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생리

‘세계 월경의 날’…생리통 다스리려면?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에서는 30도 이상 넘는 곳이 많아 무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20도 안팎으로 매우 크므로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5월 28일은 ‘세계 월경의 날’이다. 평균 여성의 월경 기간인 5일과 월경 주기인 28일의 의미를 담았으며, 독일의 비영리단체 ‘워시 유나이티드(WASH United)’가 월경에 대한 인식을 […]

얼음이 당기는 이유가 철분 부족?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배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육 세포 형성이나 해독 과정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다. 어린이, 임신했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 수혈이 잦거나 채식하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피곤이 가시질 않고, 피부가 창백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가쁘고, 현기증이 난다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진 않은지 따져보는 게 좋다. 그밖에 철분이 모자라면 나타날 수 있는 […]

’지끈지끈’ 편두통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까

    머리가 지끈지끈 아픈 두통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 중에서도 편두통은 특정부위를 세게 두드리는 듯한 연속 통증으로 고통이 더 심하다. 가족 간의 갈등 등으로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왼쪽 머리가 자주 아프다는 사람도 있다.   평일에는 괜찮다가도 유독 주말이면 두통이 심해지는 사람도 있다. 주말 아침 늦잠에서 깨어나면 몸이 무겁고, 오른쪽 머리가 깨질 듯이 아프다는 것이다. 주말이면 진통제를 복용해야 마음이 놓인다고 했다. 머리가 하루 […]

폐경기 뼈 손실, 예측할 수 있을까? (연구)

폐경과 관련된 뼈 손실이 이미 진행되고 있는지 아니면 막 시작하려고 하는지 예측이 가능할까. 만약 그럴 수 있다면 언제,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최근 미국 UCLA 연구팀이 폐경이 다가오면서 감소하는 특정 호르몬 수치로 골손실을 예측하거나 발견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메타 분석에 의하면 특히 폐경 이전의 42세 이상 여성에게는 항뮬러 호르몬(AMH) 수치를 측정해보면 […]

깨끗이 닦아도… 입 냄새는 다른 ‘질병’의 신호

  용모가 빼어난 사람이라도 말할 때마다 입 냄새(구취)가 나면 이미지를 그르치기 쉽다. 구취는 호흡을 할 때도 난다. 입 냄새는 공기가 폐에서 입 밖으로 나오기까지의 통로 즉 폐, 기관지, 목구멍, 코나 입 안 등 어느 곳에서나 발생이 가능하다.   평소 세심한 칫솔질 등을 통해 치아 관리를 잘하고 있는데도 입 냄새가 심하다면 다른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입에서 과일향이나 아세톤 냄새가 난다면 당뇨병을 앓고 있을 수 있다. 당뇨가 있는 […]

“교대 근무, 자연적 폐경 시기 늦출 수 있다” (연구)

교대 근무는 생활습관이나 수면습관을 흐트려놓을 수 있다. 불규칙한 교대 근무는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캐나다 연구팀의 새로운 논문에 의하면 교대 근무는 생체리듬의 교란으로 인해 자연적 폐경시기를 지연시킬 수도 있다.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교대 근무, 북미와 유럽에서는 경제활동 인구의 약 20%가 비전통적 시간대에 일하거나 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 교대 근무는 상품과 서비스의 증가하는 […]

나이·성별도 영향…숙취가 오래가는 이유 5

술이 센 사람도, 술을 즐기는 사람도, 피해 갈 수 없는 게 있다. 바로 숙취다. 술 마신 다음날 아침이면 머리가 아프고 속이 메슥거린다. 밥맛이 없는 건 물론, 일어나 앉을 기운도 없다. 다행인 건 숙취는 시간이 가면 저절로 사라진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술자리가 끝난 때부터 12시간이 지나면 숙취 또한 끝난다. 길어도 24시간 안에는 가라앉기 마련이다. 그러나 […]

생리혈, 검붉거나 갈색이면 걱정해야 할까?

청소년기부터 폐경기에 이르는 가임기 여성은 매달 3~7일 생리를 한다. 오랜 기간 지속되는 생리현상인 만큼, 여성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지표가 된다. 생리 주기가 얼마나 규칙적인가, 생리의 양이 어느 정도인가 등을 살펴 건강을 체크할 수 있다. 가령, 생리가 불규칙하다면 스트레스가 심하거나 다이어트를 과도하게 하는 등의 원인이 있을 수 있고, 생리의 양이 크게 늘어났다면 자궁근종과 같은 질환이 원인일 […]

초경 빠르면 성인 때 만성통증 위험 높다 (연구)

초경이 빠른 여성은 성인이 되어 만성통증을 호소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병원 연구진은 노르웨이 북부 사람들의 건강에 관해 진행 중인 트롬쇠 연구(Tromsø Study)에 참여하고 있는 평균 연령 55세의 1만 2000여명의 여성에 대한 데이터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진은 참가자가 자가 보고한 초경 나이와 만성 통증 여부 및 특징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들의 […]

우리 몸은 왜 붓는 걸까?

  한잠 늘어지게 자고 일어났을 때, 하루 일과를 마치고 녹초가 되어 돌아온 때 우리 몸은 잘 붓는다. 때로는 아무런 징후를 느끼지 못한 채로 부은 자신의 몸을 발견할 때도 있다.   왜 우리 몸은 붓는 걸까. 몸이 붓는 주된 이유는 신체 내 물 성분이 세포와 세포 사이로 많이 빠져나오기 때문이다.   주로 다리나 발과 같이 몸의 아래 부분이 붓는 경우가 많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