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설사

걱정 많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5

누구에게나 걱정은 있다. 그러나 제때 털지 못하고 수심에 잠긴 상태로 시간을 보낸다면 문제. 몸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 속 걱정은 어떤 식으로 몸에 나타날까?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가 정리했다. ◆ 신경계 = 몸의 각 부분은 뇌, 척수, 신경, 뉴론 등으로 이루어진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는다. 걱정이 쌓이면 이 체계가 스트레스 호르몬을 […]

커피가 과할 때 생기는 뜻밖의 증상 4

커피를 마시면 정신이 깨어나고 집중력이 높아진다. 기분이 좋아지고 대사도 활발해진다. 카페인 덕분이다. 그러나 적당한 선에서 멈춰야 한다. 카페인을 과하게 섭취하면 밤잠을 설칠 수 있다. 가슴이 심하게 두근거리고 화장실에 자주 가게 되는 것도 물론이다. 또 어떤 게 있을까? 커피를 많이 마시면 겪을 수 있는 부작용, 미국 ‘헬스라인’이 정리했다. ◆ 설사 = 카페인은 장의 연동 운동을 촉진한다. […]

겨울철 장염이 많은 이유 “추워도 감염력 강해”

  흔히 장염은 무더운 여름철에 상한 음식을 먹고 걸리는 병이라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노로바이러스, 로타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성 장염’은 겨울에 더 빈번하게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렇게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낮은 기온에서도 전염력이 강하므로 더욱 각별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최근 5개년 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감염성 장염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감염성 장염환자는 2015년 […]

갑자기 ‘큰일’을 자주 보는 이유 5

  배탈이 난 것도 아닌데 하루 세 번 화장실에 가는 날이 있다. 무슨 일일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갑자기 ‘큰일’을 많이 보는 이유에 대해 전문가의 설명을 실었다.       ◆ 건강식 자정 넘어 불닭 같이 자극적인 음식을 먹은 다음날만 화장실에 자주 가는 게 아니다. 몸에 좋은 쪽으로 식단을 바꿔도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 위장병 […]

갑자기 대변 냄새가 지독해진 이유 5

  화장실에서 ‘거사’를 치르면서 코가 즐거울 순 없다. 그러나 어느날 평상시와 다른 지독한 냄새가 난다면 이유가 있다. 미국 ‘멘스 헬스’가 뉴욕의 소화기내과 전문의 니케트 손팰 박사의 설명을 소개했다.       ◆ 황산염 대변 냄새는 대개 먹은 음식에 따라 달라진다. 계란이 썩은 듯한 구린내가 평소보다 유독 심하다면 황산염이 많은 음식을 과식한 탓이다. 브로콜리, 양배추, 컬리플라워 […]

겨울 식품 ‘이것’, 체온 보호한다

수은주가 뚝 떨어지니 따듯한 생강차가 생각난다. 실제로 생강은 겨울에 몸의 체온 보호를 위한 으뜸 식품이다. 인도 힌두교의 구전 의학에서는 생강을 신이 내린 치료제로 여겼다. 중국의 공자는 체온 보호를 위해 식사 때마다 챙겨 먹은 것으로 유명하다. 생강의 맵고 쓰디쓴 맛은 진저롤과 쇼가올이라는 성분에서 나온다. 이 성분들은 각종 병원성 균, 특히 티푸스균이나 콜레라균 등에 대해 강한 살균작용을 […]

반려동물이 옮길 수 있는 질환 5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가 300만을 넘었다. 전체 가구의 15%에 달한다. 반려동물은 인간의 고독감을 덜고 신체활동을 늘려 삶의 질을 높인다. 그러나 위생에 신경 쓰지 않으면 자칫 병을 옮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반려동물 때문에 생길 수 있는 질환을 정리했다. ◆기생충 = 십이지장충은 감염된 반려동물의 분변으로 옮는다. 제대로 치우지 않은 분변 속에서 부화한 애벌레를 […]

항문이 가려운 뜻밖의 이유 5

  항문이 가렵다. 불편하고 걱정도 되지만 누굴 잡고 의논하긴 부끄럽다. 그렇다고 병원에 가자니, 그렇게까지 할 일인가 싶어 망설여진다.   도대체 왜 가려운 걸까? 그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뒤처리 우선 점검할 일은 화장실에서 나올 때 뒤처리가 미흡하지 않았는지 되짚어 보는 것이다. 워싱턴 대학교 의대 가려움증 연구 센터의 […]

걱정 많으면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일

우리 모두 때때로 걱정을 한다. 하지만 몇 주가 지나도 걱정을 떨칠 수 없거나 정상적인 직장생활이나 가정생활에 방해가 되기 시작하면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 심하면 건강을 해치고 불안장애까지 일으킬 수 있는 걱정과 불안. 너무 많이 하면 우리 몸에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미 건강정보 포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신경계 –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 자극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

빈혈, 복통도? 대장암 경고 신호 4

  미국에서 나온 조사 결과에 따르면, 2, 30대 대장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젊은 층에서 비만이 증가하는 요즘의 추세를 감안하면 대장암 증가는 놀랄 일이 아니다”며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 주로 앉아 있는 생활습관 등이 비만과 대장암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한다.   대장암을 예방하려면 과일, 채소,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식품을 많이 먹고 건강하고 활동적인 생활방식을 유지해야 한다. 또 대장암은 초기 단계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