생한 사상 최대 규모의 발병이다. 기존 발병과 다른 이번 발병의 4가지 의문점에 대해 과학 전문지《네이처》가 최근 보도한 내용이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