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생리통

스트레스가 일으키는 7가지 통증

두통, 복통, 심한 생리통… 특별히 이유 없이 발생하는 통증에는 진통제가 답이다. 하지만 통증의 원인을 곰곰이 생각해보면, 스트레스 때문에 생기는 경우가 많다. 회사 일이나 집안 일, 또는 인간관계 등 우리를 둘러싼 다양한 스트레스가 일으키는 통증 7가지를 알아본다.   ◆ 이유 없는 주말 두통 관련 연구에 따르면, 평소보다 스트레스 수치가 갑자기 뚝 떨어지면 오히려 편두통이 발생할 수 있다. 집에서 […]

생리 전에 먹으면 좋은 식품 vs 나쁜 식품

생리 전에 초콜릿, 사탕 등 단 것이 당긴다는 여성들이 많지만, 생리통이 있다면 피해야 할 음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북미완경학회(North American Menopause Society)는 식단과 생리통에 관한 연구들을 분석해 어떤 음식이 생리통을 악화시키는지, 어떤 음식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는지 조사한 내용을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커피나, 단 것 피하고, 달걀, 채소 많이 먹어야 발표 내용에 따르면 사탕이나 초콜릿, 배달음식은 […]

생리통 심하면 ‘이것’ 많이 먹어야 (연구)

오메가-6 지방산이 많은 음식이 생리통을 가져오는 염증반응을 가중시키고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은 음식은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북미갱년기학회(NAMS) 연례 회의에서 발표될 럿거스대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 시작 당시 생리통으로 고생하던 럿거스대 학부생  세라 샌노는 식단과 생리통 관련 동료검토 연구들을 분석했다. 사춘기 소녀의 90%가 생리통을 보고한다. […]

미인의 대명사 클레오파트라가 사랑한 여왕의 과일은?

맛과 효능이 뛰어난 무화과는 클레오파트라가 즐겨 먹었다고 해 ‘여왕의 과일’이라고도 불린다.​ 무화과는 말리지 않은 신선한 상태에서 먹을 수 있는 기한이 짧은, 가을이 제철인 귀한 과일이다. 꽃이 피지 않아 붙여진 이름이지만 꽃줄기가 비대해지면서 그 안에서 꽃을 피우는 신비한 과일이다. 무화과는 여왕의 과일이라고 불리우는 만큼 여성에게 특히 좋다. 열량이 적고 비타민과 무기질,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 미용에 도움이 […]

스트레스로 촉발되는 묘한 증상 7가지

  미국 러시대 의학센터 행동과학과의 스테반 호브폴 박사는 “만성 스트레스가 있다면 쉽사리 알기 힘든 묘한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건강·의료 정보 사이트 ‘프리벤션(Prevention)’이 이런 증상 7가지를 모아 소개했다.       ◆주말 두통 워싱턴대 두통센터 토드 슈워츠 박사는 “스트레스 수치가 갑자기 뚝 떨어지면 편두통이 있을 수 있다”고 말한다. 주말에 이런 두통이 생길 수 있는 데 평소 수면과 식사 스케줄을 잘 조정해 스트레스 요인을 […]

말 못할 고통, 생리통 악화시키는 3가지 요인

  자궁내막증 위험도 커져 상당수 여성들은 생리 기간 중 산책하거나 앉아있기조차 힘든 경우가 많다. 생리통은 청소년기부터 폐경기까지 수십 년에 걸쳐 여성들이 감당해야 하는 몫이지만 식습관이나 생활방식을 조절하면 통증 강도를 줄일 수 있다.   반면 화학물질을 비롯한 외부 환경 요인, 나쁜 식습관 등은 생리통을 악화시킨다. 이 요인들은 자궁내막증이나 자궁근종의 증상을 더욱 심화시킨다.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에서 자라는 자궁내막증과 자궁의 평활근에 종양이 생기는 자궁근종은 월경통 및 월경과다 현상을 일으킨다. 미국 […]

‘세계 월경의 날’…생리통 다스리려면?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에서는 30도 이상 넘는 곳이 많아 무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20도 안팎으로 매우 크므로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5월 28일은 ‘세계 월경의 날’이다. 평균 여성의 월경 기간인 5일과 월경 주기인 28일의 의미를 담았으며, 독일의 비영리단체 ‘워시 유나이티드(WASH United)’가 월경에 대한 인식을 […]

페퍼민트 차의 놀라운 효능…부작용은?

차는 다양한 건강상 이점과 연관성이 있다. 체중 감량을 촉진하고 신진대사를 높이는 홍차, 간과 세포 건강을 위한 민들레 차 등 차의 종류 마다 다른 장점을 제공한다. 특히 껌 치약 등에 사용하는 페퍼민트로 만든 차의 경우 과학적 연구로 입증된 다양한 효능이 있다. 페퍼민트 차와 오일은 고대 그리스, 로마, 이집트로 거슬러 올라갈 정도로 오랜 시간 약용으로 사용됐다. 기존 […]

스트레스가 너무 많다는 징후 5

  인생은 고통의 바다라는 불가의 가르침을 새기지 않더라도 스트레스가 인간의 숙명이란 걸 우리는 온몸으로 깨달으며 산다. 스트레스가 적당한 수준이면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기도 하지만, 과하면 건강을 해친다. 걱정, 우울, 분노, 두려움 등이 심할 때 몸이 먼저 반응한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그 징후를 정리했다. ◆ 가려움증 = 일본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은 만성 가려움증에 […]

다리 퉁퉁 붓고 쥐나는 이유, ‘골반’ 변형 때문?

  사무실에서 오후시간이 지나면 여직원들이 자리에 앉아 종아리 마사지를 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이는 서있거나 앉아있는 자세가 오랜 시간 지속되면서 나타나는 하체부종현상 때문이다.   다리가 붓고 종아리가 단단해지며 쥐가 나는 증상이 발생한다. 상당수의 여성들이 다리 부종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불쾌감을 호소하는데 원인 모를 부종이 자주 나타나고 붓기가 잘 빠지지 않는다면 근본적인 원인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하체부종은 신체의 […]